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30129094913.jpg](http://imgnews.naver.net/image/073/2013/01/29/2013012901001 1803000597515920130129094913.jpg)

[[JPG external image]](http://imgnews.naver.net/image/073/2013/01/29/201301290 10011803000597515920130129094913.jpg)

KIA 타이거즈 타격코치 시절. 나지완에게 빠따를 때리는타격기술을 코칭하는 모습.

이름

김용달(金龍達)

생년월일

1956년 5월 10일

출신지

대구광역시

학력

인지초-중앙중-대광고-중앙대

직책

KBO 육성위원 (2015~ )

포지션

포수, 내야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82년 MBC 청룡 창단멤버

소속팀

MBC 청룡(1982~1988)



1982년 한국프로야구 1루수 골든글러브 수상자

김용달(MBC 청룡) →

신경식(OB베어스)

MBC 청룡-LG 트윈스 등번호 3번

프로 개막

김용달(1982-1988)

김선진(1990-1994)

Contents

  1. 소개
  2. 첫번째 LG 트윈스코치 시절
  3. 현대 유니콘스 코치 시절
  4. 두번째 LG 트윈스 코치 시절
  5. 한화 이글스 코치 시절
  6. KIA 타이거즈 코치 시절

6.1. 2013년

6.1.1. 3월

6.1.2. 4월

6.1.3. 5월 ~ 7월

6.1.4. 8월 ~ 12월

6.2. 2014년

  1. 역대성적

1. 소개 ¶

[김종건의 아날로그 베이스볼 김용달편](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 1=107&oid=382&aid=0000048054)

MBC 청룡 출신의 타자이자 前 현대유니콘스, LG트윈스, 한화이글스의 타격코치, KIA타이거즈 2군 총괄코치.

포지션은 포수 또는 1루수. 현역 시절에는 강타자도 아니었고 교타자도 아닌 평범한 타자였다. 프로 원년인 1982년 1루수 골든글러브를 수상했지만, 이때는 오로지 수비율만으로 시상할 때였다.[1]

g](http://imgnews.naver.net/image/382/2012/06/07/46814093.2120120607071110.j pg)

[[JPG external image]](http://imgnews.naver.net/image/382/2012/06/07/46814093. 2120120607071110.jpg)

2. 첫번째 LG 트윈스코치 시절 ¶

은퇴 후, 1990년 LG 타격코치로 임명되었다. 여담으로 1994년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끝내기 홈런을 친 김선진과 1루에서 포옹하는 1루코치가 바로 김용달이다.

이 시절의 업적은 이종열, 박종호의 스위치히터 전환, 김재현의 20-20달성에 어느정도 일조했다는 점이다.

3. 현대유니콘스 코치 시절 ¶

g](http://imgnews.naver.net/image/382/2012/06/07/46814098.2220120607071110.j pg)

[[JPG external image]](http://imgnews.naver.net/image/382/2012/06/07/46814098. 2220120607071110.jpg)

그러다 2000년, 고교 2년 선배인 김재박과의 인연으로 현대유니콘스의 타격코치로 입단하였다.

현대에서 명 타격코치로 이름을 날렸다.

이 시절 박재홍,심정수,박경완,이숭용 등으로 이뤄진 훌륭한 타선을 만드는데 일조했다.

그러나 LG,기아 시절의 삽질때문에 사실상 거품이였다는 비판이 있다.

4. 두번째 LG 트윈스 코치 시절 ¶

2006 시즌 후 LG의 새 감독 후보에도 올랐으나, 2007년 LG의 신임 감독이 된 김재박을 따라 LG 타격코치로 이적.

mczkudGlzdG9yeS5jb206L2F0dGFjaC8yLzI0MS5qcGc%3D.jpg](http://cfs9.tistory.com/u ploadcontrol/download.blog?fhandle=YmxvZzI0NjAzMEBmczkudGlzdG9yeS5jb206L2F0dG FjaC8yLzI0MS5qcGc%3D.jpg)

[[JPG external image]](http://cfs9.tistory.com/upload_control/download.blog?fh andle=YmxvZzI0NjAzMEBmczkudGlzdG9yeS5jb206L2F0dGFjaC8yLzI0MS5qcGc%3D.jpg)

LG 트윈스 코치 시절. 권용관 아버지

높은 출루율과 공을 끝까지 보는 타격이론을 앞세워 김무관, 박흥식, 황병일 등과 함께 프로야구의 4대 타격코치라 불다. 그래서 잘 나갈때는 용달매직이라는 별명으로 불렸었다. 그러나 나중에는 용달차로 불린다.

하지만 김재박과 함께한 LG시절에 그의 코칭스킬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이 드러났다. 한국 코치들의 고질적인 병폐인 신을 발에 맞추지 않고 발을 신에 맞게 잡아늘이는 코칭스킬로 선수의 특성이나 신체적 조건, 멘탈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똑같은 타격폼을 천편일률적으로 가져다 붙이며 악명이 높아졌다.

그의 타격이론은 변화구가 휘기 전에 때리는 방식. 타자의 중심을 앞에다 둔다. 이게 일반적으로는 이상에 가깝지만, 문제는 이 방식으로는 슬러거가 안 나온다. 장타는 타자의 무게중심을 뒤로 당겨놓고 때려야 잘 나온다. 심정수가 예외적인데, 이 선수는 일단 다른 선수와 비교가 안 될 정도로 괴력의 소유자인데다, OB-두산 시절부터 이미 완성형 타자였기에 넘어가자. 게다가 심정수도 바뀐 폼에 적응하다 몸이 망가졌다.

게다가 한국야구도 21세기 이후로 점차 선진화되면서 횡으로 휘는 슬라이더보다는 종으로 떨어지는 커브포크에 투수들의 선호도가 몰려갔는데, 이런 구종을 공략하기 위해선 기본적인 선구안을 바탕으로 타격의 중심축을 뒷발에다 놓고 때려내는 게 효율적. 즉, 타격중심을 앞에 두려하는 김용달의 이론은 시대의 변화에 맞지 않았다.[2]

원래 그 타격폼이 맞았던 선수는 상관없겠지만 그게 아닌 선수는... 게다가 선수들과 대화도 잘 하지 않고 자기 교수법을 강요해서 기아로 이적한 김상현이 간접적으로 디스한적도 있다. 게다가 자신이 손대도 전혀 답이 없다고 디스했던 이성열은 두산에 와서 2010년에 24홈런을 터트렸고, 넥센으로 건너가서도 좋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 박병호에게도 똑같은 폼을 강요해 박병신으로 만드는데 일조하였다. 결국 위 3명은 모두 LG를 떠난 이후 잠재력이폭발했다. 또한 박용택이 2009년 타격왕을 차지한 이유도 김용달의 코칭을 따르지 않고 본인 소신껏 타격을 해서 가능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심지어 박병호도 2012년 인터뷰에서 "한 달에 한 번, 많으면 2주에 한 번씩 제 타격폼을 타격코치님 마음대로 바꿨어요. 하도 자주 바뀌다 보니 타격폼 수정에 대한 스트레스가 말도 못하게 심했어요."라며 대놓고 김용달을 디스했다.[3]

결국 LG 시절 거포 유망주들의 육성에 실패하고 그 유망주들이 타 팀에 가서 터져버린탓에 거품이 완전히 걷히며 평가가 급락했다. 사실 LG 출신 선수들 때문에 가려져 있지만, 그보다 전이었던 현대 시절에는 김민우에게 스위치히터 전환 및 자신의 타격폼으로 고치기를 강요했다가 대차게 말아먹은 전력도 있다.

다만 김용달이 아주 무능력자는 아닌 것이, 이대형의 개선과 박종호, 이종열의 양손타자 전환 등이 그가 이룬 업적이다. 교타자들과는 궁합이 맞지만 풀스윙을 하는 장타자들과는 잘 맞지 않는 듯하다. 김용달의 문제점은 그가 양상문마냥 끝장나게 무능한 코치라서라기보다는, 시대의 변화에 무력한 것과 그런 타격 스타일을 선수에 상관없이 천편일률 적으로 강요하는 탓에 타자를 심하게 가린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2010년부터 IPSN에서 해설을 맡고 있으며, 2012년에는 자신의 이름을 건 타격 이론서를 출간했다.

5. 한화 이글스 코치 시절 ¶

g.donga.com/wps/SPORTS/IMAGE/2012/05/13/46215796.8.jpg)

[JPG external image]

2012년 5월 12일 한화이글스에서 김용달 코치를 1군 타격코치로 영입했다. 한화에 오면서 최진행고동진을 관심있게 봤다고 했으며 그들을 중점적으로 손봤다고 했다.

김용달 코치를 영입한 이후 잠시 최진행의 성적이 크게 향상되기도 했지만, 이후 장타가 사라지면서 심각하게 부진했다. 반면 고동진은 무난한 시즌을 보냈으며, 오선진의 경우 김용달의 영입과 동시기에 맞물려서 포텐셜을 폭발시켰다.

한화에 와서 있었던 기간이 워낙 짧기도 했고(고작 4개월 반정도밖에 안 있었다.), 한화 타자들도 다소 애매한 성적을 내면서 평가가 엇갈렸다. 다만, 한화에 있는 기간 동안 오선진을 사람으로 만들어놨다는 데에는 모두들 동의.그리고 오선진은 13년 깨끗하게 망하고 군대행 2012년 시즌 후 한화이글스김응용 감독이 부임하면서 사의를 표명했다.

6. KIA 타이거즈 코치 시절 ¶

2012년 10월 16일 KIA 타이거즈의 타격코치로 부임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 &sid1=107&oid=109&aid=0002426594) KIA팬들은 안 그래도 장타 보기 힘든 김기아 타선에는 최악의 조합 아니냐며 걱정하였다. 그래도 이건열보다는 낫겠지

6.1. 2013년 ¶

6.1.1. 3월 ¶

2013년 3월 9일 시즌 시범경기 첫경기에서 KIA가 한화를 13:3으로 대파했다. 많은 타자들의 타격폼이 바뀌었으며, 용달매직의 효과가 있었는지 그 기아 타선이 18안타나 쳐냈다![4] 호쾌한 타격폼으로 투런 홈런을 때린 최희섭과 4안타나 쳐낸 신종길 등이 특히 주목받았다. 정규시즌에서도 터지자 이후 시범경기에서도 대부분의 KIA 타자들이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많은 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용달매직의 재림?

6.1.2. 4월 ¶

2013 시즌이 개막하자마자 KIA 타자들이 찬스에서 신들린 타격을 보여주며 다득점하는 경기가 많았고, 특히 신종길이 괴물같은 모습을 보여주면서 용달매직이라고 찬양받았다. 타격이 침체되었어도 팔짱만 끼며 바라보았던 작년 모 타격코치와는 다르게 타석마다 꼼꼼하게 메모하며 연구하는 모습이 중계 도중에 종종 비춰지면서 KIA팬들의 여론도 대체로 호의적으로 흘러갔다.

하지만, 개막 2연전 이후로 홈런이 부재한 점과 김상현, 안치홍의 슬럼프가 장기화된 점에 대해서는 비판을 받았다. 또한 좌우놀이를 의식한 타선 배치도 문제시되었다. 시즌 초부터 상대팀의 선발투수에 따라 좌타 김원섭과 우타 김상현을 플래툰을 돌렸는데, 정작 김상현은 우투수에게 더 강한 좌상바...

4월에는 막강한 타선의 힘으로 불펜의 불안함을 메꿔버릴 정도라 많은 팬들의 찬사를 받았다.

6.1.3. 5월 ~ 7월 ¶

그러나, 5월부터 타선이 갑자기 식어버리며 공격력이 2012년 김기아 시절로 돌아가고 말았다. 게다가 하루가 멀다하고 타순이 오락가락해서 더더욱 까였다. 결국 김용달 거품설이 다시 퍼지기 시작.

전반기가 끝난 시점에서는 팀 공격력이 아주 나쁜 편은 아니지만, 역시 그놈의 좌우놀이와 플래툰이 문제라는 평가가 많았다. 게다가 공격력이 그냥저냥 무난한 수준이라고는 해도 덜컹거리는 투수진을 받쳐줄 정도로 탄탄하다고 보기는 또 어렵다는 게 문제. 4월에 모든 힘을 쏟아부은 것도 아니고

6.1.4. 8월 ~ 12월 ¶

후반기에 KIA가 역대급 추락을 하면서 선동열 감독과 세트로 까이고 있고 4강에 실패하면 다시 실직자가 될 것이라는게 중론이었다. 심지어 이숭용은 KIA 경기를 해설하면서, KIA 타자들은 돌아가면서 터지는게 아니라 단체로 터지고 단체로 부진하다면서 간접적으로 김용달을 디스했다. 현대 시절에 김용달 코치 밑에서 선수 생활을 했던 이숭용까지 저럴 정도면 답이 없다고 봐야할 듯.

결국 8월 17일 이명수와 교대하여 2군으로 내려갔다. 사실상 선동열 감독에 앞서서 목이 날아간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 그러나 예상과 달리 살아남았다. 이순철, 김평호, 박철우, 조규제 코치는 재계약 불가 통보를 받은 것이 박동희 기자에 의해 보도되었으나 그는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관련 기사](http://sports.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 baseball&ctg=news&mod=read&officeid=295&articleid=0000001075) 오히려 2군 총괄코치로 승진하면서, 정치질에 눈을 뜬 게 아니냐는 말까지 나왔다. 일단 당장 좋은 성적을 내기는 어려우니 2군에서 선수들을 육성하기 위해 내려보낸 것이라는 추측도 있기는 했지만, 기록적 KIA의 추락에 혁혁한 공로가 있는 그를 유임시킨다면 2014년 시즌도 답이 없다는 지적이 많았다. 용달매직이라는 게 이렇게 무능해도 승진하는 매직이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능력있는 코치도 KIA에 가면 무능력해지는 징크스입갸효과가 있는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오지만 박흥식과는 달리 현대시절 이후로 하향세였다는 것을 보면 박흥식처럼 쉴드를 치기는 힘들 듯하다. 그리고 박흥식은 14년 초 갓흥식 소리를 듣는 중.물론 13년 초 김용달도 그랬다는 것은 함정이지만 결국 롯데는 DTD를 했으나 박흥식은 충분한 성과를 내고 기아로(...) 재취업했다

거품이 빠지면서 현재는 지금까지도 전설처럼 전해지는 00현대, 03현대의 막강한 공격력은 이미 완성되있던 타자들의 능력이었고 김용달은 거기에 숟가락만 얹은거 아니냐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실제 현대 유니콘스 시절까지 봐도 그가 망쳤다는 신인은 많아도, (대표적으로 김민우) 확실하게 재능을 만개시켰다는 타자는 찾기 힘들다. 기아로 와서도 신종길, 김주찬 등 교타자들에게는 좋은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도 있지만 나머지는 대부분 망가졌다(...)

6.2. 2014년 ¶

결국 2014 시즌부터는 1군 메인타격코치 직무를 이명수 코치에게 넘겼고, 2군 총괄코치(2군 감독 임무 수행)를 맡게 되었다. 다만 여전히 남부리그 최하위를 면치 못하는 등 2군 감독으로써의 능력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2군감독으로서의 능력마저 한대화나 김용달이나 도찐개찐

기아팬들 사이에선 무능력자 감독인 선동열은 물론이고, 역시 무능력한 코치들인 한대화,김정수(투수),백인호, 이명수와 더불어 하루빨리 잘리길 바라고있다.

그리고 팬들의 바람대로 시즌 후 2군총괄직에서 사퇴했다.

7. 역대성적 ¶

역대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사사구

1982

MBC 청룡

68

168

0.315

53

10

0

5

23

29

2

19

1983

48

83

0.217

18

2

0

1

8

7

1

7

1984

57

94

0.298

28

5

4

1

14

9

1

15

1985

71

142

0.232

33

9

0

3

14

15

3

21

1986

24

43

0.209

9

0

0

1

4

3

0

8

1987

31

42

0.286

12

2

0

1

8

3

0

7

1988

14

18

0.000

0

0

0

0

0

0

0

2

통 산

313

590

0.259

153

28

4

12

71

66

7

7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