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1. 소개
  2. 여담

http://i1109.photobucket.com/albums/h434/ppp98pp/Ultraman%20Tarou/ARSK.jpg

[[JPG external image]](http://i1109.photobucket.com/albums/h434/ppp98pp/Ultram an%20Tarou/ARSK.jpg)

荒垣修平

1. 소개 ¶

울트라맨 타로의 등장인물. 배우는 故 토노 에이신[1]. 초인 제트맨 더빙판의 이름은 왕소천이며 성우는 김무규[2], 49~50화에서의 성우는 사와 리츠오.[3]

ZAT의 초대 부대장이며 나이는 29세. 아사히나류타로 대장이 공식적으로는 잘 나오지 않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대장의 역할을 겸하고 있다. 경험 많고 실력이 뛰어난 인물로 현장에서 벌어지는 모든 작전을 진두지휘하고 있는데 그 뛰어난 판단력과 통찰력은 다른 대원들을 압도한다.

하지만 우락부락해보이는 생김새나 후덕한 인상과는 달리 정체는 본작의 개그캐릭터 중 한 명. 거의 매 화마다 빵빵 터뜨리는 강렬한 몸개그와 어수룩해 보이는 행동 등이 작전 시의 냉정한 모습과는 다른 독특한 캐릭터성을 만들어냈다. 이는 전작 울트라맨 에이스까지 무겁고 진지한 요소가 많았던 것에서 벗어난, 매우 특이한 점이었고 이 덕에 타로의 시청률을 올리는데 큰 공헌을 하기도 했다.

키타지마 테츠야, 난바라타다오와 콤비를 자주 이루며 주로 3바보라는 이름으로 불릴만큼 재밌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다. 개그 방위대의 일원답게 온갖 기상천외한 작전을 짜내는데, 상당수가 이 인물의 아이디어이다.[4] 은근히 도짓코 기질도 있고 난바라와 키타지마의 바보짓에 츳코미를 하다가도 어느새 보케 포지션으로 변해서 타박을 듣는 등 처음부터 개그 캐릭터 노선은 피할 수 없었다고 보는 의견도 있다.[5]

이와는 별개로 인간미가 넘치고 다정한 성격 덕에 인기도 매우 높은 편. 본작에서의 인기는 ZAT 대원 중에서 순위를 매기라 한다면 히가시고타로와 비슷하거나 조금 못할 정도이다.



시리즈 역사상 최초로 부대장의 타이틀을 달고나온 인물로 ZAT 내부에서도 발언권이나 신뢰도가 상당히 높다.[6] 최종회가 얼마 남지않은 시점에서 우주 스테이션으로 전근을 갔다는 설정으로 하차했기 때문에 팬들에게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으로는 마지막까지 그가 함께 했으면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들 정도로 팀의 분위기를 책임지는활력소였다.

명대사는 "기다려! 내 것도 남겨놓으란 말야!!"

초기에는 짧은 머리였다가 머리와 콧수염을 기르면서 인상이 많이 지저분해졌으나 어느 순간부터 콧수염이 사라지고 후반부로 들어서면서 초반의 짧은 머리로 복귀하고 인상도 선해졌다. 특히 51화에서 보여준 ZAT 정복 패션은 상당한 간지를 보여주었다.

2. 여담 ¶

토노 에이신 본인은 일본이 낳은 세계적 대배우 중 한 사람이었던 아버지[7]의 후광도 있었고, 본인의 연기력도 뛰어나 높은 인기를 얻을 수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아버지의 바람기 때문에 학창 시절에는 불량배들과 어울리기도 하는 등, 비행을 일삼았던 적도 있었다.[8]

하지만 마음을 다시 고쳐먹고 배우의 길에 들어서면서 등장하는 작품마다 자신의 성격을 그대로 살린 인간미 넘치고 자상한 캐릭터를 많이 연기해왔다. 젊은 시절의 경험 때문에 말년엔 청소년 훈육에 앞장서는 등 선행을 베풀어 왔기에 동료들에게도 귀감이 되는 성격이었으나 갑작스런 사망 소식으로 인해 한, 일 양국의 팬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