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redelyon.jpg](//rv.wkcdn.net/http://rigvedawiki.net/r1/pds/eb9190eb8b _a8ec8b9d20ec8ab9eab095ec9ea5/garedelyon.jpg)

[JPG image (75.58 KB)]

▲ 두단식 승강장을 가지고 있는 파리 리옹역. 출처

케이온! 13화에 나오는 두단식 승강장 역인 교토 에이잔전철 데마치야나기역.

IMG_3451.jpg

[JPG image (267.23 KB)]

▲ 고베 한신 산노미야역

한자: 頭端式[1] 昇降場
영어, 프랑스어: Terminus
독일어: Kopfbahnhof
표준중국어: 港湾式月台

Contents

  1. 개요
  2. 두단식 승강장을 가지고 있는 한국 철도역

2.1. 두단식 승강장을 가졌던 한국 철도·지하철역

1. 개요 ¶

두단식 승강장 또는 터미널 플랫폼(승강장, 역사)

철도역에서 한쪽 끝이 막혀 있는 승강장을 말한다. 운전대 바로 앞쪽에서 선로가 끊어져 있으며, 모든 플랫폼은 하나의 평면으로 연결되어 있다.

한쪽 끝이 막혀 있기 때문에 거의 종점역에서만 사용하는 방식이며, 이 때문에 터미널식 승강장이라고도 한다. 종점이 아닌 경우에, 이 역으로 들어간 열차는 반대방향으로 나와서 왔던 방향과 다른 방향으로 돌아서 나가야 되기 때문에 수많은 시저크로싱을 건너고 입체교차로를 넘어다녀야 하는 등, 입출차에 그야말로 애로사항이 꽃핀다.



한 개의 출입구로 육교나 지하도 없이 수많은 유동인구를 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는 하지만(이를 은어로 바로타라고 한다), 앞뒤로 운전대가 있는 형태의 열차가 아니면 차를 돌리기가 곤란하며, 플랫폼이 꽉 차면 다른 열차가 들어오고 싶어도 열차가 비킬 공간이 없기 때문에 역이 크지 않으면 좀 곤란한 방식. 게다가 기관사가 제동 타이밍을 놓치면 기관차가 찌그러져 버리거나, 고가상의 경우 기관차가 추락해 버리는 대형사고[2]가 벌어질 위험도 있다. 열차가 탈선한다는 건 당연히 벌어질 수밖에 없는 사실(…).

국내에서는 흔치 않은 플랫폼 형식이지만 해외의 경우에는 제법 많은 편인데, 철도가 들어선 뒤에 본격적으로 도시가 팽창하기 시작한 한국과는 달리, 해외의 경우에는 산업혁명기 이후에 철도가 본격적으로 깔리면서 여기저기 방향으로 나가는 터미널역들이 각각 도시 외곽에 들어섰기 때문으로, 사실 지하철이 처음 생긴 이유도 이렇게 한 도시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는 터미널 역들 사이를 연결하기 위한 목적이었기 때문이다. 프랑스 파리지하철은 이러한 이유의 대표적인 사례다. 참고로 아시아 최대의 두단식 승강장을 가진 역은 중국베이징역으로, 총 8면 16선 일곱[3]상대식승강장 구조를 가지고 있다.

강철의 연금술사에도 두단식 승강장 형식인 센트럴 역사가 등장하니, 그 장면을 참고하는 것도 좋다.

좀 더 깊은 내용은 철도동호회에 한우진님이 올린 글을 참고. (아래 소개된 일부 역들의 구조도 확인이 가능)

일본에서 터미널역이라고 하는 것은 이 사전적인 뜻도 있지만, 조금 더 포괄적인 의미가 강하다. 해당 문서 참조.

2. 두단식 승강장을 가지고 있는 한국 철도역 ¶

2.1. 두단식 승강장을 가졌던 한국 철도·지하철역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