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VIATHANNIM.jpg](//rv.wkcdn.net/http://rigvedawiki.net/r1/pds/eba6aceb_ b094ec9db4ec96b4eb8d98/LEVIATHANNIM.jpg)

[JPG image (118.74 KB)]

![LEVIATHANNIM?.jpg](//rv.wkcdn.net/http://rigvedawiki.net/r1/pds/eba6aceb b094ec9db4ec96b4eb8d_98/LEVIATHANNIM%EF%BC%9F.jpg)

[JPG image (155.93 KB)]

Abraham Bosse가 그린 표지.

확대판. 잘 보면 수많은 사람들로 이루어져 있다.

1651년 1월 런던에서 발표된 사회계약론자 토마스홉스의 저서.

계몽주의 사상 연구에 매우 중요한 책이지만 대한민국에는 2008년 말에야 완역본이 출간되었다. 명칭은 레비아탄에서 따왔다.

리바이어던은 총 4장으로 되어있으며 1장은 인간에 관하여, 2장은 국가에 관하여, 3장은 그리스도 왕국에 관하여, 4장은 어둠의 왕국의 관하여로 구성되어 있다.

성서에서는 이 동물을 혼돈과 무질서한 동물로 표현하지만 홉스는 반대로 리바이어던을 통치와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막강한 권력의 소유자며 사람들을 복종시킬 수 있는 존재로 여겼다.

홉스는 이 책을 통해 국가사회계약설에 대해 설명하였다.

그는 그의 저서 리바이어던에서 인간은 본디 이기적 존재이며, 자기보호를 최우선시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사람들은 자연적인 상태, 자신의 욕구를 충족시키거나 자기 보호를 위해 폭력적 성향을 드러내는 '만인의 만인에 대한 투쟁'상태가 된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들의 보호를 위해 강력한 힘의 형체를 정하게 되는데, 이 형체는 사회사람들의 계약을 통해 통치자의 권리가 성립된다. 사람들은 그들의 일부 권리를 통치자에게 양도함으로써 복종해야한다고 보았으며, 그 사람은 국가의 통치자가 된다고 보았다.

사회구성원들은 그들 자신의 보호를 위해 서로 임차적 계약을 맺는데, 이것은 말 그대로 임차적 계약이라, 확실한 구속권을 가지지 못한다. 그러기에 사회구성원은 계약을 불법적으로 이행하지 않을 때, 자신들이 가질 수 있는 이익보다 큰 처벌을 가하기 위해 강한 대리인을 세우게 되는데 그것이 바로 '리바이어던'이 된다. 이 강력한 괴수는 국가가 되며, 국가라는 울타리안에 있는 구성원들은 국가에 복종하게 되며, 그 과정에 일부 권리를 국가에게 양도하면서 사회계약설에 의거한 국가가 탄생한다고 보았다. 현대에 사는 우리들이 보기엔 별거 아닌 것처럼보이지만 이 책이 쓰여진 17세기는 중세가 저물고 막 근대가 탄생하려는 시점으로 홉스는 이 책을 통해서 지극히 중세적인 가치 기준인 신의권력으로부터 결별하고 근대 정치 철학의 장을 열게 된다. [1]

즉 쉽게 말하면, 사회의 평화를 위해서는 위치가 보장받는 강력한 절대 권력자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 말을 쉽게 오해해서는 안 된다. 흔히 홉스의 리바이어던이 강력한 왕을 말하며, 이전의 "왕권신수설"처럼 군주의 권력을 옹호하는 것처럼 오해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여기서 중요한 것은, 홉스에게 국가 및 국가권력의 존재는 인간 사이의 계약의 산물이라는 것이다. 이는 곧 권력의 근원이 신이 아닌



인간
이라는 의미이며, 신의 대리인인 국왕이 하느님의 은총으로 국가를 다스린다는 기존의 인식을 아득히 넘어서는 혁명적인 발상이었다. 또한 홉스는 아무리 평화를 위해 강력한 권력이 보장받아야 한다고 할지라도, 계약의 목적을 넘어서는 행위, 즉 국민의 생명을 마음대로 빼앗는 행위는 할 수 없다고 권력의 한계를 정하였다. 그리고 절대권력의 대가로 행해야 하는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하는 것 같이 정부가 자신의 의무를 다하지 않을 경우, 그 정부는 **교체돼도된다**고 명시했다.

이러한 것은 존 로크에게 영향을 주게 되며, 비록 로크의 사상은 홉스의 사상과는 많은 차이점을 보이지만, 훗날 미국과 같은 근대 국가 체제로 나아가는 이론적 시발점이 된다. 그렇기에 그의 사상이 한계가 분명함에도 불구하고 중요하게 다루어진다.

그러나 그의 획기적인 사상은 당대인들에게 대차게 까였다. 왕권신수설을 옹호하는 왕당파는 말할 것도 없고, 교회[2]도 비난했으며 무신론자[3]라고 까지 불렸다. 심지어 의회파에서도 그가 강력한 왕권을 옹호한다며 비난할 지경이었다.

존 로크는 홉스의 사회계약을 이어받았음에도(물론 두 사람의 사상은 큰 차이점은 존재한다) 저서에서는 의도적으로 일절 언급하지 않았을 정도.

결론은 지금 적용하기에도 큰 무리가 없을 만큼의 훌륭한 정부론을 제시했지만, 정치적 이유로 많이 평가절하된 경우라 할 수 있겠다.

동양에서는 비슷한 사상을 가진 철학자로 맹자가 있다. 맹자의 경우 왕의 권한은 하늘이 내린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여기까지만 본다면 서양의 왕권신수설처럼 보일 수는 있으나, 맹자는 하늘이 의지는 '민심'에 의해서 드러난다고 보았다. 즉 실질적으로 '민심=천심'이라는 등식이 도출되며, 왕의 권력은 인민들이 왕에게 부여한 것이 된다.. 따라서 인민들에게 패악질을 하여서 민심을 잃은 왕은 이미 왕이 아니라고 보았으며, 이러한 경우에 왕을 갈아치우는 것은 '역적질'이 아니라 '정당한 권력교체'로 보았다. 이런면에서 보자면 시대도 지역도 차이가 크지만, 홉스와 통하는 면이 많다. 다만 맹자사상은 당대에 철저히 씹혔고, 후대에 주희에 의해서 재평가가 되었으나 재해석이 너무 심하였다. 안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