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네모시네의 딸들의 등장인물. 성우타카모리 요시노.

본디 자신의 오빠인 시마자키쇼고에 대한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자신의 오빠를 천사가 데려간 것 같다고 마에노코우키에게 천사를 찾아달라고 부탁한다.

기본적으로 상냥하고 여린 심성의 여인인듯. 이후에는 코우키와 결혼, 마에노테루키의 어머니가 된다.

코우키가 죽고나서 홀로 테루키를 키운듯하다. 자신이 부친이 없다는 것 때문에 아들 테루키는 방황하다 니트족이 되어버린 것 같다. 전형적인 방항하는 아들을 둔 홀어머니 모습을 보인다.

테루키가 가장이 되었을 때는 이미 고인이 되어 사진으로만 등장. 손녀인 마에노미시오가 외출 하기 전에 그녀의 목걸이를 꺼내 쓰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