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files/2010/06/0707large.jpg)

[JPG external image]

케리 우드와 함께 리그를 평정하던 리즈시절

이름

Mark William Prior

생년월일

1980년 9월 7일

국적

미국

출신지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1]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2001년 1라운드 전체 2순위 시카고컵스 지명

소속팀

시카고 컵스(2002~2006)

Contents

  1. 소개
  2. 전성기


  3. 몰락
  4. 추락의 원인?
  5. 사족

1. 소개 ¶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했던 투수.
데뷔할때는 괴물신인으로 주목받았지만 현재는 부상 때문에 주저앉은 비운의 아이콘.

2. 전성기 ¶

고등학교 졸업반 시절에 10승, 방어율 0.93의 괴물스런 활약으로 뉴욕양키스가 그를 1라운드 43라운드에 지명하며 150만 달러의 계약금을 제시했지만, 프라이어는 이를 거부하고 아버지의 모교인 반더빌트 대학에 진학한다. 진학한지 1년만에 야구 명문인 USC로 전학한 프라이어는 역대 최고의 대학 투수라는 찬사를 받으며 이름을 날렸고, 2001년 드래프트 최대어로 꼽힌다. 당시 전체 1번 지명권을 가지고 있던 팀은 미네소타 트윈스였는데, 미네소타는 고교생 포수인 조마우어를 지명했고 그 다음 지명권 보유팀인 시카고컵스가 결국 프라이어를 잡는 데 성공한다. 컵스는 그에게 사이닝 보너스 400만 달러 포함 5년 1,050만 달러의 특급 계약을 해주며[2] 큰 기대를 걸었다.

2002시즌, 더블 A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프라이어는 손쉽게 마이너리그를 폭격하고, 5월 22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전에 선발 등판하며 메이저리그에 데뷔한다. 데뷔전에서 6이닝동안 삼진 10개를 빼앗아내며 2실점으로 호투한 프라이어는 6승 6패 ERA 3.32의 준수한 성적으로 첫 시즌을 마친다.

그리고 2003시즌, 프라이어는 18승 6패 ERA 2.43, 탈삼진 245개라는 엄청난 성적을 거두며 일약 메이저리그 정상급 선발투수로 도약한다. 컵스는 프라이어, 카를로스 잠브라노, 케리우드 삼각 편대를 앞세워 지구 우승을 차지하며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게 된다.

디비전 시리즈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꺾은 컵스는 챔피언십시리즈에서 플로리다 말린스를 만나는데, 프라이어는 2차전에 등판해 7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를 챙겼고, 팀은 3승 2패로 앞서나가며 월드시리즈 진출에 단 1승만을 남겨놓고 있었다. 6차전 선발로 등판한 프라이어는 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고, 팀 타선도 3점을 뽑아내면서 월드시리즈 진출이 눈앞에 다가오게 된다.

하지만 컵스가 3-0으로 앞선 8회초 플로리다의 공격 상황. 1사 2루에서 루이스 카스티요[3]가 친 파울 플라이성 타구가 좌익수 모이세스알루에게 날아갔다. 알루가 타구를 잡으려는 순간, 관중석에 앉아있던 스티브 바트만이라는 컵스 팬이 얼떨결에 그 공을 낚아채면서 비극이 시작되었다.(...) 평정심을 잃어버린 프라이어는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했고, 컵스는 그 이닝에서만 무려 8점을 빼앗기며 역전패를 당하고 만다. 결국 컵스는 마지막 7차전에서도 패배하며 월드시리즈 진출을 눈 앞에서 날려버리게 된다.

3. 몰락 ¶

어쨌든 많은 팬들은 프라이어가 메이저리그 역사에 남을 대투수가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지만, 이듬해부터 프라이어는 점점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한다.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시즌을 부상자 명단에서 시작했고, 6승 4패 ERA 4.02의 다소 실망스런 성적을 찍었고, 2005년에도 부상 때문에 시즌 초 몇 경기를 결장했다. 복귀 후 11승 7패 ERA 3.67로 어느 정도 회복할 기미를 보였으나 브래드호프의 타구에 팔꿈치를 강타당하며 또 다시 부상자 명단에 등재되었다. 2006년에는 옆구리 부상에 시달리며 1승 6패 ERA 7.21이라는 최악의 성적을 기록하다가 어깨 건염으로 시즌 아웃된다.

2007시즌, 컵스는 시범경기에서 처참한 성적을 기록한 프라이어 대신 웨이드밀러를 선발 로테이션에 집어넣었고, 프라이어는 부상자 명단에 오르게 된다. 이미 90마일 중반대의 불같은 강속구는 실종된지 오래되었고, 제구력과 변화구도 예전만 못했다. 결국 시즌 후, 프라이어는 컵스에서 방출된다.

그는 고향팀이기도 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100만 달러의 인센티브 계약을 하며 재기를 노렸지만 어깨 수술을 받으며 또다시 주저앉았고, 그의 부활 가능성을 회의적으로 본 파드리스는 결국 이듬해인 2009시즌 프라이어를 방출한다.

2010시즌에는 독립리그 팀인 오렌지 카운티 플라이어스에 입단해서 뛰다가, 텍사스 레인저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하며 부활을 노렸지만 또다시 방출.

결국 시즌 종료 후 뉴욕 양키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는다. 2011시즌 시범경기에서 88마일 똥볼을 던지는 그의 모습을 보며 많은 팬들이 눈물지었다고.(...)

예상대로 부상 때문에 골골대면서 마이너리그 10경기에 나와 12이닝을 투구하는 데 그쳤다. 안타깝지만 재기 가능성은 많이 희박해 보인다.

2013년 신시내티레즈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이로써 컵스 시절 혹사로 유명했던 더스티 베이커 감독과 재회하게 되었다. 하지만 여기에서도 재기에 성공하지 못하고 결국 같은해 12월 은퇴를 선언하게 된다.

은퇴 선언후 고향 연고 팀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운영팀 어시스턴트로 일하게 되었다. 특별 보좌 같은 역할은 아니고 책상도 없는 말단 수준이지만, 마운드 위에서 그랬듯 엄청난 투지와 의지로 빠르게 일을 습득하고 있다고 한다. 이로서 프라이어는 제 2의 야구 인생을 다시 시작할 수 있게 되었다. 이 글을 읽는 컵스 올드 팬들의 많은 응원을 바란다.

4. 추락의 원인? ¶

일단 빵집아저씨더스티베이커 감독의 혹사가 가장 유명하다. 프라이어는 입단 첫 해 마이너와 메이저를 통틀어 167.2이닝을 소화했으며, 이듬해인 2003년에는 211.1이닝을 소화함과 동시에 메이저리그 1위의 평균 투구수를 기록했다.(113.3개). 특히 그 해 9월에 나선 6경기의 등판에서는 평균 투구수가 거의 130개였으니 할 말이 없는 수준.

or.jpg](http://wac.450f.edgecastcdn.net/80450F/1045theteam.com/files/2010/12/M arkPrior.jpg)

[[JPG external image]](http://wac.450f.edgecastcdn.net/80450F/1045theteam.com/ files/2010/12/MarkPrior.jpg)

여기에 그의 투구폼에도 문제가 많았다는 평가도 있다. 프라이어의 투구폼은 투구시 양 팔꿈치가 어깨 위로 올라가는 인버티드 W형 투구폼으로, 이 투구폼 때문에 어깨와 팔꿈치에 상당한 무리가 갔다는 것.[4]
정말 아이러니한 건, 프라이어가 데뷔할 당시 전문가들은 하나같이 부상 위험이 없는 완벽한 투구폼을 가졌다며 극찬을 했었다는 사실이다.

다만 진짜 역W자 투구폼이 위험한지는 의견이 분분한 상태. 투구이론가마다 의견이 다르며, 딱히 위험하지 않고 팔을 채찍처럼 휘둘러 구위를 강화시킬 수 있는 좋은 투구폼이라는 의견도 많다. 애초 최근의 투구이론 자체가 모든 선수들에게 적용되는 정석이란 게 없다는 쪽이다.

5. 사족 ¶

아이러니하게도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와 닮은점이 많은데, 90마일 후반대를 뿌리는 강속구 투수였[5] 점, 인버티드 W형 투구폼, 그리고 선술한대로 출생지까지 같다. 그리고 데뷔 이전부터 괴물신인으로 주목받으면서 칼같이 1라운드에 지명된것도 같으며, 만약 전문가들의 예측대로 프라이어가 토미 존서저리를 받았다면 그것마저 스트라스버그와 똑같다. 흠좀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