본 문서에서는 의학적 지식을 담고 있습니다.

리그베다 위키에 등재한 의학 정보만 믿고 자기 건강을 맹신하지 마십시오. 이 문서에서 언급하는 정보는 기초 상식이나 학술적인 설명으로만 이용해야 합니다. 만일 여기에 언급된 정보를 다르게 활용해서 불이익을 받아도 리그베다 위키는 법적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자신의 질병은 반드시 병원·보건소 등 전문의료기관에서 진찰받으시길 바랍니다.

또한 이 문서는 정보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문서입니다. 그러므로 읽는 이를 혼란스럽게 하거나 오해를 낳을 가능성이 있는 자의적인 생각이나 독자연구 내용 또는 공인되지 않은 학설 등의 확인되지 않은 정보는 삽입하지 마십시오. 또한 이 문서로 자신을 진찰하면 안 됩니다.

Itching

여러 피부 질환의 두드러진 증상. 소양감(Pruritus)이라고도 하며, 피부를 긁거나 문지르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는 불쾌한 감각을 말한다.

이는 신체 전반에 걸친 전신 질환이 있는 경우[1]에도 나타날 수 있는 비교적 흔한 증상으로 개인에 따라 매우 다양하게 나타나며, 동일한 자극임에도 같은 사람에게 때에 따라 정도가 다른 가려움증을 일으킬 수 있다.

긴장, 불안, 공포 등을 느낄 때 심해질 수 있으며, 주로 저녁에 잠자리에 들 때 가려움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일반적으로 외부 자극과 무관하게 일어날 수도 있으나, 외부 물질과의 가벼운 기계적 접촉, 주위의 온도의 변화, 화학적 물질이나 전기적 자극도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가려움증에 대한 이야기만 해도 가려움증이 유발되는 경우가 흔히 있다고 하며, 한 연구에 따르면 가려움증에 대한 시각적인 자극만으로 피실험자에게 가려움증을 유발시킬 수 있었다고 한다. 하품이 일종의 전염성을 가진 것과 비슷한 메커니즘[2]을 가진 게 아닌가 한다고. 여기까지 읽은 위키니트 여러분도 방금 어딘가를 긁진 않았는가?

좋지 않은 [3]이 가려우면 매우 난감하다. 만일 고환과 맞닿은 허벅지 피부가 심하게 가려우면서 가루 같은 것이 떨어지고, 피부색이 어두워질 경우에는 완선이 의심되므로 시급히 피부과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긁으면 긁을수록 더 심해진다. 이는 가려운 곳을 긁는 행위가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을 분비시키는데, 이 세로토닌은 가려움을 전달하는 신경회로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가려움증이 있다면 잠시 괴로워도 참는 것이 좋다. 정 심하면 얼음을 가려운 부위에 갖다대면 가려움증이 완화된다. 온도는 책임 못 진다

특히 몸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매우 짜증난다.

간혹 이 가려움을 쾌감으로 승화시켜 아무리 가려워도 꾹 참고 안 긁는 위험한사람이 있다고 한다.(…) 모기 물린 데 참기라든지.[4]

'간지럽다'와 '가렵다'가 매우 자주 혼동된다. 간지러운 것은 낄낄 숨이 넘어가게 웃고 싶어지는 것이고, 가려운 것은 긁고 싶은 것이니 헷갈리지 말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