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팅 바쿠간 시리즈의 등장 악역. 북미판 이름은 Coredegon.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4기 후반부부터 등장하며 리제노이드의 스승, 사악한 메크토간군단의 리더로 그 동안 슈팅바쿠간 시리즈의 모든 사건의 흑막이자 만악의근원으로 사일런트 코어를 창조한 장본인으로 수많은 문명을 멸망시켰으며 네거와 제노헤드 왕가를 포함한 역사속 독재자들을 마이너스 에너지에 대한 욕망으로 타락시키고 황태자 시절 바로듀스를 무의식적으로 자기 아버지에 대해 이간질시켜 증오하게 만들어 네시아와의 전쟁을 주도한 장본인이다.[1] 애당초 아누비우스와 셀론을 선발대로 보낸것도 리제노이드가 아닌 이녀석이었다.

바로듀스의 육체를 잃은 메그밀과 역시 육체를 잃은 리제노이드를 위해 카오스 바쿠간들을 창조했다. 부하로 훔바바와 길가메쉬, 엔키두릴을 데리고 다니며 합체도 할 수 있으며[2] 그 위력은 2기 때의 얼터너티브라 할 만하다. 드래고를 포함한 배틀 브롤러즈의 바쿠간들을 구세대 쓰레기나 저능아라고 욕할만큼 잔인하며 구세대의 생물들을 증오한다.

그의 과거는 이랬다. 세상이 창조되었을때 빛과 어둠 속에서 나누어져 태어난 최초의 메크토간들 중 하나이나, 애당초 욕심이 많고 오만한 성격이었기에 평화로운 세계를 시기하게 되었고, 사일런트 코어를 창조하여 세계를 흡수하려 하였으나 오히려 최초의 드래고노이드인 드래고노이드와 드라크노이드에 의해 암흑계에 봉인되었다.

그러나 오히려 그것이 화근이 되었다. 암흑계와 수많은 차원을 이어주는 틈새로 자신의 인격이 담긴 악의 에너지를 분출하여 온 세상에 뿌린것이다. 그렇게 하여 일단 제노헤드 1세를 타락시키고, 그 다음에 바로듀스를, 그리고 마지막으로 네거에게 욕망을 분출시켜 타락하게 만든 것이었다.

그리고 메그밀과 만난후 클레이페르민 박사를 납치하여 만들게 한 자신의 인격이 담긴 분신인 생체 슈트형 메크토간 와이즈맨을 건즈 나자르에게 장착시켜 자신의 뜻대로 움직이게 하여 노넷 맴버들을 다루려 하나 오히려 와이즈맨은 독립선언을 하고[3] 서로 3파 적관계로 나뉘어 버리고 만다. 이에 리제노이드의 집사인 퓨리어스가 이제 이 세상의 살상을 그만두라고 간청하지만 엑소더스는 오히려 분노하여 퓨리어스마저 죽이고만다.

마지막에는 부하들과 합체한 상태로 지구에서 날뛰며 자신을 최강이라 우기나, 오히려 때를 노리던 메그밀과 리제노이드에게 인격이 침식당해 비참한 최후를 맞고 와이즈맨도 몸의 부작용으로 소멸됨으로서 페이크 최종보스로 전락해버리고 만다.[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