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방(棍棒). 한자로는 곤봉이나 조선시대에는 곤방으로 읽은 듯하다. 우리가 흔히 아는 봉술이며 봉이라는 무기는 칼과 더불어 인류가 가장 오래 사용한 무기이기도 하다. 곤방이 처음 도입된 것은 임진왜란때 장도, 장창, 낭선등의 중국 무기술을 도입하면서이다.

척계광의 기효신서에서 말하는 원앙진을 이루는 요소 중 하나이며 기효신서의 무기들은 각자 역할이 있고 상성관계가 있는데 곤방은 등패를 뒤집어버리는, 즉 등패를 이기는 무기라고 나와 있다.

중국은 연봉을 사용하고 일본은 강봉을 사용하는데 조선은 연봉과 강봉을 혼용하였으며 무예도보통지는 강봉을 사용했다.

음양수를 익히기에 제격인 무기라고 설명되는데 이는 긴 자루가 달린 무기나 도구를 좀 다뤄본 사람이라면 쉬이 이해할 수 있다. 곤방의 한쪽 끝으로 상대의 머리 내려치고 이를 상대가 방어한다면 살짝 손을 뒤집는 것만으로도 곤방의 반대 끝으로 상대의 다리를 공격할 수 있는 빠르면서도 기묘한 공격이 곤방의 장점이다. 등패의 방어도를 뚫을 정도의 빠르고 기묘한 공격이 있기에 곤방을 이기는 무기라고 설명된다. 검을 무예의 기본으로 생각하여, 검술부터 익히는 일본과 달리, 조선은 곤방을 무예의 기본으로 생각하여, 곤방의 운용부터 배웠다. 실전의 경우, 단순히 봉만 들고 싸우는 것이 아니라, 봉의 끝에 쇠붙이나 날을 달아서 공격력을 높였다고 한다.

무예도보통지의 곤방은 소림곤법천종을 참고했으며 실제로 소림곤법천종과 비교하면 세법의 이름이 같은 것을 발견할 수 있다.

https://youtu.be/7hi_LFm40eE
곤방과 등패의 교전 영상. 공격 방향을 바꾸면서 연타하거나 아예 힘을 실어서 방패를 눌러버리고, 반대편 끝으로 방패를 아예 뒤집어 쳐내버리면서 합을 끝낸다. 목으로 봉을 미는 차력을 하는 분이 나오지만 신경쓰면 지는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