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레이어즈의 코믹스 중 하나.

시기상으로는 소설 5~6권. 1부에서 제로스를 만나고 피브리조가 등장하는 시점의 중간인듯 싶다. 시기상으로는...[1]

리나와 가우리가 고대 문명중 하나인 크로노스 유적의 루비아이 시스템[2]을 건드려 마족들이 승리하기 직전의[3] 다른 평행 세계로[4] 날려가 그쪽의 마족들을 날려버린다는 이고깽스런 방식을 밟고 있다.

슬레이어즈의 다른 패러렐월드 작품과 달리 다른 평행 세계(혹은 우주)로 날려갔다는 설정을 발전시켜 중반부턴 아예 이 설정을 적극 도입(?), 전작에 나왔던 요소들을[5] 배경으로 색다른 전개가 펼쳐지는게 특징.

하지만 슬레이어즈만의 분위기도 별로 없고, 초반의 임펙트와 대비적으로 막판엔 리나 주변의 인물까지 죄다 결집시켜 크로노스의 방어 시스템이자 최종 보스인 아그리파와 싸우지만...[6] 결말 자체를 애매하게 끝낸게 흠이라면 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