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이 문서는 도시전설을 다룹니다.

실제로 발생되었다고 증명된 적이 없는 현상을 다룹니다. 카더라 통신에 기반한 증명되지 않은 내용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열람할 때 주의해 주십시오. 또한 내용 중에 개개인에 따라 혐오감을 줄 수 있는 표현이나, 범죄 등의 불법적 내용 및 따라하면 위험한 내용도 일부 포함하고 있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Contents

  1. 개요
  2. 잘못 알려진 사실들

2.1. 원래는 브리오슈였다?

  1. 진실
  2. 유사 사례
C%BC%EB%A9%B4%20%EC%BC%80%EC%9D%B4%ED%81%AC%EB%A5%BC%20%EB%A8%B9%EC%9C%BC%EB%A

1. 개요 ¶

Qu' ils mangent de la brioche!
(그들이)케이크를 먹으면 될 것을!

프랑스 부르봉 왕조의 국왕 루이16세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말했다고 전해지는 유명한 막장 명언. 당시 굶주린 백성들이 먹을 이 없다고 하자 '그럼 케이크를 먹으라'고 했다는 것이 그 기원이다. 인류가 역사를 기록하기 시작한 이래로 가장 유명한 안드로메다 관광 특급 대사로 꼽힌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실제론 이런 말을 한 적이 없다. 근거 없는 소문이 얼마나 큰 파장을 가져오는가를 보여주는 대명사. 어떤 의미에서는 당대의 도시전설이라 볼 수도 있다.

C%BC%EB%A9%B4%20%EC%BC%80%EC%9D%B4%ED%81%AC%EB%A5%BC%20%EB%A8%B9%EC%9C%BC%EB%A

2. 잘못 알려진 사실들 ¶

C%BC%EB%A9%B4%20%EC%BC%80%EC%9D%B4%ED%81%AC%EB%A5%BC%20%EB%A8%B9%EC%9C%BC%EB%A

2.1. 원래는 브리오슈였다? ¶

앙투아네트가 어린 시절 오스트리아에서 살던 무렵에 사람들이 "빵 좀 주세요"라고 외치며 궁전 앞에 모이자 그녀가 시종들에게 "저 사람들에게 브리오슈를 주세요."라고 한 말이 퍼지고 왜곡해 저 말로 바뀌었다고 한다. 한 마디로 The cake is alie 뭐야, 좋은 사람인데?

원래 브리오슈(brioche)는 전문 빵집의 오븐과 베이킹 팬 안에 들러붙은 밀가루 반죽 = 빵 찌꺼기였는데, 비교하자면 한국에서 시루떡 찔 때 시루에 두르는 시룻번 같은 것이었다. 매일 가게 문을 닫을 때쯤 제빵사는 팬과 오븐에서 찌꺼기를 긁어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문 밖에 내놓았다고.

그러나 마리 앙투아네트가 왕비에 오를 무렵 브리오슈는 부유 계층이 즐기는 부드럽고 달콤한 페스츄리[1]를 뜻하게 되었다. 덕분에 당시 반대세력이 말의 속뜻과 기원을 싹 빼고 문장 그대로를 사람들에게 전달했다고. 알고 보니 앙투아네트도 좋은 녀석이었어

**하지만 마리 앙투아네트는 이 말도 역시 한 적이 없다**. 중요하니깐 2번 말한다! 유언비어는 두 번 찌른다 아예 브리오슈 관련 발언 그 자체가 없었다.

C%BC%EB%A9%B4%20%EC%BC%80%EC%9D%B4%ED%81%AC%EB%A5%BC%20%EB%A8%B9%EC%9C%BC%EB%A

3. 진실 ¶

오스트리아 출신의 왕비를 '오스트리아의 암탉'이라고 부르며 비웃고 미워하던 사람들이 악의적으로 퍼뜨린 소문이다.

브리오슈가 빵 찌꺼기였다는 것 자체가 사실이 아니다. 사건 1세기 전인 17세기에 이미 "pâté à tarte briochée", "a pain à brioche pauvre" 라는 빵에는 밀가루 1kg 당 계란 세개와 버터 250그램을 넣으라는 '요리법'이 있었다. 겨우 찌꺼기에 '만드는 방법'이 나올 리가 없다.[2] 즉, 브리오슈는 일반적인 '음식'이다. 사실 브리오슈는 버터와 설탕이 귀했던 당시에 반죽에 많은 양의 버터, 설탕, 달걀을 넣어 만들었던 만큼 찌꺼기가 아닌 귀족들만 먹을 수 있었던 빵이다.

일단, 이 말 자체는 앙투아네트와는 연관 없는 다른 곳에서 등장한다.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면 되지'라는 말은 마리 앙투아네트가 프랑스로 시집오기 전, 그러니까 프랑스 땅을 밟기도 전에 철학자 장 자크루소의 '참회록'에 등장한다.

어느 고귀한 공주농부들로부터 빵이 떨어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브리오슈를 먹게 하라'고 했다는 이야기인데, 이 일화에서 그녀는 뻔뻔한 공주로 매도되지는 않는다. 그녀가 알고 있는 빵 이름은 브리오슈뿐이었고, 자기가 먹을 빵을 굶주리는 사람들에게 나눠 주려는 호의에서 나온 말이었기 때문이다.

이후 사람들이 이 이야기를 와전하고 악의를 덧씌우면서 이 일화는 마리 앙투아네트의 말로 바뀌었다. 그래도 마리 앙투아네트를 가리킨 것일 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겠지만, 그건 시간적으로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장 자크 루소는 1766년 회고록을 쓰면서 1740년에 있었던 일화를 떠올린다는 식으로 언급하기 때문이다. 그것도 무슨 정치적 비판을 하려는 의도도 아니고, 술마시려고 빵을 찾다가 문득 저 이야기를 떠올리고는 브리오슈를 안주로 술마셨다는 이야기. 심지어 회고록을 쓴 시점 기준으로 봐도 1755년에 태어난 마리 앙투아네트의 나이는 이 때 12살이고, 프랑스에 시집가기로 결정한 건 1770년으로 책이 나오고도 4년 뒤이다.[3] 딸인 [마리 테레즈 샬로트](/ wiki/%EB%A7%88%EB%A6%AC%20%ED%85%8C%EB%A0%88%EC%A6%88%20%EC%83%AC%EB%A1%9C%ED% 8A%B8)의 이야기에 따르면 사치의 대명사처럼 알려진 후대의 이미지와는 달리 사생활에서 검소한 모습을 보였고 빈민들의 삶에도 신경을 썼다니 대혁명 시기에 붙은 나쁜 이미지가 현재까지 내려오고 있다고 볼 수 있다.

문장 자체만 보고 따졌을 때, 언어학의 관점에서 보면 제유법을 알아듣지 못해 생긴 일화다. '빵'이라는 단어에는 '먹고 살 양식'이라는 의미가 담긴 것이므로 대유법, 그 중에서도 제유법이라 할 수 있다.

좌우간 잘못인 상식이라도 워낙 유명한 말인 탓에, 종종 다른 사안들과 엮여 돌곤 한다. 특히 세상 물정 모르는 높으신분들탁상공론이 튀어나올 때면 빠짐없이 떠오르는 구절이다.

C%BC%EB%A9%B4%20%EC%BC%80%EC%9D%B4%ED%81%AC%EB%A5%BC%20%EB%A8%B9%EC%9C%BC%EB%A

4. 유사 사례 ¶

다만 마리 앙투아네트는 이런 말을 안했지만 역사상으로는 실제로 이것과 유사한 사례가 존재하긴 했었다. 그 점이 본 대사에 신빙성을 더해준 것으로 보인다.

서진의 2대 황제였던 혜제 사마충이 "쌀이 없으면 고기죽을 먹으면 되지 않는가?(何不食肉糜[4])"라고 했다는 사례가 있다.. 이건 사실이다. 다만 혜제는 백치라 판단력이 흐린 때였음을 감안해야 좋다. 다만 중국에서 나온 이 이야기가 대륙을 횡단하면서 변신했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조선에선 예종의 아들인 제안대군 이현이 "쌀이 없으면 꿀떡의 찌꺼기를 먹으면 될 것이다."란 말을 했다는 기록이 명종 때 지어진 패관잡기(稗官雜記)에 있는데 야사인 데다 제안대군 역시 좀 모자라서 당대에 웃음거리였음을 고려하면 와전일 가능성도 있다.[5]

대사의 결과 자체는 정반대이지만 방향은 비슷한 말도 있는데, 제2차세계대전 당시 일본군 장성으로 현재 대한민국 건국 유공자 취급을 받는 무타구치렌야는 보급품이 떨어졌다는 보고를 받자 "일본인은 초식동물이니 길가에 난 풀을 뜯으며 진격해라"라는 주옥같은 명언을 내뱉으신 바 있다.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개그 프로인 개그콘서트에서도 예전에 봉숭아학당옥장군([정종철](/wiki /%EC%A0%95%EC%A2%85%EC%B2%A0) 분)이 이와 비슷한 형식의 개그를 선보인 바 있다.(ex: "뭣이? 서울역 노숙자가 갈 곳이 없어?" → 이에 특단의 대책 "용산역으로 가라 그래") 이건 진짜다. 요즘은 용산역도 꽉 찼지만.

2010년에 배추 값이 폭등하자 당시 이 대통령은 '배추가 비싸다고 하니, 내 밥상에는 양배추로 담근 김치를 올려라'라는 발언을 했고, 농수산식품부 장관 등의 정부 인사들이 "배추 값이 오르면 덜 담가먹으면 되지"라는 식의 말을 했다. 물론 양배추겉절이도 먹을 만하지만 문제의 뼈대는 배추 값만이 아니라 배추의 값이 오르자 배추를 대체할 채소들도 거의 모두 덩달아서 값이 올라 식생활에 비용 부담이 커졌다는 것이다. 따라서 배추가 비싸서 김치도 못해먹는다는 민중의 목소리는 서민들의 먹거리생황 전반이 어려워졌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카드 돌려막기도 아니고 배추 값이 비싸면 양배추 사먹으면 된다는 발언은 사태의 요점과 민심을 전혀 못 이해한 실언이라 할 수 있다.높으신 분들은 나름대로 국민을 걱정한 발언이라는 해석도 가능하지만, 당장 민심은 그런 심적인 위로보다 실질적인 물가 안정 정책을 요구하는데 정부가 그런 의중을 전혀 어루만지지 못하고 그런 발언을 했으니 끊는 물에 기름 붇는 격의 실정으로 꼽혔다.대체 어떻게 하면 국가의 대표가 해당국가의 물가도 제대로 모르냐? 딱 이 사례와 비슷한 모양새인 셈. 사실 1990년대에 이미 '배추 값이 비싸니 오이 김치를 담급시다'라는 병크 발언이 나왔다.아니면 이들도 백치여서 판단력이 흐린가?

밴드 의 노래인 Killer Queen 의 도입부에 가사로 등장한다. (Let them eat cake, she says/ Just like Marie Antoinette)

뮤지컬 엘리자벳의 넘버 번안 중에 이 말의 변형이 들어갈 뻔했다. 정식 공연 전 미리 김준수 뮤지컬 콘서트에서 넘버가 공개됐는데, 수록곡 '밀크'에서 고기덕후루케니가 '왕비가 이렇게 말했다지, 빵과 우유 대신에 고기를 먹어(...) 참고로 이 뮤지컬은 마리 앙투아네트와는 같은 오스트리아 사람이란 것 외에는 하등 관련이 없는 엘리자베트 폰 비텔스바흐가 주인공인 작품이다. 덕분에 제작사는 뮤덕들에게 가루가 되도록 까였다. 본 공연에서는 수정.

마오쩌둥대약진운동 당시 먹을 것이 없어 아사자가 속출한다는 보고가 올라오자 먹을 것이 없으면 끼니를 줄이면 된다는 대범한 명언을 남겼다. 게다가 저걸로 그치지 않고 사람이 굶어죽는 건 옛부터 있었던 일인데 뭐 큰일이라고 보고까지 하나라는 명언까지 덧붙이면서 역시 동일인이 내뱉은 명언 '생명은 깃털보다 가볍다'[6]라는 말과 함께 마오쩌둥의 인간성을 잘 보여주는 언행 중 하나로 남았다.잘못한 해석으로 온 흑색비난의 예. 어떻게 보면 이 항목과 일맥상통한다.

대구 10.1사건 직전 미군정은 식량배급이 실패하자 [ 쌀이 없으면 채소나 과일을 구해 먹어라 ](http://newslibrary.naver.com/viewer/index.nhn?articleId=1946091900209202002& 085&publishType=00020)는 대응을 보였다.(...)

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에서도 여치(정려원 분)의 대사 중 "돈이 없으면 다이아나 금팔찌를 팔면 되지 않느냐"는 대사가 있다.

한반도 북부 지역을 무력점거한 할배의 뚱땡이 손자쌀이 없으면 고기를 먹으면 되지라는 말을 했었다.

그 밖의 응용으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