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65920140226172002.jpg](http://imgnews.naver.net/image/109/2014/02/26/201402 261709775480530da2b7229b65920140226172002.jpg)

[[JPG external image]](http://imgnews.naver.net/image/109/2014/02/26/201402261 709775480530da2b7229b659_20140226172002.jpg)

리얼스토킹 눈.
박연경 아나운서 분량 파악하는 프로.

Contents

  1. 소개
  2. 진행
  3. 논란

3.1. 김부선 난방비 비리 사건

3.2. 이병헌 편파방송 논란

1. 소개 ¶

MBC에서 2014년 3월 3일부터 방영 중인 데일리 시사교양 프로그램.

다양한 사건·사고를 다각도로 살펴보고 사건의 이면, 사회의 이면, 인간 심리의 이면을 파헤쳐 보고자 하는 기획 의도로 과거 경찰청사람들, 토요미스테리극장을 보고 자란 세대와 금요일 동시간대에 방영 중인 궁금한 이야기Y를 타겟으로 맞춘 듯 하다.

녹화는 MBC 상암동 신사옥에서 상암동 시대를 정식적으로 개막하기 전부터 일찌감치 진행되었다.[1]

프로그램 자체의 네임벨류와 영향력은 아직 미비하지만 현재가지 꾸준히 시청률 6~8%대를 유지하는 중이다. 데일리 프로그램임을 감안하면 꾸준한 편.

데일리 편성으로 인한 소재의 한계로 인해 간혹 가족 간의 재산 분쟁과 같은 다소 자극적인 주제를 다룰 때도 있어서 한 개인의 문제를 매스컴을 통해 다루기는 너무 지나치다는 비판이 꼬리표처럼 따라다닌다.
또한 암 투병중인 배우자를 위해 산에 가서 약초를 캐러 가는 남자의 이야기나 치매 환자를 둔 노년부부 이야기와 같은 휴먼스토리를 자주 다루기도 한다. 그래서 프로그램 자체의 장르를 단순히 시사 프로그램으로 단정짓기에도 애매한 선상에 놓여져 있다.

2. 진행 ¶

30분이라는 짧은 편성시간과 여타 시사프로그램과 마찬가지로 진행자보다는 스토리가 중점이 되고 두 진행자가 비춰지는 분량은 1분이 채 되지 않는 데다가 스튜디오보다는 나레이션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기 때문에 사실상 두 진행자의 직책은 MC보다는 궁금한 이야기Y에서의 김석훈, 허수경과 같은 스토리텔러에 더 가깝다고 볼 수 있다.
또한 간혹 시청자게시판을 보면 두 MC들 모두 인상이 그것이 알고싶다김상중처럼 포스있는 인상이 아니라 하나같이 선해보이는 인상이어서 그런지 객관성이 떨어진다는 비판의 글도 찾아볼 수 있다. 남자 진행자인 김재원의 경우는 [첫회부터 안정감있는 목소리와 전달력으로 호평을 받았지만](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 LSD&mid=sec&sid1=106&oid=008&aid=0003224414) 본래의 이미지와 어투 자체가 선하다 보니 이러한 비판에서 자유롭지는 못한 편이며 여자 진행자인 박연경 아나운서는 프로그램의 분위기에 맞지 않게 목소리 톤이 활달하다 보니 프로그램의 몰입도를 떨어뜨린다는 비판을 받는다.

3. 논란 ¶

3.1. 김부선 난방비 비리 사건 ¶

추가바람.

3.2. 이병헌 편파방송 논란 ¶

추가바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