薙刀(なぎなた).

102b.JPG)

[JPG external image]

아래가 나기나타. 위는 왜창.(야리)

Contents

  1. 개요
  2. 형태의 변천
  3. 역사
  4. 기술
  5. 미디어 매체에서의 나기나타

5.1. 관련 항목

5.2. 해당 무기를 사용하는 캐릭터

1. 개요 ¶

일본 헤이안시대부터 쓰이기 시작한 [전근대](/w iki/%EA%B3%A0%EB%8C%80%7E%EA%B7%BC%EC%84%B8%EA%B8%B0%20%EB%AC%B4%EA%B8%B0) 장병도(長柄刀) 계열 무기. 언월도글레이브와 흡사하면서 좀더 날렵하게 생겼고 운용 방식도 비슷한 것으로 추정된다.

처음 이 무기가 등장하였을 때의 이름은 나가나타(長刀, ながなた)였으나 이후 우치카타나(打刀)의 형식이 나타나자 우치카타나를 단도와 구분하기 위해서 장도(長刀, 이건 ちょうとう, 죠토우)라고 부름에 따라, 둘을 구분하기 위해 나기나타는 치도(薙刀)라고 바꿔 부르기 시작한다.

2. 형태의 변천 ¶

사용한 기간이 길기 때문에 형상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대체로 일본도 칼날을 장대에 부착한 것처럼 생겼으며, 일본도처럼 둥근 칼방패가 있다는 점이 특징. 그러나 세부 형상은 단순히 일본도 손잡이를 길게 만들어놓은 것과는 다르다.

나기나타와 비슷한 위치의 무기로 나가마키(長巻, ながまき)라 하여 대태도의 자루를 길게 늘린 무기가 있는데, 나가마키의 경우는 대태도를 쉽게 다루기 위해 칼자루만 길게 늘린 것이므로 칼로



취급한다. 하지만 나기나타는 전체적으로 베는 장대무기에 맞추어 진화한 창으로 보는 것이 적절하다. 무기의 중후장대화가 유행했던 남북조 시대에는 대치도(大薙刀)라는 아주 커다란 것도 존재했다.

/imgq-a.dena.ne.jp/exq3/20120104/237/1648112451.JPG)

[JPG external image]

://www.city.hirosaki.aomori.jp/gaiyo/bunkazai/shi/images/shi34.jpg)

[[JPG external image]](http://www.city.hirosaki.aomori.jp/gaiyo/bunkazai/shi/i mages/shi34.jpg)

대치도 유물. 출처 *, **

나기나타가 고안된 계기는 불명확하다. 단순히 더 큰 일본도를 요구하는 과정에서 나왔다는 설, 나라시대 후기부터 가마쿠라시대에 걸쳐 테오코(手鉾)라는 무기가 길게 변한 것이라는 설, 중국에서 불교를 배워온 승려가 덤으로 중국식 장대무기인 대도(大刀)를 배워온 것이 일본의 승려들의 무술로 정착했다는 설 등이 있다.

3. 역사 ¶

헤이안 시대의 일본 무사는 기마 상태로 쏘는 것이 주전술이었는데, 가끔 이름을 밝히고(名乗り) 1대1로 칼싸움 대결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 때 유리함을 얻기 위해 나기나타 같은 긴 무기가 무사의 무기로 환영받았고, 기마전투에서 도보전투로 전술이 변화함에 따라 보병도 기마무사에 대항하는 의 성격을 모두 갖춘 무기로 나기나타를 널리 사용한다.

겐페이 시대가 나기나타의 번성기였으나 남북조시대가 되면서 창이 대량으로 사용되고 나가마키가 나기나타의 위치를 대체함에 따라 무사들에게서는 나기나타의 비중이 점차 줄어들기 시작한다. 더불어 오닌의난(應仁の亂) 쯤에 이르러서 전투 병력의 비중이 사무라이보다는 아시가루(足軽)의 대량밀집운용 쪽으로 기울면서 휘두르기 위한 공간을 차지하는 나기나타보다는 밀집대형에 적합한 창 쪽이 주로 쓰이게 되었다. 하지만 여기서 간과하면 안 되는 것은, 단순히 창이 나기나타보다 강해서 창이 주력이 된 게 아니다라는 것이다. 기법 상, 베기, 찌르기, 치기 모두 되는 나기나타가 창보다 유리하다. 다만 창이 주력이 된 이유는 집단전에서의 공간 활용, 훈련 기간, 제작 기간과 비용 등에서 나기나타보다 창이 더 우월했기 때문이다.

전국시대까지는 일반적인 창을 대신하는 무기로 폭넓게 사용되었으나 전국시대가 끝나고 에도시대가 오면서 활약의 무대를 잃었다. 그러나 에도시대에도 나기나타의 사용법에 대해서는 폭넓게 교육되었으며 도장에서는 단순히 검술만을 가르치지 않고 이 나기나타의 사용법도 가르치는 경우가 많았다. 무가의 여성들의 경우에는 교양내지는 호신술적인 측면에서 나기나타술을 배우는 경우도 있었으며 혼수품으로 나기나타를 가져가는 경우도 많았다.

메이지 시대에 이르러서는 이러한 여성용의 나기타나술이 더욱 발전[1]하였고 타이쇼 시대 쯤에 현대무도 나기나타[2]로 발전한다. 다만 제정 시에 남성 나기나타술 유파도 참여했으며, 현대의 나기나타(무도)는 여성 무도라는 이미지가 강하지만 남성도 배울 수 있다. 예를 들자면 막부말에 활동한 사카모토료마는 유명한 검술가이기도 하지만 그가 단을 딴 것은 나기나타였다는 점에서 적어도 메이지 시대가 될 때까지는 남성이 나기나타를 다루는 것은 부자연스럽게 여기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실 나기나타하면 여성이라는 이미지가 굳어진 것은 일본이 군국주의적인 경향을 가지면서 여성들에게 강해지라고 나기나타를 권했기 때문이다. 반대로 남성들에게는 검도유도를 권했으며 제2차세계대전 후 검도와 나기나타에 금제령이 내려진 것은 그런 이유에서다.

content/uploads/230142.jpg](http://kokugakuintochigi.jp/kokutochiadmin/wp- content/uploads/230142.jpg)

[[JPG external image]](http://kokugakuintochigi.jp/kokutochiadmin/wp- content/uploads/230142.jpg)

후에 학생 스포츠로 부활한다. 전일본 나기나타 연맹에서 단급과 시합, 규정을 관리하고 있다. 현대 나기나타는 검도의 면과 동에 독자적인 소수(팔뚝 방어)와 정강이받이를 사용한다. 도복 바지의 형상도 검도의 하카마와는 차이가 크다. 나기나타 연습용으로 사용되는 죽도의 경우, 약 1미터 이상의 긴 나무 막대기의 끝부분에 대략 죽도를 1/3정도 잘라놓은듯한 부분을 붙여놓는다. 근데 이게 완전히 고정하는게 아니라 약간 느슨하게 고정해서 흔들리는데다가, 특유의 긴 리치때문에 원심력이 합쳐져서 죽도보다 더 아프다.

4. 기술 ¶

검도와는 달리 나기나타에서는 다리 공격이 가능한데, 종종 검도와 나기나타 교류 시합 (이런 경우 검도는 남자팀,나기나타는 여자팀)이 벌어지면 검도 측은 항상 나기나타의 우월한 리치와 다리 공격[3]에 애를 먹는다. 한번은 검도 유단자들과 취미로 나기나타를 하는 아줌마들이 대련한 적이 있는데, 검도 유단자들이 완패당했다. 그것도 검도 유단자들이 봐줘서 완패당한 게 아니었다. 검도 유단자들 증언으로는 나기나타가 마구 들어오는 상황에서 제대로 대처를 할 수가 없었다고 한다.

물론 검도 유단자들이 바보였던 것은 아니다. 원래 공격 거리 문제 때문에 검을 들고 창(이나 창 비슷한 것 ≒ 나기나타)을 든 사람을 이기는 것은 매우 힘들고, 이들은 창칼이 난무하는세상에서 사는 것이 아니라서 평소에 '다른 검을 든 사람'만을 상대로 연습했을테니 자신보다 훨씬 사정거리가 긴 무기를 사용하는 상대에 대한 대처가 미흡했을 것이다. 안 그래도 상성도 밀리는데다 상성을 극복할만한 대처법도 제대로 익히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실력이나 경험이 더 좋다 하더라도 깨지는 게 당연하다. 물론 대처법을 모른다는 걸 감안해야 하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는 장대 무기가 일반 검 등의 짧은 무기 상대로 유리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좋은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일반적인 평지에서는 나기나타 > 창 > 검 순으로 강하다고 생각하면 된다.

나기나타의 특성에 문외한이 아닌 검도가들은 나기나타의 격자부위를 피해 무방비인 자루 가까이 붙으려 하고, 이에 나기나타 사용자는 거리를 벌릴려고 후방으로 이동하게 된다. 물론 이는 칼날이 없고, 나기나타의 전부위를 사용하지 못하는 호구를 착용한 시합에서나 가능하고, 실전을 대비한 나기나타의 가타에는 상대방과의 초근접전을 차단하는 방법이 존재한다.

하단 공격 외에도 나기타타는 다른 장대 무기처럼 모든 부위를 이용한 공격도 가능하고, 일본도처럼 날이 휘어있는 형태를 이용하는 세밀한 기술들도 존재한다. 즉, 창과 검과 봉의 장점을 조합하였다고 보면 된다.

현대 무도인 나기나타 외에도 고류 중에 치도술을 연마하는 유파가 많이 있다. 토다파 무갑류 치도술이나 직심영류 치도술, 양심류 치도술처럼 나기나타술을 주로 익히는 유파도 있고, 가토리신토류나 마니와 넨류, 북진일도류처럼 유파 내에 나기나타술이 포함되는 유파도 있다. 보통 북진일도류 등의 에도시대 유파가 가토리신토류 등의 전국시대 유파보다 작은 크기의 나기나타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치도술을 가르치는 고류 유파가 많아서 간과하기 싶지만, 고류의 치도술은 세계에서 얼마 남지않은 폴암 계열 장대 무술이다.

5. 미디어 매체에서의 나기나타 ¶

여러 만화 등의 매체에서는 항상 우월한 스피드와 리치, 그리고 반대쪽 끝까지 활용하는 철벽의 방어력 등으로 대체로 보다 유리한 듯한 뉘앙스를 풍긴다. 가끔씩 쌍두창처럼 자루 양 끝에 날이 달린 형상의 나기나타가 등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나 도끼 등과 마찬가지로 주인공이 사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으며, 주인공과 맞붙으면 뭔가 하여튼이유가 있어서 패하는 역할.

상기했듯이 나기나타와 창의 운용은 무척 다르지만, 롤플레잉이나 액션 등 게임에서는 과 같은 계열로 분류되는 경우가 많다.

픽션에서는 여성 무술로 인식되었기 때문에 남성보다 여성 캐릭터가 들고나오는 경우가 많고, 여성 무술 + 아가씨 라는 스테레오 타잎까지 덧 씌워져서, 왠지 나기나타를 다루는 여성캐릭터들은 야마토 나데시코이거나 혹은 고풍스러운 일본인 여성으로 그려지는 경우가 많다.

승려가 장비하는 경우도 자주 볼 수 있다. 무사시보 벤케이를 묘사한 그림 중에도 나기나타를 들고 있는 그림이 흔하다. 현존하는 소헤이(일본 승병) 묘사 그림 중 상당수가 나기나타를 들고 있는 모습이다.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3에서는 소헤이와 아시아 왕조의 나기나타기병이 나기나타를 장비한다. 중요한 점은 aoe3에선 나기나타를 쓰는 게 모두 남자라는 점.

토탈 워: 쇼군2센고쿠 시대 배경인 만큼 여러 유닛이 사용한다. 승병은 물론 중보병과 기병에 속하는 일부 사무라이 유닛, 그리고 성에 주둔하는 여성 무사 등. 겐페이합전 시기를 다루는 사무라이의 태동에서는 기본 보병도 나기나타를 쓰는 등 훨씬 널리 쓰인다. 그러나 무진전쟁 시기를 다루는 사무라이의 몰락에서는 전멸.

5.1. 관련 항목 ¶

5.2. 해당 무기를 사용하는 캐릭터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