滅絶師太

<의천도룡기>의 등장인물.

아미파의 장문인.

그의 친오빠는 하남성(河南省) 난봉부(蘭鳳府)에서 금과추(金瓜樞) 방평(方評)이라는 노영웅으로, 농사짓고 학문을 익히며 남과 사귀지 않고 혼자 사는 사람히키코모리이었으나 사손에게 살해당했으며 그로 인해 사손에게 원한을 가지고 있다.

그 뿐만 아니라 그녀의 사매 고홍자가 양소와 싸우다가 패한 후, 수치를 이기지 못해 객점에서 객사하고 의천검도 관가[1]에 진상되어 나중에 다시 찾아와야 했기 때문에 명교 자체도 더욱 싫어한다. 게다가 아끼던 제자 기효부가 양소에게 몸을 더럽혔기 때문에 양소를 정말정말 끔찍하게 싫어한다.(…) 그렇게 싫어하면 직접 찾아가서 해결볼 것이지 학생은 왜 죽여!!

아미파의 제자들을 이끌고 호청우의 호접곡에 찾아와 기효부를 추궁하고, 그녀에게 양소를 죽이라고 강요했지만 듣지 않자 살해하였다.

명교를 치러 가는 길에 아미파의 제자들을 이끌고 참가하였으며, 도중에 은리장무기를 포로로 붙잡아 끌고 간다. 다만 이 때는 정체를 몰랐다. 자기 후계자도 가차없이 죽이는데, 길거리 문제아들은 데려오는 아이러니...

명교의 오행기가 육대문파에게 포위당하는 위기에 처했을때, 장무기가 나서서 그들을 가로막으며 살려주려 하자 장무기에게 세 번 공격을 받아내면 물러나겠다는 조건을 건다. 결국 장무기는 구양신공의 힘으로 멸절사태의 공격을 세 번 받아내었으며, 마침 천응교은야왕도 지원 병력을 이끌고 왔으므로 후퇴하게 되었다.

광명정에서 다시 장무기와 대결할 때는 의천검의 예리함으로 우세를 점했지만, 장무기는 멸절사태의 헛점을 노려 건곤대나이로 의천검을 빼앗아 버린다. 그런데 장무기가 주지약을 통해 의천검을 돌려주려는 순간 장무기를 죽이라는 명령을 내려 주지약이 장무기를 찌르게 만든다.

이후 육대문파의 패배를 인정하고 광명정을 떠나 중원으로 오다가 아미파 제자들과 함께 조민에게 사로잡힌다. 만안사 10층 탑에서 장무기의 도움을 받아 다른 육대문파의 고수들과 같이 탈출할 수 있었다. 하지만 명교의 도움을 받는 것이 싫었기 때문에 장무기가 건곤대나이로 충격력을 분산하여 받아내려는 순간에 역습을 가해서, 떨어질 때의 충격을 그대로 몸으로 받아 사망하게 된다. 따지고보면 장무기는 무당 사람이잖아!! 그리고 죽기 직전에 주지약에게 아미파 장문인의 자리를 물려주면서 절대 장무기에게 마음을 주지말고 미인계로 의천검과 도룡도를 빼았으라느 유언과 의천검, 도룡도에 숨겨진 비밀을 알려준다.

이연걸이 주연한 영화판 의천도룡기에서는 취급이 심한데, 의천검템빨덕에 어느정도 대등한 승부를 벌였던 원작과 달리 장무기의 페이크[2]



걸려서 승부는 커녕 순식간에 의천검 뺏기고 찰진 따귀 수십대를 얻어맞는다. 이후 중독된 명교수뇌부의 해독약을 얻기 위해 장무기랑 조민이 협상하고 있을때 소소에게 일격을 먹이며 분풀이를 하지만, 때맞춰 날라온 장무기의 반격에 나무 몇그루를 박살내며 날아가서 리타이어. 부축이 없으면 걷지도 못할정도로 빈사상태에 빠졌는데 성곤이 나타나서 우리 같이 원나라에 충성하자고 꼬드긴다.

작중 보이는 모습은 장삼봉 바로 아랫단계로 인정받는 당대의 손꼽히는 고수[3]이며 손속이 매섭고 악랄하다. 자신의 정의를 위해서라면 제자라도 단칼에 죽여버리는 매정한 사람이며 마교의 도움따위는 받지 않는다며 몸을 던지는 남다른 자부심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명교를 악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서 그렇지[4] 기본적으론 선을 추구하는 인물이며, 애국심도 뛰어나므로 성곤같은 매국노와는 질적으로 다르다. 인간미 없는 냉혈인간도 아니라서 본인이 호감을 갖고 있거나 선인이라 생각하는 인물은 (예를 들면 자기가 기효부의 남편감으로 점찍어놨던 은리정같은 경우...) 엄청 잘해준다. 자신에게 대적한다 해도 능력이나 기개가 뛰어난 사람을 인정하는 면도 있어서, 위일소와 잠깐 겨루었을 때는 수많은 사람이 보고 있는데도 기꺼이 자신의 패배를 인정했고[5] 장무기가 자신에게 있어 철천지 원수인 명교도를 보호함에도 불구하고 그 패기와 강단을 높이 사서 그를 무력화시키되 목숨만은 살려야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다만 악을 미워하는 것 자체는 좋지만 그 정도가 지나치고 시야가 좁고 은원에 지나치게 민감하다는 점은 분명한 단점이다. 명문정파의 장문인이지만 현대의 기준으로 볼 때에는 선악을 단정짓기 어려운 인물. 쉽게 말해 자신의 신념을 위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는사람인 셈. 어쨌든 상당히 주관이 뚜렷하고 개결을 지키며, 어떤 경우라도 외압에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뜻을 관철한다는 것은 아무나 할 수 없는 일임이 분명하므로 보통 인물이 아닌 것만은 사실이다.

의천도룡기 2009드라마에서는 도리어 주지약보다 우월한 미모를 뽐낸다. 얀데레 인처...가 아니고 노처녀 모에 만안사에서 스파이로 잠입해 있던 광명우사 범요가 자기와 그렇고 그런 관계라고 속인 게 드러날 때 잠시 노발대발하며 개그캐릭터가 되기도 한다. 이 드라마에서는 장삼봉의 100세 생일에 직접 선물을 전달한 것으로 되어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