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담 센티넬의 등장인물. G제네 시리즈와 같은 건담 관련 게임들의 성우는 겐다 텟쇼가 전담하고 있다.

지구연방군 소속의 모빌슈트 파일럿으로 계급은 대위, 1년전쟁을 겪은 베테랑이다. 호전적이고 행동파인 인물로, 철저한 지구지상주의자라서 스페이스 노이드를 경멸한다.

뉴 디사이즈의 지휘관을 맡았지만, 사실상 토슈 크레이에게 조직의 방침을 정하게 했고 자신은 그 계획을 실행하고 있었다. 이는 스스로 지략이 모자란다는 점을 알고 있는 브레이브가 행동파이며 맹장 타입인 자신보다는 두뇌파에 지장 타입인 토슈에게 그 역할을 맡긴 것이다. 또한 거친 성격에도 불구하고 그 호쾌함 덕분에 부하들의 평판도 나쁘지 않았다. 토슈가 뉴 디사이즈 궐기 직후 브레이브를 조직의 리더로 지목한 것도 두뇌파인 자신에게 부족한 행동력과 카리스마가 브레이브에게 있음을 고려한 것.

그러나 역시 머리보다 몸이 앞서는 육체파의 한계 때문인지(...) 리더의 안위에 따라서 조직의 기반이 흔들린다는 점을 망각한 채 몸을 사리지 않고 위험한 전투를 자처하는데, 에이어즈 시 공방전에서 크레이의 만류를 뿌리치고 건담Mk-V를 타고 출격하여 대단한 전과를 올리지만 결국 Ex-S건담과의 전투에서 전사한다. 브레이브를 리더로 지목한 토쉬도 이 점을 항상 우려했었는데 결국 걱정이 현실이 된 셈. 다만 브레이브의 판단도 마냥 잘못되었다고는 할 수 없는게, 연방군에 비해 물량에서 압도적으로 열세에 놓인 뉴 디사이즈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이 가장 강력한 전력인 브레이브와 건담Mk-V가 가능한한 많은 적들을 잡아주어야 할 필요가 있었다. 유언은 "바, 바보 같은…… 이제 겨우 지구로……."

S 건담과의 전투중 죽음의 공포에 휩싸인 료우 루츠를 구하기 위해 ALICE가 각성하면서 건담 Mk-V에 칼침을 놓아 브레이브 코드를 끔살하는 장면은 SD건담G제네레이션 ZERO에서 CG로 재현되었다.

SD건담 G제네레이션 WORLD에서는 F 이후로, 정말 오랫만에 G제네에 등장. 사실 이 아저씨가 나온 거 자체가 의외다.(...)

여담으로 뉴 디사이즈가 신센구미를 모델로 제작된 까닭에 브레이브 코드의 이름은 신센구미의 국장으로 유명한 곤도이사미(近藤勇)의 이름을 영어식으로 바꾼 것이라고 한다. (곤도 = 코드, 勇 = 브레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