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란스(ダークランス)는 에로게란스 시리즈》의 등장인물이다. 첫 등장은 《란스Ⅵ》……라고 알려져있으나, 엄밀히 따지면 《귀축왕 란스》의 북클릿에서 '페리스의 아이 다크란스'라고 이미 언급은 되었다.

http://zirol.com.ne.kr/rance/dr2.jpg

[JPG external image]

레벨 없음[1]

기능 불명[2]

Contents

  1. 설명
  2. 작품별 행보

2.1. 《란스Ⅵ

2.2. 《란스 퀘스트 매그넘

  1. 능력
  2. 가족 관계
  3. 관련 항목

1. 설명 ¶

귀축전사 란스악마 페리스 사이에서 태어난 하프데블 소년. 공식 시리즈에서는 란스의 첫 아이가 된다. 란스를 닮아서인지, 아니면 페리스의 원래 종족인 카라의 영향을 받아서인지는 모르나 경이로운 성장 속도를 보이고 있다.

여담으로, 본명은 '페브'리즈라는 글자로 시작하는 듯. 페리스와 란스의 대화에서 살짝 언급된다. 끝까지 다 말했으면 졸지에 아들까지 노예로 만들 뻔했다.(…)

2. 작품별 행보 ¶



2.1. 《란스Ⅵ》 ¶

인간의 자식인 자신을 낳은 것 때문에 어머니 페리스가 벌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그저 신나게 돌아다니는 아버지를 쓰러트려서 어머니를 구하려고 했다. 몇 번 물리치다 보면 란스가 부르기 힘들다면서[3] 부르기 용 이름을 붙이려고 하는데, 하나같이 해괴한 이름들[4]을 붙이려고 하는데, 중간에 "제대로 된 이름 좀 지어줘! 리틀 란스라든지"라면서 란스의 이름이 나온걸로 보아 란스에 대해서는 일단 죽이고 싶을 정도로 미워하긴 하지만 복잡한 감정도 있는 듯. 이를 보다 못한 실이 "적어도 다크 란스 정도로 하는게 어떨까요…"라고 옆에서 말하자 그냥 그걸로 정해버린다. 즉, 작명은 실플라인. 이후 지옥(?) 밑에서 벌을 받고 있는 페리스를 발견하자 란스는 "나한테 덤빌 힘이 있으면 어머니부터 구해라"라고 한마디 따끔하게 혼내기도 한다. 근데 솔직히 원인 제공자가 구해야지 결국 구하지만

손에 들고 있는 검은 그람, 삼마자(三魔子) 레가시오가 준 것으로 슬픔이나 분노 등의 감정으로 공격력이 올라가는 마검이다. 란스Ⅵ 이후로는 우연찮게 란스가 구해낸 어머니를 데리고서 도피생활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자신이 태어난 것 때문에 페리스가 형벌을 받았다고 심하게 자책하고 있는듯. 태어난지 얼마 안 되었을 때에는 태어나서 미안하다고 하면 페리스가 울면서 때렸다고 한다. 이제는 그럴수도 없지만….

2.2. 《란스 퀘스트 매그넘》 ¶

darkrance.png

[PNG image (418.02 KB)]

란스 퀘스트 매그넘 표지에서 페리스와 함께 확인. 본편에서도 등장한다. 꽤 많이 컸으며, 란스와 비슷한 모양새의 검은색 갑옷을 입고 있다. 그람도 같이 커졌다. 왠지 중2병에 걸려 있는데다가, 아버지 닮았는지 순진하게도 '인도하는 자'라는 조직에게 속아서 이용당하고 있다. (…)

'인도하는 자'에 들어간 이유는, 페리스를 데리고 도피생활을 하다가 그들이 구해주었기 때문. 이후 은혜를 갚는다며 돕고 있긴 한데, 정작 '인도하는 자'의 목적은 페리스를 죽여서 제물로 하는 것이었으니... 게다가, 조직에 들어간 이후로는 페리스 얼굴도 못 봤다고. 그리고 얘가 이런 삽질을 하는 동안 페리스는 배에 칼침맞았다.

하프 데빌이라서 계약없이인간의 혼을 다룰 수 있다.[5]

퀘스트 '칠흑의 왕녀'에서 등장. '인도하는 자'에서도 악명높은 암살자.

상당히 강력한 모습으로 등장. 높은 체력과 방어력을 지니고 있는데다가 혼을 다루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어 대상을 무조건 즉사시키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소울 스틸? 검계열 베기공격에 엄청난 저항력을 가지고 있지만 창, 둔기, 원거리 공격 등에는 특별한 저항력이 없다.아빠를 쓰러트릴 검 기술만 특별히 수련한 건가?

라스트 퀘스트에서도 중간 보스급으로 등장, 여전히 즉사기와 높은 방어력, 체력을 가지고 있지만 마법에는 쥐약.

전투 이후 삶의 의욕을 잃고 죽이라고 좌절 모드로 돌입. 말하는게 딱 오염인간들의 그것이라 란스는 '쟤도 오염됨?' 이라고 물어봤으나 하프 데빌이라 영혼의 오염이란 개념과는 무관계하며, 한창 사춘기일 때라 안좋은 영향(...)으로 분위기에 휩쓸린 거라고. 그러다가 여동생 리세트카라의 따귀에 정신을 차리고 잠시 훈훈한 장면을 연출. 이후 행방불명인 페리스를 찾으러 간다며 떠나려고 했다. 물론 페리스는 란스성에 있지만 란스는 이걸 말해주긴 커녕 기껏 훈훈한 장면 연출하다가 발로 차서 바벨의 탑 35층에서 떨궈버렸다. 사자는 자신의 자식을 벼랑에 떨어뜨린다는 주옥같은 개드립과 함께.

만우절 패치의 추가 이벤트에선 페리스를 찾아 란스 성 앞까지 와서 리세트랑 사이좋게 놀다가 갔다. 란스성을 보고 멋지다고 하는걸 보면 취향은 아버지랑 크게 다르지 않은 듯. 페리스가 성 안에 있는줄도 모르고 어머니를 찾겠다고 자유도시를 떠났고, 페리스는 페리스대로 다크란스를 창문 너머로 애타게 부르며 좌절했다.(…)

2.082패치의 하니퀘스트4 에서는 하니킹에게 자신을 쓰러트려보라는 퀘스트를 받은 하니들이, 조력자로 란스를 데리러 가다가 란스로 착각하고 다크란스를 찾아간다. 물론 다크란스는 '나와 그따위 놈을 같이 취급하지 말라'면서 격하게 화내지만, 다크란스의 중2병 설정에 대해 처음으로 멋지다고 감탄해주는 하니들에게 정이 붙어버려서 하니들을 도우기로 한다. 그리고는 비록 하니킹이 진심으로 상대한 것은 아니었다지만 하니킹을 쓰러트리는 위업을 달성한다. 다크란스는 하니킹에게 상으로 어머니에게 깜짝 선물을 하고 싶다고 부탁하여 하니킹의 왕관을 페리스에게 보내는데, 정작 페리스는 허공에서 뜬금없이 뚝 떨어진 왕관에 영문을 몰라하다가 때마침 같이 있던 란스가 모험에 유용하게 쓰겠다고 반강제로 페리스에게서 왕관을 가져가 버린다(...) 단, 이 퀘스트에서 도중 하니들의 안경캐 찬양에 넘어가 버리면 퀘스트는 실패하고 안경 페티쉬 속성이 붙어버리는 다크란스를 볼 수 있다.

3. 능력 ¶

누가 먼치킨 란스의 아들아니랄까봐 하나같이 주인공 급의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하프데빌이라 계약없이 혼을 다루므로 즉사기 남발에, 악마라 수명도 없는데다가 무적결계까지 씹는다.[6]

페리스를 데리고 악마와 천사들의 공격에서 도주하며 단련된 덕분인지 이미 상당한 강함을 자랑한다. 엔젤나이트들과도 이미 수차례 싸워 본 적이 있는 듯 하며, 웬만한 인간 전사 정도는 주먹 한방에 떡실신시킬 수 있을 정도. 2.082패치에서 나온 하니퀘스트4에서 잠시 사용해 볼수 있는데 성능은 그야말로 극강[7]. 즉사기 혼사냥도 보유하고 있다. 인간뿐만이 아니라 혼을 가진 존재라면 모두 영혼을 사냥할 수 있는지, 하니들은 물론이고 하니킹마저 혼사냥으로 즉사시킬 수 있다.[8]

4. 가족 관계 ¶

5. 관련 항목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