令狐愚
(? ~ 249)

삼국시대 위나라의 인물. 자는 공치(公治). 본명은 영호준(令狐浚)으로 왕릉의 외조카. 영호소의 족자가 된다.

황초 연간(220~226년)에 화융호군이 되었다가 오환교위 전예가 호를 토벌해 공을 세웠지만 지시를 조금 위반하자 법으로 그를 잡아넣으려고 했으며, 조비가 노해 영호우를 포박하고 벼슬을 파면해 죄를 묻고서 조서를 내렸다. 조비가 조서를 내리면서 영호준은 어찌 그리 멍청하냐고 했기에 우(愚)를 이름으로 삼았으며, 정시 연간(240~249년)에 조상의 장사가 되었다가 후에 지방으로 나가 연주자사가 되었다.

평아에 주둔해 왕릉과 함께 비밀리 상의해 나이가 어린 조방을 폐위하고 초왕 조표가 나이도 많고 재능이 있으므로 그를 세워 허창을 수도로 해야 된다고 했으며, 249년 9월에 장군 장식을 백마로 파견해 조표와 왕래했다. 11월에 조표에게 다시 장식을 파견했지만 장식이 돌아오기 전에 질병으로 죽었으며, 결국 후에 이 일을 발각되어 그의 묘는 파헤쳐져 관을 자르고 그 시신은 시장에 3일간 말렸다가 인수와 조복이 불태우고 시체는 직접 흙에 묻혀지게 되었다.

이런 그의 몰락에 대해 영호소는 미리 경고를 하였지만 영호우는 오히려 영호소에게 자신의 관직을 자랑했다고 한다. 자세한 내용은 영호소항목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