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z3.enha.kr/http://upload.wikimedia.org/wikipedia/en/9/9f/AmericanGangs terposter.jpg)

[[JPG external image]](http://upload.wikimedia.org/wikipedia/en/9/9f/American_ Gangster_poster.jpg)

American Gangster

2007년 12월 27일 개봉한 리들리스콧 감독의 영화. 주연은 덴절워싱턴러셀크로이다.

일상생활은 막장에 가깝지만, 일에서만큼은 청렴하고 소신있는 경찰인 리치 로버츠와, 성실하고 깨끗한 일과를 보내는 성공한 사업가의 탈을 쓴 채, 뒤에선 대규모 마약거래를 하는 마피아의 보스인 프랭크 루커스의 이야기를 소재로 하였다. (하지만 저 둘은 영화 종반이 되어서야 서로 직접 대면하게 된다.)

증거물로 몰수된 마약을 경찰이 마피아에게 몰래 빼돌리고, 마피아는 그 걸 희석시켜 다시 비싸게 판매하는 일이 벌어지는 와중에, 프랭크는 베트남전쟁이 벌어지는 것을 이용하여 태국에서 마약을 직수입[1] 해 온 후, '파란 마법(Blue magic)'이라는 이름을 붙여 기존에 유통되던 마약보다 순도높은 마약을 기존보다 더 싸게 팔아치운다. 결국 리치를 중심으로 하여 마약 전담반이 창설되고, 둘의 추격전이 시작되는 것으로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된다.

베트남 전쟁 당시 60년대의 막장스러운 미국사회를 그대로 영화속에 투영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마약이 사회를 어떻게 좀먹는지, 기회가 주어지지 않은 천재가 어떤식으로 재능낭비를 하게 되는지 볼 수 있다. 다만 천하의개쌍놈 짓을 하면서 흑인이라고 그랬다는 병맛 변호와 그것을 법정에서 받아들여서 두고 두고 까인다. 사실 오제이 심프슨 재판 때도 무죄판정을 받자 나온 비아냥이 프랭크 루커스도 흑인이라고 풀어준 놈들이라서 전혀 신기하지 않네였다. 사실 흑인 사회, 특히 상류층들은 거의 개거품을 물었다. 바로 저런 놈들 때문에 흑인들이 자기네가 스스로 2등 시민으로 영원히 남을 거라는 한탄도 나왔다.

실화다. 극적인 과장이 보태진 부분은 몇 군데 있지만 실존인물들인 두 사람을 모두 취재해 만든 영화.

러셀 크로 인터뷰([#](http://news.maxmovie.com/movieinfo/shanewsview.asp?menuCode=4 &subMenuCode=2&miid=MI0066169991&contain=&keyword=&page=36))
덴절 워싱턴 인터뷰([#](http://news.maxmovie.com/movieinfo/shanewsview.asp?menuCode= 4&subMenuCode=2&miid=MI0066111220&contain=&keyword=&page=3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