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1. 개요
  2. 책 내용
  3. 진실(?)

http://www.audiocamp.net/data/down/1083109942/gallery_0_866_1.jpg?width=400

[JPG external image]

1. 개요 ¶

아햏햏 시대를 관통했던 명저.
풀네임은 '폭한을 물리치는 역학 호신술 자기방어술'이다.
1990년 판본인데 아직도 계속 인쇄를 하는건지 2015년에도 의외로 구하기 쉽다. 알라딘
ISBN 8936609394

제목 그대로 여러가지 난처한 상황에서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방어술을 수록한 책이다. 삽화와] 함께 특정 상황에서 취해야 할 행동을 설명하고 있다. 그런데 그 내용이 파격적일 정도로 엉성하면서도 웃겨서 디시인사이드를 중심으로 형성된 아햏햏 문화의 한 축으로서 상당한 인기 몰이를 했다.

2. 책 내용 ¶

http://www.audiocamp.net/data/pluse/1083108944/soriggun_0_4775_1.jpg?width=4
00

[JPG external image]

....이게 왜 호신술이야... 여자한테 맞을 일이 있을 때를 대비하라고? 앞의 말이 드립처럼 들릴 수도 있지만 진짜로 이 장면은 여자가 화나서 폭력을 행사할 때 저렇게 대응하면 된다는 내용이다. 그래도 병신 같기는 매한가지. 가위를 들고 덤빌 경우에는 옷 등을 손으로 말아서 가위를 먼저 치라는 내용도 있다.[1]

http://www.audiocamp.net/data/pluse/1083108499/soriggun_0_4769_2.jpg?width=4
00

[JPG external image]



이것은 대털 버전으로 패러디 되기도 했다.

http://www.audiocamp.net/data/pluse/1083108762/soriggun_0_4771_2.jpg?width=4
00

[JPG external image]

이 과감히 앞쪽으로 점프라는 이야기는 차 앞으로 뛰어서 그나마 치일 때 살 가능성이 높아보이는 보넷이나 앞유리창에 치어서 어깨부터 떨어지라는 이야기인데... 그게 보통인간이 가능할리가 없다. 애초에 저정도 운동신경이면 그냥 옆으로 피하면 된다.[2]

http://www.audiocamp.net/data/pluse/1083109012/soriggun_0_4776_1.jpg?width=4
00

[JPG external image]

내가 무릎을 꿇었던 건 추진력을 얻기 위함이었다!!

지금까지 중에서 그나마 유일하게 쓸만해보이는 내용(...) [3]그나마, 그나마.

그밖에도

'차에 타고 있을 때 습격당한 경우 대처법'
:** '차에서 나오지 않는 것이상책이다' **. 근데 이거 베어 그릴스도 권장한다(...).

'상대에게 기예의 소양이 있다면'
:** '먼저 칭찬부터 하자' **

등등의 내용이 있다. ...천잰데?

3. 진실(?) ¶

사실 이 책은 러시아일본혼혈인인 빅토르 코가(ビクトル古賀)라는 삼보의 달인이 쓴 책이다. [1982년판](http://www.am azon.co.jp/%E7%A7%98%E5%AF%86%E3%81%AE%E8%87%AA%E5%B7%B1%E9%98%B2%E8%A1%9B%E8% A1%93-1982%E5%B9%B4-%E3%83%97%E3%83%AC%E3%82%A4%E3%83%96%E3%83%83%E3%82%AF%E3% 82%B9-%E3%83%93%E3%82%AF%E3%83%88%E3%83%AB%E5%8F%A4%E8%B3%80/dp/B000J7KEGE/ref =sr11?ie=UTF8&qid=1423971452&sr=8-1&keywords=%E7%A7%98%E5%AF%86%E3%81%AE%E8% 87%AA%E5%B7%B1%E9%98%B2%E8%A1%9B%E8%A1%93) [2000년판](http://www.amazon.co.jp/%E 7%A7%98%E5%AF%86%E3%81%AE%E8%87%AA%E5%B7%B1%E9%98%B2%E8%A1%9B%E8%A1%93-%E3%83% 97%E3%83%AC%E3%82%A4%E3%83%96%E3%83%83%E3%82%AF%E3%82%B9-%E3%83%93%E3%82%AF%E3 %83%88%E3%83%AB%E5%8F%A4%E8%B3%80/dp/441301295X/ref=sr12?ie=UTF8&qid=1423971 452&sr=8-2&keywords=%E7%A7%98%E5%AF%86%E3%81%AE%E8%87%AA%E5%B7%B1%E9%98%B2%E8% A1%9B%E8%A1%93)

2000년판 기준 ISBN 978-4413012959. 한국에서는 막 굴러다니는 정가 12000원짜리 책이 정작 일본에서는 프리미엄 붙어서 구판 5900엔 신판 16800엔인거 보면 어이가 없다.

물론 한국에 출판된 책은 해적판이다. [보기엔 웃기지만 제법 유용하다](/ wiki/%EC%99%A0%EC%A7%80%20%EB%B3%91%EC%8B%A0%20%EA%B0%99%EC%A7%80%EB%A7%8C%20% EB%A9%8B%EC%9E%88%EC%96%B4). 사실 인터넷에 널리 퍼진 부분들처럼 딱 봐도 우스꽝스럽고 이상해보이는 내용은 이 책의 '일부분'에 불과하며, '대부분'은 비교적 정상적인 내용으로 실용적인 호신술이 실려 있다. 상당히 고급 기술도 보이며 신체단련법도 있는 실용서적이다. 게다가 삽화나, 오역된 듯한 부분과 너무 당연한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웃겨서 그렇지 원론적으로 꽤나 맞는 이야기를 하는 책이다.

실제로 매우 유용한 이야기를 몇 가지 뽑자면...

1. 여럿을 상대할 때는 벽을 등져라.
- 양날의 검이긴 하지만(상대들에게 둘러싸였다면 내가 도망칠 곳도 없어진다), 최소한 뒤에서 공격당할 가능성이 없다는 점은 맞는 말. 물론 충분히 도망칠 수 있는 상황이면 도망을 쳐야 한다.

2. 싸움을 말릴 때는 팔 밑으로 기어들어서 얼굴을 내밀라.까꿍
- 싸움이 난 곳 사이에 끼어들어 둘을 때놓는 방법으로는 좋다.

3. 차에 타고있을 때 습격당했으면, 차 안에서 나오지 않는 게 상책이다.
- 이건 진짜 맞는 말이다. 가능하면 차를 몰고 최대한 빨리 도망가는 게 좋고, 내가 차 안에만 있어도 상대는 유리창을 깨든지, 차문을 부수는 수고를 해야만 한다.[4] 그리고 손해배상청구

4. 도망칠 때 상대를 뿌리치는 방법은 주먹보다는 손등으로 뒤쫓아오는 상대의 얼굴을 후려치는 것이다.
- 이것도 맞는 말이다. 무술을 연마하지 않은 일반인의 주먹보다 있는 힘껏 휘두르는 손등의 위력이 훨씬 세다. 특히 손등과 손가락이 연결된 관절부분이 세다. 왜 각종 무술을 수련할 때 주먹쥐는 것부터 가르치는지 이유를 생각하자.

5. 칼을 든 상대 앞에서 손을 팔랑거린다.
- 상대가 살인의 의도가 있는 게 아니라 협박이 목적이라면 함부로 칼을 휘두르지 못하며, 손을 팔랑거리면 몸을 찌르기 곤란해지고, 팔랑거리는 손은 힘있게 찌르기가 쉽지 않다. 물론 살인의 의도가 있는 프로이거나, 맛이 간 놈이라면 미친듯이 휘두를 테니깐 별 소용 없겠지만, 그정도로 미친 놈들은 흔치는 않다.

인터넷에서 퍼진 것은 어쩐지 웃기는 장면뿐이지만,[5]의 실제로 책을 사서 보면 그럴 듯해 보이는 내용도 많이 있고, 운동 좀 했다는 사람이라면 절대 웃지만은 않을 내용들이 다수이다. 대표적으로 저 무릎꿇고 사죄하는 척 하면서 다리 붙들고 넘어뜨리는 방법은 격투기 기술 '원 레그 테이크다운'을 응용하는 거다. 비슷하게 죄송합니다 하면서 허리를 굽혔다가 그대로 태클에 들어간다든지, 무릎 꿇었을 때 상대가 다가오면 바짓가랭이를 잡고 들어올리면서 일어서서 상대를 넘어뜨리는 호신술도 존재한다. 물론 그렇다고 추진력이 생기는 건 아니다

사실 이 책의 실제내용[6]을 잘 살펴보면 상대방을 때려눕히는 기술보다는 그야말로 '호신'에 중점을 둔 책임을 알 수 있다. 먼저 칭찬을 하라든가 차에서 나오지 말라는 건 우스워 보이지만 애초에 싸울 상황을 만들지 말라는 메시지임을 알 수 있다. '사죄하면서 이기는 방법'이란 것도 목격자한테 '저 사람은 무릎 꿇고 용서를 빌었는데 상대방은 때리려하다가 자빠지더라'같은 인상을 심어줘 혹시라도 일어날 법한 훗날의 분쟁에서 시전자를 유리한 위치에 설 수 있게 하는 방법이다. 비록 간지는 안 나지만 막말로 개값 안 물고 싸움을 피할 수 있는 법을 가르쳐주는 좋은 책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저자가 독자들의 신체 능력을 과대평가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특히 '과감하게 앞으로 점프' 부분[7]은... 시킨다고 다 할수 있으면 한국 국대는 다 차범근이게? 하지만 막상 치여 죽기 전에는 발버둥이라도 쳐 봐야 하지 않겠는가? 애초에 나이프방어술처럼 호신술이란 것은 조금이라도 목숨을 부지해 보려고 발버둥치는 것이다(...) 그리고 의외로 치이기 일보직전에는 좌우로 뛰는 것보다 위로 뛰는게 조금은 나을지 모른다.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http://tvple.com/287093 교통사고 상황에서 공중제비로 목숨을 건진 달인이 나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