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bin.JPG

웹툰 살인자ㅇ난감의 등장인물.

송촌과의 대화에서 이름이 밝혀진다. 이름의 유래가 '배트맨과 로빈'의 로빈이라는 걸로 봐서 본명이 아닐지도(...)

프로파일링에 취미가 있는 해커. 실제로 실력은 상당한 것 같고[1] 장형사가 의견을 묻기도 했다. 하지만 자부심에 취해 자기가 한니발 렉터 같다고 드립치다가 말해서는 안 될 정보[2]를 말해 또 해킹짓하고 있다는 것을 들켜 체포당한다.(...) 여담이지만 장형사가 프로파일링 이야기 중에 "그렇게 잡은 게 너야"라고 말하자 해커가 데꿀멍하는데, 해커가 한국의 과학수사가 어쩌고 했던 걸 보면 아마 '구식 수사기법'으로 '프로파일링에 조예가 있는' 해커를 잡았으니 좀 닥쳐달라다는 뜻인 듯.

이미 이탕과 손을 잡고 있었다. 그 이후 상황은 장난감 형사 항목에서. 직접 만화를 보면 왜 이탕이 얘를 중2병이라 하는지 알 수 있다.[3]``[4]

단행본에 추가된 내용으로는 어렸을 적 강도에게 부모를 잃고 영웅이 되고 싶었으나 스스로 영웅이 될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그 영웅을 서포트하는 사이드킥으로서의 역할을 하고자 한다. [5] 최초로 선택한 영웅은 송촌이었지만 그 잔인함에 질려 절연하고 다음 영웅을 찾던 중 이탕을 발견하여 이탕의 살인행각을 돕는다

이탕과 함께 병원(치과)[6]에서 어떤 수술(보험이라고 언급)을 받고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데, 이게 무엇인지에 대해선 댓글로 무수한 말이 오가고 있다.[7] 송촌과 처음 만났을 당시에도 송촌은 얼굴의 흉터만 빼면 의외로 좋은 사람이라는 느낌을 주었기 때문에[8] 혹자는 사람 타락시키는 능력이 진짜 능력이고 사실 이녀석이 진짜 최종보스 아니냐는 추측도 있었지만 결국엔 송촌에게 헤드샷을 당하고 사망한다. 하지만 자신의 시체는 결국 이탕의 시체로 쓰이게 한다. 치과의사를 이용한 보험은 바로 치과기록이었던 것. 까맣게 탄 자신의 시체에 이탕의 치과기록을 가진 시체 덕에 이탕은 합법적으로 죽은 사람이 되어 사회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

[1] 장형사도 "안타깝고 아까운 놈"이라고 했다.
[2] 지검사 피살사건에 관해 알고 있음을 자백(?)해버렸다. 현직 검사 피살건이라 엠바고를 걸었음에도 민간인 해커가 알고 있다는 것은...
[3] 가령 장형사를 몰카로 함정에 빠뜨린 뒤 인터넷에 올렸던 글의 세로드립이라든가... 특히 이 세로드립은 일본어 문장의 발음을 한글로 표기한 것이어서 나중에 알아챈 독자들의 감탄이 리플란에 쇄도했다(...)
[4] 그 세로드립은 바로 "오못따요리 하야깠따 니게로 소시떼 오추"(おもったより はやかった にげろ そして おつ) → 생각한것보다 빨랐다 도망쳐라 그리고 수고해라(마지막 오추는 오츠카레의 오츠) 17화에 나오며, 후에 이탕이 노빈이 피규어를 판다는 갑자기 많이 올리자 당황해서 자세히 봤다는 말이 나오는데 이런 메시지를 의미하는 듯 하다.
[5]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내용 전개 상 노빈의 부모를 살해한 부부강도단은 송촌의 부모인 듯, 이렇게 되면 송촌과는 정말 뗄레야 뗄 수 없는 악연으로 얽힌 사이
[6] 돈받고 군 면제받게 발치해준 치과의사 장부를 해킹해서 협박한 듯하다. 병역비리 돋네
[7] 대놓고 나온 입 그림으로 인해 금니에 무슨 장치를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나왔지만, 훗날 진행을 보면 의료기록에 남을만한 치료를 이탕과 노빈이 같이 한 것으로 보인데. 추정컨대 이는 금니 치료로 보인다. 많은 돈이 필요했던 것도 그 때문일지도 모른다.
[8] 처음 만났을 때 양아치들에게 얻어 터지고 있던 해커를 구해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