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ubleBurningFire.jpg](http://z1.enha.kr/http://rigvedawiki.net/r1/pds/Dou bleBurningFire.jpg)

다굴

마징가 시리즈의 상징과도 같은 기술.

로봇대전에서 기술로 분류하기 이전부터 더블 마징가 연출시에는 빼먹지 않고 등장하였다. 극장판 마징가Z 대 암흑대장군에서 처음 등장하며 수마 장군을 브레스트 파이어와 브레스트 번으로 녹여 버린다. 이후 그레이트 마징가 후반에 마징가Z가 컴백해 이 기술을 사용, 지옥대원수를 관광태운다.

마징카이져 OVA에서도 마징가Z + 그레이트 마징가 조합의 원조 더블 버닝 파이어는 물론 마징카이져 + 그레이트 마징가 조합도 선보였다.

마징가Z와 그레이트 마징가가 같이 나오기만 하면 빈번하게 등장하며 로봇대전에서도 합체기가 있는 시리즈라면 무조건 이 기술이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로봇대전에서 첫 등장은 슈퍼로봇대전 컴플리트 박스의 가라오케 모드로, '나는 그레이트 마징가'에서 Z와 그레이트가 이 기술을 사용하는 특별 연출이 나오지만 게임 내에서 실제로 사용하는것은 불가능했다. 정식으로 플레이어가 사용할 수 있는 상태로 등장하게 된 것은 슈퍼로봇대전64에서 였으며 이때 더블 버닝 파이어라는 이름도 붙는다. 이후 알파 외전에선 이벤트 영상으로 연출했으며 중반에도 단테를 족치기 위해 맵 이벤트로 재현한다. MX와 3차알파를 거치면서 마징가 시리즈의 대표 합체기로 자리를 굳힌다.

기본 조합은 마징가Z + 그레이트 마징가. 브레스트 파이어와 브레스트 번을 동시에 날린다. 슈퍼로봇대전A에서는 미네르바X를 동료로 만들어 미네르바X + 마징가Z, 미네르바X + 그레이트 마징가 조합도 가능했으며, 양산형 그레이트 마징가도 가능해 조합이 황당할 정도로 많았다. OVA판 마징카이져가 등장하는 작품에서는 마징카이져와 그레이트 마징가의 합체기로도 사용된다. 슈퍼로봇대전Z에서는 브레스트 파이어 계열 연출에서 그동안 쓰이지 않았던, 적이 용해되서 없어지는 연출이 처음으로 도입. 절단 피니시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