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자경찰 제이데커 43화에서 등장한 필살기.

섀도우마루(국내명 섀도우제트)가 하이저스 성인에 의해 부활하면서 새롭게 변형한 것이다.
부활하면서 거대한 캐논 형태로 변형했다. 그런데 모든 기체가 들어서 겨우 사용했을 정도로 엄청나게 크고아름다워졌기에 전 용자들이 다 들고서야 겨우 발사했다. 파워는 최강으로, 대기권에 간단히 구멍을 내버린다. 다만 하늘을 향해 쏜 것도 아닌데 빔이 지표면과 직각으로 솟는 이유는 알 수 없다. (...)

하이저스 성인의 힘으로 사용한 것이기에 이후에는 사용되지 않았다. 왜 커진 것인지는 아직도 의문. 실은 이 캐논 형태는 정식 발매한 완구로도 재현이 가능하나 설명서에는 적혀있지 않다.[1]

여담으로, 10년 후 같은 '경찰'이라는 소재를 다룬 작품인 [특수전대 데카레인저](/wi ki/%ED%8A%B9%EC%88%98%EC%A0%84%EB%8C%80%20%EB%8D%B0%EC%B9%B4%EB%A0%88%EC%9D%B8 %EC%A0%80) 43화에서 본 공격이 올스타 얼티밋 버스터라는 이름으로 패러디되었다. 게다가 선보인 방영 홧수까지 43화인 것까지 원본과 동일하다!

\----

[1] 실은 섀도우마루의 금형이 트랜스포머에 등장하는 닌자참모 식스샷의 것을 그대로 썻기 때문이다. 본래의 완구기믹상은 레이저건으로 변신 가능한 것을 작중 설정상 내주지 않고있다가 깜짝 등장시킨 것이긴 한데 트랜스포머 올드팬들은 그 금형의 원형을 알아봤으므로 놀랄 것도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