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트 파이터 시리즈의 필살기.

세컨드의 엔딩에서 고우키가 자기의 격투인생을 걸었다면서 내보인 새로운 필살기였는데, 후속작인 서드에 오리지널 슈퍼아츠로 정착되었다.

![1203806162333.gif](//rv.wkcdn.net/http://rigvedawiki.net/r1/pds/120380616233 3.gif)

[GIF image (581.38 KB)]

기술의 동작은 오른손을 하늘로 치켜들었다가 주먹으로 땅을내리쳐 주변으로 기를 내뿜는 형식으로, 기술 내용은 영락없는 레이징 스톰. 첫타만 블로킹 불가이다.

타 기술과 다르게 이 충격파는 블로킹시에도 오브젝트가 멈추지 않는 괴상한 특징[1]이 있어서 이론상 8히트의 블로킹을 1프레임단위로 블로킹을 해야 되는데 이건 오토블로킹이 아니면 매크로로도 불가능하다. 사실상 사람은 블로킹을 할 수 없다.[2]``[3]

위력은 정통으로 맞으면 체력 반 정도가 날아가지만(퍼스널 액션으로 공격력을 강화시킨 상태에서 쓰면 2/3를 날릴 수 있다), 발동 시간이 오래걸린다는 단점이 있다. 대공으로 써줄수는 있지만 그다지 실전용이라고는 할수 없고 순옥살에 비해 효용성이 많이 떨어진다. 다만 용권참공각으로 상대를 띄운 뒤, 서서 약P로 건드려주고 바로 사용하면 1타부터 클린히트한다.[4] 한 대회에서 금강국열참으로 경기가 마무리된적이 있었는데 엄청난 환호성이 있었다. 어째선지 은 이 기술에 당했을때 남들보다 데미지가 배로 들어간다. 참고로 폭풍의 눈 안으로 들어가면 안맞는다.

스트리트 파이터 4에서는 고우키의 승리포즈로만 나오고 그 대신 서드 엔딩에 나왔던 천충해역인이 슈스파4에서 고우키의 2번째 울트라 콤보로 추가되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