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e=%EB%A7%89%ED%83%80%EC%9B%8C.jpg](http://cfs5.blog.daum.net/image/25/blog/2 007/06/17/23/38/467547717f679&filename=%EB%A7%89%ED%83%80%EC%9B%8C.jpg)

[[JPG external image]](http://cfs5.blog.daum.net/image/25/blog/2007/06/17/23/3 8/467547717f679&filename=%EB%A7%89%ED%83%80%EC%9B%8C.jpg)

Mock Tower

지상 공수교육시 훈련용으로 쓰이는, 인간이 가장 공포를느낀다는 11m의 모형탑. 막타워라는 이름은 Mock Tower, 즉 모형탑이라는 영어 단어에서 유래했다. 가끔 마구잡이로 만든 탑(…)으로 아는 사람도 있는 모양.
그냥 타워라고 부르면 안 되나요?

막타워에서 기본적인 공수교육을 받은다음 기구강하, 전술강하를 할 수 있다. (하지만 특공연대는 지상강하만 한다고 한다.) 손잡이를 잡고 타고 내려가는 활강 패스트로프 역시 11m에서 하지만 거기 모형탑은 막타워라고 부르지 않고, 모형낙하산을 메고 뛰어내리는 모형탑만 막타워라고 부른다.

"인간이 가장 공포를 느끼는 11m"라고 맨날 말하지만 특전캠프가면 애들도 다 탄다.[1] 특전사UDT같은 특수부대들은 심심하면 타는 게 막타워다. 과거엔 일반 보병도 유격훈련 당시 타곤 했지만, 21세기 들어서는 시행하지 않게 됐다. 그러므로 막타워 이야기를 일반 보병이 한다는 식의 이야기가나오면 군대 다녀오신지 꽤 되신 분들이 아니면 군대 안 다녀온 사람 이야기다.
부대마다 다른 것 같다. 2010년, 2011년 수도 기계화 보병사단에서는 했었으니...

막타워에서 기본적인 공수교육을 받은다음 기구강하, 전술강하를 할 수 있다. 일단 강하하면 다리와 몸을 L자로 만들어 과감히 이탈 후, 이탈과 동시에 1만 2만 3만 4만 이라고 수셈을 한 다음 산줄과 카나피를 확인하며 산개검사를 한 후, 기능고장 처치인 비상낙하산(백장미)를 빼내는 동작을 취한다. 단 캠프의 경우 안하는 경우도 있으며 줄이 고추를 건드리는 불가피한 경우는 외치지 못하기도 한다. 내가 고자라니!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