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사건 사고 관련 내용이 있습니다.

본 문서는 실제로 발생한 사건에 대한 자세한 내용 및 설명이 존재합니다. 개개인에 따라 불쾌감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인 만큼, 열람할 때 주의해 주십시오. 또한, 본 문서는 실제 사건의 내용을 기초로 하여 작성되었으므로 수정 및 주석 작성 시 충분히 고려 후 사실에 따라 추가해 주시길 바랍니다. 또한 본 문서에 설명된 내용 중에는 범죄 등의 불법적인 내용 및 따라하면 위험한 내용도 일부 포함하고 있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수정하는 위키러는 되도록이면 반면교사가 될 수 있도록 서술해 주십시오.

悪魔の詩訳者殺人事件

![igarasi.jpg](//rv.wkcdn.net/http://rigvedawiki.net/r1/pds/ec9585eba788 ec9d9820ec8b9c20ebb288ec97adec9e9020ed94bcec82b4ec82 aceab1b4/igarasi.jpg)

[JPG image (8.75 KB)]

피해자 이가라시 히토시

1991년 일본에서 일어난 악마의시 번역자 피살사건.

1990년 츠쿠바 대학의 조교수로 있던 이가라시 히토시(五十嵐一)는 살만루시디의 문제작 《악마의시》를 일본어로 번역했다. 그 후 1991년 7월 11일, 이가라시 히토시가 츠쿠바 대학 건물 내 엘리베이터 앞에서 정체불명의 인물에게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의 조사에서 현장에 O형의 혈액과, 쿵푸를 배우는 사람들이 신는 중국제 쿵푸용 신발 자국이 발견되었는데, 모두 범인의 흔적인 걸로 판명되었다. 하지만 더 이상의 증거는 없었고 범인을 잡을 만한 결정적 단서도 나타나지 않았다.

당시 《악마의 시》 때문에 이란 정부는 살만 루시디를 살해하라는 명령을 내린 상태였고, 살만 루시디는 영국 경찰의 보호를 받으며 살아야 했다. 이탈리아어 번역자도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는 사태가 벌어졌기 때문에, 일각에서는 이가라시를 살해한 사람이 이란 정부의 특수요원이거나, 이슬람교 근본주의자 테러 단체의 일원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CIA의 전직 요원도, 목격되기 쉬운 엘리베이터 앞에서 살해한 것은 특정 목표를 노린 계획적 범행이므로 테러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가라시는 이슬람교 신자는 아니지만, 이란에서 생활하면서 이슬람교를 깊이 이해하고 있던 인물이었다. 그래서 일부에서는 이슬람교를 깊이 이해하는 사람이 반(反) 이슬람교적인 악마의 시를 번역한 데에 불쾌감과 배신감을 느낀 자가 저지른 테러가 아닌가, 라는 추측을 하기도 했다.

반면 이 사건이 테러라는 것에 의혹을 품는 사람들은 반론을 제기했다. 왜 범죄를 은폐하기 쉬운 연구실이 아니라 엘리베이터 앞에서 살인을 저질렀는지 의심스럽다는 것이 주된 이유였다. 그래서 개인적 원한 관계에 의한 살인일지도 모른다는 의견도 나왔지만...

일본 정부는 이란과의 외교적 마찰을 우려해서 사건 수사를 유야무야 종결시켜버리는 황당한 짓을 했다(...). 그래서 일각에선, 경찰이 너무 지나치게 이란 정부나 이슬람 근본주의자 테러 단체에만 초점을 둔 것이 진짜 범인을 놓치게 만든 요인이 아닌가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수사 과정에서 이가라시의 연구실을 수색하던 중 그가 쓴 걸로 보이는 메모가 하나 발견되었다. 단노우라전투에 대한 사행시였는데, 일본어와 프랑스어가 섞인 것이었다. 마지막 행에서 "단노우라에서 죽는다"는 내용이 프랑스어로 "계단에서 살해당한다"로 적혀있어, 이가라시는 누군가가 자신을 죽이려 한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지 않았는가 추정할 수 있었지만, 범인에 대한 단서는 되지 못했다.

2012년 5월 20일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에서 이 사건을 다뤘는데, 피살된 교수에게 수업을 받던 방글라데시 유학생이 교수에게 경고를



했다고 하는데, 교수가 습격당하던 곳에 있었음에도 없었다고 거짓말을 해서 용의자로 의심 받았지만, 고국으로 돌아간 상태였던 데다가 교수 주변 인물만 조사하라는 윗선의 지시 때문에 잡질 못했다고 한다. 실제로 이는 주간 분슌(週刊文春)에서 1998년에 폭로한 일본 경찰의 극비 보고서의 내용이기도 하다. 다만 서프라이즈에서의 내용과는 달리, 주간 분슌의 보도에 의하면, 이 유학생은 이가라시 교수의 시체가 발견된 당일 오후에 나리타 공항을 통해 방글라데시로 돌아갔다고 한다. 문예춘추에 기고된 기사에서는 국가가 봉인한 살인 사건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