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왕의 최상급 융합 몬스터 카드.

nabell.com/img/card/card1000027001.jpg)

[JPG external image]

한글판 명칭

엘리멘틀 히어로 더 샤이닝

일어판 명칭

E・HERO The シャイニング

영어판 명칭

Elemental HERO The Shining

융합 / 효과 몬스터

레벨

속성

종족

공격력

수비력

8

전사족

2600

2100

"엘리멘틀 히어로"라는 이름이 붙은 몬스터 + 빛 속성 몬스터
이 카드는 융합 소환으로밖에 특수 소환할 수 없다.
① : 이 카드의 공격력은 제외되어 있는 자신의 "엘리멘틀 히어로" 몬스터의 수 × 300 포인트 올린다.
② : 이 카드가 필드에서 묘지로 보내졌을 때, 제외되어 있는 자신의 "엘리멘틀 히어로" 몬스터를 2장까지 대상으로 하고 발동할 수 있다. 그 카드를 패에 넣는다.



히어로비트 최강전설의 시작을 알린 카드. 기존의 엡솔루트 제로는 강력했으나 소재의 특성상 진짜배기 엘리멘틀 히어로보다는 데스티니 히어로+물속성위주로 굴리는게 편했으나 이 카드는 소재로 삼는 몬스터가 유희왕에서 최고로 메이저한 속성중 하나인 빛속성이고, 빛속성 히어로에는 너무나도 범용성이 뛰어난 엘리멘틀 히어로 어나더 네오스가 있었다. 즉 어나더 네오스 주축의 히어로비트덱에선 그냥 몬스터 두장 제외하고 이 카드를 뽑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된다.

효과 자체도 대놓고 미러클 퓨전과 연계하라고 써놓은 효과로, 미러클 퓨전으로 소환하면 공격력이 기본적으로 3200이 되기에 3000라인을 뛰어넘는 어태커가 되며 이 상태에서 묘지로 가면 미러클 퓨전으로 제외한 소재를 패에 되돌려 어드밴티지를 벌 수 있다. 다만 미러클 퓨전에 대놓고 특화되어 있는 카드라, 일반적인 융합소환으로 나오면 별 의미 없는 카드가 되어버린다는 단점이 있다. 특히 초융합으로 잡아먹었을 경우 미리 미러클 퓨전으로 소재를 제외한 상태가 아니라면 그저 공격력 2600짜리 바닐라가 된다.

다만 어찌되었든 유희왕에서 가장 메이저한 속성중 하나인 빛속성을 소재로 삼을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초융합의 실용성이 대폭 증가. 어느정도 로망 카드로 취급받던 초융합이 승률덱에도 채용되는 계기가 되었다. 이후로도 각 속성의 코믹스 융합 몬스터가 나오며 초융합은 히어로비트덱의 아이덴티티중 하나로 자리잡았다.[1]

안타깝게도 앱솔루트 제로와는 달리 회수 효과의 제한이 생각보다 까다롭다. 일단 발동 조건이 '묘지로 가는'것으로 변경되어 앱솔루트 제로와는 달리 바운스나 제외에는 대책이 없어졌으며, 그마저도 임의효과가 되어 타이밍을 놓치는 일이 많아졌다. 자주 보이는 '라이트로드 헌터 라이코' 마저 이 카드를 엿먹이는게 가능. 당연히 이 카드를 융합소재로 사용하거나, 릴리스 소재로 사용하거나 할 경우 회수 효과를 낼 수 없다. 상당히 아쉬운 부분.

데스티니 히어로까지 소재로 삼을 수 있었던 앱솔루트 제로와는 달리 엘리멘틀 히어로만을 소재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고, 이후로 나온 코믹스 융합히어로는 전부 이런 사양이 되었다.

원작에서는 레지 맥켄지와의 어둠의 듀얼에서 등장. 미러클 퓨전으로 융합소환해서 The SplendidVENUS를 파괴했다. 공격명은 옵티컬 스톰.

GX 6권 동봉 카드로 발매되었으며 한글판에서는 프리미엄팩으로 등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