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G](http://images.quizilla.com/S/ST/STU/stuckinthemiddle13/1166995387derdes iree.JPG)

[[JPG external image]](http://images.quizilla.com/S/ST/STU/stuckinthemiddle13/ 1166995387_derdesiree.JPG)

대니 팬텀에 나오는 유령. 이름의 유래는 아마도 소망을 뜯하는 Desire을 살짝 비튼듯.
사람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유령으로 들어주는 방식은 '자동차가 움직이면 좋겠다' 라고 하면 괴물자동차로 만들어주고 솜사탕이 먹고 싶다고 하면일대를 솜사탕 바다로 만들어버리는 방식. 소원만 빌었다 하면 애니메이션 내에서 능력의 제한 없이 그냥 다 이뤄졌다. 소원을 이루는 방식으로 파워업이 된다는 설정이 있다. 램프의 요정처럼 소원이 3개 한정이라거나 FOP에서처럼 규칙이 있다거나 하는 것도 없었다. 사실상 클락워크와 함께 능력면에 있어서 대니팬텀에 나오는 유령 중 최고의 사기설정... 물론 이 만화는 데저레이가 주인공이 아니므로 '소원빌기' 에 능력이 한정된 약점을 이용해 주인공들이 무난하게 발랐다.

램프의 요정 지니에서 따온 유령으로 첫 등장도 램프에서 나온다. 설정상 원래 인도의 한 왕의 후궁이였으나 본처에 의해 내쫒기고 외롭게 죽어 유령이 되었단다. 본성이 착한 유령으로 원래 소원을 삐뚤게 들어주는 성격이 아니었으나 자기에게 돌아오는 게 전혀 없자 점점 성격이 비뚤어졌다고 한다. 물론 대니팬텀이 광속 종영하면서 정말 본성이 착했는지는 확인할 길 없음.

샘 맨슨대니팬튼과 싸우고 "너랑 만난적도 없었으면 좋겠어!"라는 소원을 들어주는 바람에 대니가 반유령으로써의 힘을 잃게 만들었다.[1]

유일한 방해꾼이 없어졌고 마침 다가오는 유성우가 내리는 날에 맞춰 열린 단체 소원빌기 이벤트에 맞춰 마구잡이로 소원을 들어줄 계획을 세워 성공할뻔했다. 하지만 "자신이 듣는 모든 소원을 들어주고있다."는 점을 깨달은 샘[2]이 "나랑 대니가 그 싸움을 하지 않았었으면 좋겠다"[3]는 소원을 빌자 그 소원을 들어줘버렸고 대니가 원래대로 돌아오는 바람에 발렸다.

발린후에 봉인되면서 "듣는대로 다 들어주는거 그만둬야되는데 말이지"[4]라고 하는걸보면 안들어주고싶으면 안들어줄수도 있는데 버릇이 돼서 반자동적으로 듣는데로 들어주고있는듯.

쓸데없는 소리지만, 대니팬텀에 나오는 모든 여자 캐릭터들 중에 겉보기엔 외모도 쩔고 최강의 몸매. 하지만 인지도가 다른 여자캐릭터 및 앰버에게 처절하게 묻혀서 그런 거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애초에 한번만 나오고 만 단역 캐릭이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