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izabeth.

밀레시안밀리아가 지하동굴에서 탈출하는 것을 막기 위해 정체를 알 수 없는 자가 소환한 몬스터. 지하동굴 출구 바로 앞에서 등장한다.

악몽퀘스트의 최종보스임에도 불구하고 쉽게 털린다.. 패턴도 상당히 단순하고 데미지도 중간보스인 하데스보다 약한 수준. 게다가 경직과 다운이 존재해서 한대도 안맞고 패는게 가능하다. 다만 피통이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시간이 꽤 소요된다.

악몽퀘스트중에서 거의 유일하게 새로 만든 몬스터다. 엘리자베스를 제외하면 새로만들어진 몬스터는 없다.. 그러나 Al자체는 고스트와 상당히 비슷한 수준이어서 고스트처럼 파이어볼과 순간이동을 사용한다.

첫인상은 반시와 비슷하지만 눈이 붉고 해골을 주렁주렁 달고 있다던가, 검은 눈자위에 그게 얼굴로 검게 이어진다던가... 여하간 반시보다 무섭게 생겼기때문에 인기가 상당히 없다.(...) 이 몬스터는 반시의 리뉴얼 버전이다(...)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항목과 하위 항목 또는 이 틀 아래에 있는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1]

드라마 이리아 제 2화에서 밀레시안정체를 알 수 없는 자를 미행하다가 들켜서 주술에 의해 쓰러진 뒤 엘리자베스에 빙의당해 카루 숲의 유적을 막고 있던 자이언트 첩보원들과 엘프 친위대원들을 전부 쓸어버린다.[2]``[3] 몹으로 등장했을 때와는 달리, 경직도 없고 방어/보호 모두 매우 높은 사양. 밀리아에게 퇴치당하는데, 역시 밀리아는 자신이 퇴치한 엘리자베스가 밀레시안인 것을 전혀 모르는 듯 하다.

2차 능력치 패치 이후로 이 미션의 난이도가 심각할 정도로 올라가서 예전에는 중앙에서 별 생각 없이 윈드밀을 돌아도 깼는데 이제는 하나하나씩 빼와서 파이어볼트로 안전하게 처리해야 한다. 안쓰럽다.

원성이 자자했는지 3차 능력치 패치 후... 다시 원래대로 윈드밀만 돌아도 처치 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