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문 위키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동명이인이 여럿 있다. 본 항목에선 가장 유명한 2차 삼두정치의 레피두스를 기재한다.

![MarcusAemiliusLepidus.jpg](//rv.wkcdn.net/http://rigvedawiki.net/r1/pds/e ba788eba5b4ecbfa0ec8aa420ec9584ec9db4ebb080eba6acec9 ab0ec8aa420eba088ed94bceb9190ec8aa4/MarcusAemiliusLepidus.j pg)

[JPG image (41.9 KB)]

마르쿠스 아이밀리우스 레피두스[1](Marcus Aemilius Lepidus, ? ~ BC 13년)은 고대로마의 정치가이다.

4%20%EC%95%84%EC%9D%B4%EB%B0%80%EB%A6%AC%EC%9A%B0%EC%8A%A4%20%EB%A0%88%ED%94%B

생애 ¶

자신의 이름과 같은 정치가인 아버지에게서 태어났으며, 아버지 레피두스는 이전에 로마에 대항해 반란을 일으켰다 패하고 사르디니아로 귀양가 죽은 인물이다.

젊은 시절에 대해서는 찾기 힘드나 BC 62~58년에 조폐 관련 관리를 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율리우스 카이사르의 지지자가 되면서 공화정 말기의 내전시 측근을 맡았는데, BC 49년에 국내 질서를 유지하는 임무를 카이사르한테 일임받고 법무관이 되었다. 같은 해에 카이사르의 부관이 되었고, BC 48년 에스파냐의 장관, BC 46년에 집정관이 되었으며 부관 지위는 BC 44년까지 같이 유지했다.

BC 44년에 카이사르가 암살되자 안토니우스를 지지하였으며, 카이사르의 후임으로 종신 대신관이 되었다. 이후 BC 43년 11월 26일 북이탈리아의 볼로냐에서 모인 레피두스와 옥타비아누스, 안토니우스는 '국가 재건을 위한 3인 위원회'를 결성하고 살생부를 작성하여 반대파를 숙청, 그리고 옥타비아누스와 안토니우스는 공동으로 마르쿠스 브루투스가이우스 카시우스 롱기누스를 격파하는 사이 레피두스가 본국에서 배후를 관리한다는 내용의 제 2차 삼두정치를 결성하게 된다. 즉, 키케로를 비롯한 살생부를 실행한 인물은 레피두스다.

BC 42년 필리피 전투에서 브루투스와 카시우스가 이끄는 공화파가 패배한 뒤 공화파를 추방하고 재산을 몰수했다. 이후 에스파냐, 나르본, 아프리카, 누미디아 등을 통치했고 안토니우스랑 사돈도 맺고 했으나 그 후로 점점 세력이 약해졌다. BC 40년에 브린디시 협정을 체결하고 세력권을 침범하지 않기로 합의한다. 결국 아무런 의미도 없었지만.

BC 37년 3인 위원의 지위는 5년 연장되었으나, BC 36년 섹스투스 폼페이우스가 점령한 시칠리아에 옥타비아누스와 함께 출진, 폼페이우스를 몰아내는 것까지는 성공했으나 옛날에 약속한 대로 폼페이우스가 통치하던 시칠리아와 아프리카의 통치권을 주장하며 옥타비아누스와 대립한다. 그러나 옥타비아누스는 레피두스의 진지로 들어가 레피두스가 보는 앞에서 레피두스의 부하들에게 배반을 권유했고 부하들은 그 자리에서 배반한다. 일단 눈물 좀 닦고 계속기술하자면 레피두스는 항복하여 3인 위원의 지위를 빼앗기고 종신 대신관의 지위만을 유지했다. 옥타비아누스는 그를 키르케이(Circeii)로 유배보냈으나, 그래도 원로원 의원 자격으로 로마를 방문했다. 그러나 영문위키에 따르면



옥타비아누스는 그를 모욕하기 위해 항상 그의 투표를 맨 나중에 하도록 했다고 한다. 성격 안좋네 이후 기원전 12년(혹은 13년)에 사망.

4%20%EC%95%84%EC%9D%B4%EB%B0%80%EB%A6%AC%EC%9A%B0%EC%8A%A4%20%EB%A0%88%ED%94%B

평가 ¶

사람들은 들어보지도 못한 인물들이 작성되는 엔하위키에서도 그래도 삼두정치의 한 축으로 교과서에 이름이라도 올라가 있는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그 오랜시간 항목이 작성되지 않았다는 것을 봐도 이 사람의 인식이 어떤지를 알 수 있다. 그래도 동전도 있는데ㅠㅠ 그야말로 삼두정치에서 머릿수만 채워놓기 위해 나온 인물이며 안습이란 무엇인지 온 몸으로 보여주는 사람.

그나마 크라수스갑부라는 임팩트라도 있고 당시에는 상당한 명망을 얻었으며 나름이 군공이나 업적도 있었지만 얘는 그 당시에도, 지금도 평가가 박하기 그지없으며 재평가고 나발이고 아무것도 없다. 그냥 카이사르 꼬붕이 얼떨결에 감투 하나 차지하고 있다가 상황 정리되니까 3인 중 대빵이 나가라고 하니까 데꿀멍하고 나간 후에 조용히 가신 케이스이다. 어쩌면 유선처럼 무능한 탓에 제 명에 죽었는지도 모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