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tsngrk.jpg

[JPG image (20.77 KB)]

SBS 주말특별기획

신사의 품격

다섯 손가락

청담동 앨리스

Contents

  1. 소개
  2. 등장인물

2.1. 주연

2.2. 조연

  1. 가상공간 및 매체
  2. 함은정 하차 논란

1. 소개 ¶

피아노 치는 제빵왕김탁구 #
손가락 다섯 개 전부 멀쩡합니다. 왼손에 세 개, 오른손에 두개
죽음의 다섯 손가락
그룹 다섯손가락이 아니다.

2012년 8월 18일부터 2012년 11월 25일까지 방영했던 SBS의 주말 드라마. 연출은 최영훈 PD가, 각본은 김순옥 작가가 맡았다. 천재 피아니스트들의 사랑과 악기를 만드는 그룹의 후계자를 놓고 벌이는 암투 및 복수, 그로 인한 불행과 상처를 극복한 주인공들이 다시 자신의 꿈과 사랑을 찾아가는 드라마... 가 기획 의도라지만 현실은 막장드라마. 초반부터 제정신이 아닌 아동 캐릭터가 한두 명씩 나오는 데다가 특히 주인공에게 열등감을 품는 찌질이가 나올 정도면... 무엇보다 각본을 담당한 김순옥은 이 장르에서 이미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아내의유혹을 포함한 막장 드라마들의 각본을 주로 쓰던 작가다.



티아라 화영 트위터 사건의 중심에 있던 티아라의 함은정이 주연으로 출연한다고 하여 다른 드라마들처럼 논란이 일고 있다. 결국 제작진 회의 결과 하차가 결정되었다. 이 하차는 계약 위반으로서, 추후에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에서는 다섯 손가락 제작사인 (주)예인이앤엠 에 1억 4천만원의 배상금 소송을 청구하였고, 이와 동시에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 에서는 다섯 손가락에 대한 보이콧을 주장했다.

그 후 은정 대타로 진세연으로 확정되었다. 덕택에 비슷한 시기에 방영하는 각시탈과는 주요 등장인물이 무려 세 명이나 겹치게 되었다. 공교롭게도 후반부에 가서는 각시탈에서 독립운동가 아버지로 활동했던 것이나 한여자를 두고 남자가 서로 갈등을 빚은 것만 봐도 말이다. 캐스팅 담당자는 설마 배우개그 드립 확대를 노린 것인가???

KBS 드라마인 제빵왕김탁구상당히 유사하다. 주인공이 시골에서 도시로 온 것, 그 집이 대저택이고 부잣집인 것, 심지어 질투하는 것까지. 다만 관심 분야가 빵에서 피아노로 바뀐 것 뿐.

아역 연기자들 분량에선 시청률이 높게 나왔으나 성인 연기자들이 등장하면서부터는 시청률이 하락 추세다. 내려갈 시청률은 내려간다. 이유는 김순옥의 막장끼 말곤 찾을 수가 없다. 그나마 아역 연기자 때는 극단적인 상황과 설정임에도 그런 상황에 처한 애들이 불쌍해보여서 시청률이 잘 나왔다지만 성인 연기자 전환 뒤에는 그런 맛이 없다는 게 문제라는 것.

여기에 SBSMBC의 전작이었던 신사의품격닥터진으로 각각 인기 상승과 인기 하락을 받아왔던 두 방송사의 입장을 뒤바꾸게 하기도 하였다. 신사의품격으로 인기를 받았던 SBS는 이 작품에 들어서 시청률 하락을 받게 되었지만 반대로 닥터진의 시청률 하락을 받았던 MBC메이퀸을 통해서 인기 상승을 받고 있는 중. 그런데 메이퀸도 후반부에서 뜬금포 터지는 반전을 까발린 바람에 막장이 되어버렸다. 그리고 이 작품 이후 2014년 현재까지 SBS는 주말 10시대 드라마의 주도권을 MBC에 내주고 있다.

게다가 모든 일이 우연의 연속 속에서 벌어진다는 것도 문제다. 유지호와 홍다미가 오랫만에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부딪쳐서 재회한다든지, 유지호가 하윤모와 공동작업하던 음악이 홍다미가 카페에서 치다가 카페에 온 하윤모가 듣고 격노한다든지 하는 등이 그렇다. 사실상 초반의 선전도 피아노라는 소재 때문에 김순옥의 극단적인 막장성과 개연성 없는 스토리가 희석된 효과 덕이었지 이제 드라마는 그 알량한 피아노마저도 내던지고 평범한 기업 막장 상속배틀물로 진행되어 끝났다. 이럴 거면 피아노는 왜 쳤니?

하지만 채시라, 주지훈, 조민기, 차화연 등 배우들의 연기와 감독의 연출력, 스탭들의 노력이 엿보이는 소품들이나 세트, 때깔 좋은 고품질의 화면, 극적인 BGM 등은 시청자들에게 매우 호평을 받았다. 본격 막장 대본만 빼면 고퀄리티 드라마.

2. 등장인물 ¶

2.1. 주연 ¶

2.2. 조연 ¶

3. 가상공간 및 매체 ¶

※ 이 항목에 나오는 가상공간 및 매체는 실존기업과는 절대 관련이 없습니다.

4. 함은정 하차 논란 ¶

제작사에서 먼저 하차한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으나 SBS측에선 아는 바가 없다고 발표해 커뮤니케이션이 안되는 모습을 보여줬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SBS에서도 하차시키는 것으로 최종 발표하였다.

현재 은정의 소속사인 코어 콘텐츠미디어에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계약서까지 써놓은 상태에서 출연자를 교체한 것에 대해 한국 방송연기자 노동조합[1]과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서는 공식 대응한다는 입장.[2] 물론 이러한 사태를 방관할 경우 강제하차에 대한 선례가 남을 수 있기 때문에 그러는 거겠지만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출연자에 대해 방송사에서 강제하차를 시킬수 없을 경우 큰 문제가 될 듯 싶다.

트위터SNS에서도 반응이 엇갈리는 편. 티아라 사태 이후 은정의 이미지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자숙 기간을 거쳐야 하는데 이런 식의 반응은 논란을 가중시킬 것이라는 의견과 티아라 사태와 연기 활동은 일단 다른 관점에서 봐야 한다며 우선 제작사와 방송사의 연기자 처우 문제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동시에 나오고 있는 상황.

제작사측과 은정 측의 충돌이 더 심해질 경우 2011년 한국 드라마 현장을 뒤흔들었던 스파이명월 사태 이상의 후폭풍도 예상할 수 있다. 그리고 이후 다섯손가락, 메이퀸을 제치고 대왕의꿈이 반사이익을 얻을까?

오마이뉴스의 [기사](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6&oid= 047&aid=0002007574)에 따르면 함은정은 다섯손가락 하차 이후에 한연노에 가입했다고 한다. 비노조원이 파업을 앞두고 노조에 가입하는 등 비노조원으로써 피해가 예상될 때 노조에 가입하는 경우는 있기는 하나 이런 경우에는 파업동력이 강해지므로 받아주는 거고 이렇게 피해를 당한 이후에 가입한 경우에는 "같이 싸울 때는 쏙 빠지고 피해 입으니까 가입하냐? 날로 먹으려고" 식의 감정 때문에 같이 싸워주는 경우는 드문 편이기에 하차 이후 가입한 함은정에 대해 쟁의를 해주는 한연노의 모습이 이례적인 편. 게다가 최근 해운대 연인들에서 강제 하차당한 조성규씨의 경우 기존 노조원임에도 불구하고 노조의 아무런 보호가 없었다. 천하의 개쌍놈들!

2012년 11월 이후로는 유지호의 복수가 본격화되면서 드라마의 재미와 시청률이 빛을 보기 시작했고 이에 따라 은정의 하차 논란도 잠잠해진 상태. 시청자들이 성인 연기자에게 몰입하게 된 것도 있고 말이다.

여담으로 함은정이 이 작품에서 하차하지 않게 되었다면 인수대비에 이어 연속으로 채시라와 같은 작품에 출연하게 되는 거였지만 뭐 결국에는 그럭저럭으로 넘어가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