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메레르 시리즈의 등장인물.

남장여자, 보이쉬 속성. 제인롤랜드의 딸이다. 제인이 후에 엑시디움의 조종사 지위를 물려주기 위해 낳았으며 아버지의 비중이라곤 존재하지도 않는다(...)

공군에서 어린 훈련병으로 복무하고 있다. 로렌스는 제인과의 관계 때문인지 소녀의 몸으로 험한 공군 일을 도맡아 하고 있기 때문인지 그녀의 교육에 대단히 신경을 쓰는데, 이게 남들이 보기에는 에밀리가 자신의 사생아(!!)처럼 보일 거라고 전전긍긍하면서도 모른 채 할 수도 없는 듯.

로렌스를 따라 갖은 험한 곳을 오가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어머니를 닮아선지 신경쓰지도 않고 터프. 최근 여자의 특징이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로렌스는 골머리를 썩히는 중. 디마니와 이리저리 엮여서 꽤 친밀한 관계가 되지만, 부부가 함께 한 편대에 있기 힘들 거라는 생각에 그걸 견디지 못한 에밀리가 거절하는 중이다. 쿠링길레의 특성상, 녀석이 편대에 합류되기보단 다른 편대의 대장이 될 확률이 높고, 그러면 부부라도 평소에 얼굴 보기도 힘들 것이기 때문.

7권에서 로랜스 일행이 무인도에 버려졌을 때 알콜중독 문제아 선원들이 반란을 일으킨 과정에서 얼굴을 걷어차인 바람에 코가 삐뚤어졌다. 하지만 본인은 상처를 숨기는 것 자체를 굴욕으로 느껴 오히려 더 당당하게 내보인다는 모양. 패기 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