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림사의 권법으로 소림 본연이라 일컫는 3대 무술인 소림72예, 소림곤법천종과 더불어 하나이다.[1]

심의육합권의 창시자인 희제가는 무술 여행 당시 하남성의 절에 머물면서 수련을 했는데 이 절이 소림사라는 것이 정설에 가깝다. 이유는 심의육합권소림사심의파가 서로 굉장히 닮아있기 때문이다. 희제가가 소림사에서 심의파를 배운 후 심의육합권을 만들었다는 설이 있고 희제가가 만들었던 원형인 심의파를 소림에서 배워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는 설도 있다. 희제가가 심의육합권을 완성한 것은 고향으로 돌아간 후이므로 어쩌면 심의파가 먼저였을수도 있다. 또한 소림사에서는 심의파가 원류라고 설명한다.

심의파라는 이름은 요즘은 많이 남용되는 편인데 그 원류는 소림사 심의파가 가장 잘 보존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심의육합권의 경우는 기술을 덧붙이고 이후 대씨 심의권, 회족의 심의육합권 등으로 갈라지면서 추가되거나 빠지는 부분이 생겼지만 소림사 심의파의 경우는 그런 갈라짐이 없기 때문에 거의 원전을 고수하고 있다는 설명.

마쯔다 류우지와의 인터뷰에서 덕건선사[2]는 소림사의 심의파는 독신으로 살며 정기신을 보존해야 한다고 했지만 한병철 씨의 고수를찾아서 개정판을 보면 꼭 그런 것은 아니라고 하며 속가 제자들도 있긴 있다고 한다.

특징이며 다른 심의육합권과의 차이라면 형태가 없다는 점이라고 한다. 일종의 의념, 단련, 기공이며 이를 다른 권법을 통해서 발출하는 형태라고 하는데 고수를 찾아서 개정판에 그런 모습이 잘 실려 있다.

다른 심의파에 대한 여러 설들과 인터뷰가 있지만 고수를찾아서 개정판이 가장 최근이니 신뢰할 수 있을 듯 하다.

\----

[1] 이에 대해서는 말이 좀 있는데 사실 셋 다 외부에서 들여온 것들이다. 소림곤법은 유대유에게서 배운 뒤 발전시킨 것이며 소림72예는 다른 무술 파에서도 하는 단련법들을 총집합한 것에 불과하지만 개중에는 본연의 것도 들어있긴 함.
[2] 현재 소림사 심의파의 전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