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전 시리즈의 등장(?)인물로, 팬드래건왕국의 국왕 윌리엄 4세. 생몰년은 에스겔력 1235~1271년.

설정상으로만 등장하는 인물로, 창세기전 외전 템페스트의 발단이 된다.

라시드1세로빈의 자식들을 지지하는 콘웰 파와 라시드 1세와 올리비아 왕비의 자식들을 지지하는 버몬트 파의 대립인 장미전쟁의 중심이 된 인물로, 당시의 작위는 글로렌스 공작이었다. 라시드 1세와 올리비아 왕비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들 가운데 차남으로, 헤이스팅스공작 가문의 딸 루디비나 헤이스팅스를 아내로 맞아들였다.

1266년 라시드 1세가 승하하자 차남 헨리 팬드래건이 왕위에 즉위한다. 장남 우드스톡 황태자는 투르에 잡혀갔다가 한제국에 망명했다. 이런 복잡한 사정 때문에 폐위된지 오래라서 헨리가 황태자가 된 것. 헨리 즉위 후 형 조지 팬드래건이 반란을 일으켰으나 1년 안에 역관광당해서 살해당하고 버몬트 파는 일시적으로 몰락, 조지 일족은 아예 몰살된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윌리엄 팬드래건은 외갓집인 비프로스트로 피신했다가 그 도움을 받아 반격에 나서는데 성공했다. 군대의 지휘를 맡은 동생 [리처드 팬드래건] (/wiki/%EB%A6%AC%EC%B2%98%EB%93%9C%20%ED%8C%AC%EB%93%9C%EB%9E%98%EA%B1%B4)의 능력이 출중한 것도 있어서 바렌에서 헨리 팬드래건을 관광보내고 승리한다. 이 때 헨리와 그의 아들 에드워드는 바렌에서 전사했거나 사로잡혀 참수된 것으로 보이며, 헬레나 왕비 역시 언니인 워릭 여후작의 반응을 보아 살해당한 듯하다. 딸인 클레어 또한 한동안 이모인 워릭 여후작과 함께 있었으나 이후 어디론가 사라져 생사가 확인되지 않았다.

윌리엄은 왕위 계승을 선포하고 윌리엄 4세로 팬드래건 왕국의 국왕으로 즉위했지만, 왕 노릇을 몇 년 하지도 못하고 죽었다. 게다가 권력에 눈이 먼 동생놈 리처드 팬드래건 때문에 그의 자식들인 엘리자베스, 메리, [필립](/w iki/%EC%82%B4%EB%9D%BC%EB%94%98%28%EC%B0%BD%EC%84%B8%EA%B8%B0%EC%A0%84%203%29) , 의 삶은 심하게 암울했다. 무슨 저주라도 받은 건지 엘리자베스는 정략결혼의 희생양이 되고, 메리는 생사불명, 필립은 평생 동안 죽도록 개고생, 존은 죽은 줄로 안 형 필립의 복수를 위해 약혼녀를 이용하고 타국을 침략하는 등 엄청난 일들을 저질렀는데 반전을 겪고 멘붕... 인과응보일지도 모른다.

장남인 필립이 즉위할 때 나이가 어려 윌리엄이 동생놈 리처드를 섭정으로 지명했기에, 안습을 넘어 템페스트의 발단을 제공한 인물 중 한 명이 되었다. 세트로 동생놈을 부추긴 게 살아남은 주신 3명이 의도한 짓이라 더 안습이다(...). 참고로 창세기전 3에서 투르로 끌려간 아들들인 필립과 죤이 가족들을 회상할때 두 누나인 엘리자베스와 메리 외에도 왼쪽으로 두 남녀 나타났는데 알다시피 부모인 윌리엄과 부인 루디비나 헤이스팅스로 보인다. 다만 향년 36세에 요절했다는 외모답지 않게 머리와 수염을 길게 길어놓아서 제법 노안이다. 사족으로 아내 루디비나로 추정되는 여성의 경우 짧은 꽁지머리에 엘리자베스와 메리와 같은 동갑을 보일 정도로 제법 동안으로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