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400](http://moe.animecharactersdatabase.com/uploads/chars/2554-2142098860.j pg)

[[JPG external image]](http://moe.animecharactersdatabase.com/uploads/chars/25 54-2142098860.jpg)

グランド・スカラビッチ / Ground Scaravich[1]

록맨 X6의 8보스 일람

커맨더 얀마크

레이니 터틀로이드

실드너 셸던

블리자드 볼팡

블레이즈 히트닉스

인피니티 미지니온

메탈샤크 플레이어

그라운드 스카라비치

Contents

  1. 개요
  2. 스테이지
  3. 공격 패턴
  4. 약점
  5. 획득 무기

5.1. 엑스 - 그라운드 대쉬

5.2. 제로 - 선추참

1. 개요 ¶

록맨 X6에 등장하는 보스 중 하나이자 엔하위키에서 가장 늦게 등록되었다. 지못미. 모티브는 쇠똥구리. 성우는 아이조크와 동일한 故 아오노타케시.



전직 도굴꾼이자 자칭 트레저헌터이자 고고학자라고 불렸으며 유일하게 게이트가 만들지 않은 레플리로이드다. 본인은 순전히 연구를 목적으로 유물을 발굴하고 있었고 유적 뿐 아니라 고대 로봇에 대한 지식도 상당히 많이 가지고 있었다. 게이트는 자신에게 고대 로봇 데이터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그를 보호하며 파워업 시켜주었다. 그리고 나중에 게이트가 금단의 땅을 조사하도록 명했을 때 엑스와 제로가 발굴된 땅까지 침범하는 바람에 에이리아한테 처분당했다. 그후 나이트메어 조사단원으로 부활하면서 박물관을 차지하고 있다.

2. 스테이지 ¶

록맨 X6 발매 전 "스테이지가 랜덤으로 전개된다"고 광고해대던 것은 바로 이 센트럴 뮤지엄 스테이지를 가리켜 말한 것이다. 일단 시작 포인트에서 보스룸까지의 거리는 극히 짧은데, 중간 중간에 전송 에리어라고 해서 토템의 허상처럼 보이는 것들이 네 개 존재하고 이 토템 가까이 가는 순간 특정 에리어로 전송되기 때문에 플레이 시간은 긴 편.

토템 네 개는 각각 유적, 우주, 해양, 공룡 에리어로 전송시키며 각 에리어별로 두 개의 다른 맵이 존재하는데 이 중 하나가 랜덤으로 결정된다. 일단 복잡한 트랩은 없지만 스테이지 전체에 걸쳐 나이트메어 바이러스가 많이 등장해서 귀찮다.

두 맵 중 어디로 전송될지는 말 그대로 랜덤이기 때문에 모든 맵을 다 보기 위해서는 반복해서 플레이하는 수밖에 없다. 즉, 아머 파츠나 하트를 얻는다든지 숨겨진 에리어(제로 나이트메어나 하이막스가 등장하는 곳)로의 워프 존을 찾으려면 해당 아이템 혹은 장치가 있는 맵이 나올 때까지 반복해서 플레이해야 한다. 그리고 모든 레플리로이드를 구출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이 모든 맵에 한 번씩은 다 가야 한다. 그래서인지 당시 록맨 커뮤니티에서 "할 때마다 스테이지가 자꾸 바뀌어요"라는 식의 질문 글은 흔히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일단 어디로 전송될지 정해지면 그 이후로는 계속 같은 곳으로 전송된다. 즉, 일부러 죽어서 빠져나온다고 해도 재도전시 같은 장소로 전송되니 자기가 원하지 않는 에리어가 걸렸다면 괜히 자살하려고 하지 말고 스테이지를 나갔다가 다시 오도록 하자. 나갔다 다시 오면 다른 곳으로 전송될 수도 있다. 물론 운이 지지리도 없는 사람은 또 똑같은 곳으로. 그리고 같은 에리어라고 하더라도 구조물의 위치가 매번 소소하게 바뀐다. 가끔 대쉬 기능이 뛰어난 블레이드 아머가 없으면 도저히 지나갈 수 없게 배치되는 경우도 있다.

3. 공격 패턴 ¶

보스인 그라운드 스카라비치는 웬 똥덩어리바위 덩어리를 굴려와 공격한다. 파괴할 수도 있지만 어차피 파괴하자마자 화면 밖으로 사라지면서 또 다른바위 덩어리를 가져오니 괜히 파괴하려고 하지 말고 뒤로 돌아가 보스의 몸체를 노리는 것이 좋다. 게다가 가만 놔 두면 바위가 점점 커지는데, 가장 큰 바위는 노바 스트라이크로도 한 방에 안 부서진다(...)[2] 계속 커지는 바위를 보면, 그리고 나중에는 화면의 거의 절반을 꽉 메우는 대형 바위가 나오는 모습을 보면 처음 하는 사람들은 정신이 멍해질 정도. 바위가 커지면 로프를 이용해 반대쪽으로 넘어가서 공격하면 된다. 참고로 바위가 커질수록 피격시 받는 데미지도 증가하니 주의할 것.

그 외 발에서 에너지탄을 발사하거나, 체력이 많이 줄어든 후에는 바위를 발로 차서 날리는 공격을 하기도 한다. 보스 체력이 매우 낮은데다 뒤로 넘어가 본체를 노린다는 생각으로 싸우면 공격 기회도 많고 패턴 역시 회피하기 쉽기 때문에 약점 무기 없이 잡기에도 무난한 편.

4. 약점 ¶

포메이션 끄악커맨더얀마크의 '얀마크 옵션'.

5. 획득 무기 ¶

5.1. 엑스 - 그라운드 대쉬 ¶

엑스의 똥덩어리바위를 날려 공격하는 그라운드 대쉬는 차지하면 크기가 커지며 이 무기로만 파괴하거나 움직일 수 있는 블록들도 있다. 하지만 실전에서의 활용도는 별로 없는 편.

5.2. 제로 - 선추참 ¶

제로는 공중에서 대각선 아래로 하강하고 착지와 동시에 베기 공격을 날리는 선추참을 얻는데, 이 기술은 활용할 데가 거의 없는데도 모자라 오히려 가지고 있으면 패널티인 기술이다.레알 똥덩어리 이 기술은 일단 시전하면 땅에 닿기 전까진 캔슬할 수가 없기 때문에 낭떠러지등을 사이에 두고 시전했다간 빼도 박도 못하고 죽기 때문이다. 이건 특히나 로프를 이용할 때 더욱 극명해지는데, 제로로 플레이하는 중 로프를 타느라 방향키를 무작정 위로 하고 있다가 무심코 공격을 날리면 갑자기 선추참 자세로 낭떠러지로 살포시 예술 다이빙을 시전하는 제로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이 현상이 가장 끔찍하게 여겨지는건 인피니티 미니지온의 워프게이트 속 그 특유의 막장스러운 레플리로이드&나이트메어가 나란히 배치된 곳에 다량의 로프 플레이를 할 때, 로프를 잡으려다가 이 기술에 의해 낭떨어지로 떨어지면 죽는게 문제가 아니라 나이트메어 바이러스가 그대로 레플리로이드를 감염시키게 된다. 거기서 구할수 있는 레플리로이드는 아주 좋은 아이템을 주므로 이렇게 되면 껐다가 다시 플레이할 수밖에 없게 된다. 이쯤 되면 이건 완전 저주스러운 핸디캡이라고 봐도 좋을 정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