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아웃2에 등장하는 마을.
위의 배경음악 Khans of New California은 전작 폴아웃에 등장한 바 있는 칸 레이더 기지의 배경음악을 그대로 재활용했다. 즉, 노예상이라는 정체성면에서 전작의 칸 레이더를 계승하는 집단이라고 할만하고 폴아웃3의 파라다이스폴 노예상의 전신이라고 할 수 있다.

마약과 노예 매매가 자유롭게 이뤄지는 마을이며, 치안은 상당히 좋지 않아서 자기 몸은 자기가 간수해야 한다. 조금만 방심해도 금방 주머니 안의 뭔가가 털리는 곳이다. 도박, 매춘, 마약, 노예 매매라는 공통점으로 "미니 뉴레노"라고 불리기도 하지만, 뉴 레노가 매춘이 더 활발하다면 이 곳은 노예 매매가 더 활발하다.

정상적인 플레이를 한다면 두번째로 들르게 되는 마을으로, 이 마을로 왔다는 을 찾기 위해 오게 된다. 하지만 조금 조사해보면 이 빅이란 작자가 메츠거라는 노예상인에게 잡혀있다는 비보를 듣게 된다.(...)

마을 내에는 총 3개의 조직이 존재한다. 메츠거가 두목인 노예상 길드와 라라, 타일러가 각각 리더를 맡고 있는 소규모 갱단. 하지만 규모가 규모인지라 사실상 노예상 길드 하나만 존재한다고 보는 편이 맞을 것 같다. 라라와 타일러의 갱단은 메츠거의 하청 업체 비슷한 느낌. 만약(대부분 경험치와 돈을 위해 개입하겠지만) 개입하게 될 경우 라라의 갱을 도와 타일러 갱을 쓸어버리는 퀘스트를 할 수 있고, 화력이 충분하다면 그냥 이 마을에 있는 조직의 씨를 말려버릴 수도 있다. 갱들과 노예상들이 아무리 세봤자 제일 강력한 무장이 [샷건](/wiki /%EC%83%B7%EA%B1%B4%28%ED%8F%B4%EC%95%84%EC%9B%83%20%EC%8B%9C%EB%A6%AC%EC%A6%8 8%29)에 입고 있는 아머는 레더 아머기 때문에 메탈 아머만 입어도 좀 힘들지만 몰살이 가능하다.

문가에 서있는 꼬맹이들은 입구에서 멍때리고 있으면 소매치기로 인벤토리의 아이템을 아무거나 빼가버리니 주의하자. 심지어 퀘스트 아이템조차 가져간다! 문가를 한번 지나칠때마다 인벤토리를 확인하게 되는 원흉. 이 훔친 아이템들은 다시 아이에게 훔치거나(...) 플릭에게 구매할 수 있다. 하지만 장전된 시한 폭탄만 가진채로 소매치기당하면... 시밤쾅! 아니면 황무지식 주먹 예절 교육을 적당히 해주면 알아서 도망친다.

총 3명의 상인이 있는데, 2명은 죽여도 마을이 적대적으로 변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그 중 플릭은 죽일 경우 헌팅라이플과 탄약 150발을 드랍하기 때문에 초반에 보자마자 죽여서 무장을 든든히 할 수도 있다. 게다가 플릭은 소매치기 꼬맹이들의 주인이자 같은 팩션 취급을 받으므로, 얘를 죽여버리면 애들이 쫄아서 "해치지 마세요!" 같은 말만 하며 손을 씻는다. 그 후 시간이 지나고 갈 이유가 없지만 덴에 다시한번 방문 하면 소매치기 꼬마들이 죽어 있는것을 발견 할수 있다. 다만 귀한 .223탄을 꾸준히 스톡하는 몇 안되는 상인이므로 보자르를 굴릴 계획이라면 손대지 말자.

자동차를 구입할 수 있는 곳이다! 웨스트사이드 구석 폐차들이 가득한 곳에 상당히 멀쩡해 보이는 차 한대가 있는데, 이 차주인인 Smitty에게 자동차 부품을 가져다 주면(핵심 부품은 겍코에서 퀘스트를 깨면 구할 수 있다) 2000달러를 주고 차를 구할 수 있다. 자동차를 가지면 월드맵에서 이동하는 시간도 절약되고, 차 트렁크에 아이템들을 털릴 걱정 없이 무한정 집어넣을 수 있다. 대신 연비가 심각하게 구린데, 이 때는 클라마스 Trapper town 구석에 있는 부서진 하이웨이맨에서 연료 제어장치를 떼어다 750달러를 주고 끼우면 연비가 50% 상승한다. 가격이 비싸니 중반 쯤에 사서 굴리자.

Killap의 개보수 패치를 할 경우 지역이 하나 추가되는데, 이 곳에선 어떤 건물을 불법 점거한 채 나오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 마마와 대화를 한 후 이 자들을 몰아내는데 성공했다면, 소매치기 꼬마들을 위한 고아원을 설립할 수 있다.

퀘스트중에 빚진사람에게서 돈을 받아내는게 있는데 돈을 받아내지말고 역으로 빌려주자. 나중에 사업이라도 성공했는지 2천달러와 마이크로 퓨전셀,스몰 에너지셀을 다발로 준다.

덴의 지도자인 Metzger라는 이름은 독일어로 도살자(Butcher)라는 뜻이다. 그런데 파일을 뜯어보니 그의 이름은 Caesar로 나왔다고 한다. 노예를 부린다는 점에서 뉴베가스의 시저의 모티브라고 할만하다.

엔딩후 마이론이 이곳에서 지내다가 자신이 만든 제트의 중독자에게 살해당하게 된다고 한다. 안습?

추가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