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teradish2.PNG](http://z4.enha.kr/http://rigvedawiki.net/r1/pds/whiterad ish2.PNG)

Contents

1 개요

2 요리 방법

ion=1)]

1 개요 ¶

시합 전에 먹으면 경기결과가 무승부가 난다는 전설의 음식.

가 주재료로, 정확히 말하자면 서울 소고기 뭇국. 소고기국의 일종이다. 서울에서는 소고기 뭇국 하면 다 이 요리를 떠올린다.

소고기나 바지락과 함께 끓여낸 국의 일종이다. 무가 주재료이기 때문에 무를 소비하기에 가장 좋은 음식 중 하나다. 무는 가격이 저렴하지만 그 양이 상당히 많은 관계로 자취생이나 혼자 사는 사람이 해먹기는 어려운 편이지만 최근에는 무의 1/3 크기정도로 토막내어 파는 곳도 있다.

조리 방법이 간단하기 때문에 교과 과목인 가정시간에 실습으로 나오기도 했다.

뭇국이 올바른 표기법이나 아직도 많은 이들이 무국이라고 사용한다.

ion=2)]

2 요리 방법 ¶

난이도가 어렵지 않기 때문에 가정에서도 어렵지 않게 맛볼 수 있다. 무의 시원한 국물맛과 소고기나 바지락의 감칠맛이 더해지며 맵거나 짜지 않아 특별히 입맛을 타는 요리는 아니다.

무는 가을이나 겨울이 제철이기 때문에 이 때 해먹으면 더 맛있다.

재료 : 무(두주먹), 소고기(100~200g/ 양지 또는 국거리용), 참기름, 국간장, 다진마늘 1/2 숟가락, 후추가루, 소금

1. 무는 깍두기 정도의 넓이로 두께는 1cm 미만으로 얇게 썰어둔다.

2. 냄비에 소고기와 참기름, 다진마늘을 넣어 살짝 볶다가 무를 투입해서 조금 더 볶아준다. 큼직한 양지고기를 준비했다면 찬물에 30분 이상 담가 핏물을 빼는게 좋다.



3. 파뿌리 + 건다시마 + 건새우 + 양파껍질로 육수를 내면 좋겠지만.. 이건 꽤나 시간도 걸리고 귀찮은 관계로 생략해도 된다. 어쨌든 볶아낸 재료에 육수나 물을 부어 끓인다. 육수가 없지만 더 깊은맛을 원한다면 시중에서 파는 조미료를 사용해도 좋다. 이 때 물(육수)의 양은 재료의 2배 정도가 좋다.

4. 끓으면 국간장(위 재료 기준으로 2숟갈 정도가 적당하지만 맛을 보며 조절하자)과 소금으로 간을 하고 후추와 대파를 넣으면 끌. 입맛에 따라 표고버섯[1] 이나 고춧가루[2] 첨가해도 좋다.

참고로 쇠고기와 무국을 오래 끓이면 더욱 진하고 시원한 국물 맛을 느낄 수 있다.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