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1. 소개
  2. 기타
  3. 연출작

1. 소개 ¶

애니맥스 코리아 소속 자사의 유일한 애니메이션 더빙 연출 PD [1]

주로 애니맥스 자사에서 자체 더빙을 담당하고 있는데 애맥에 연출직 인력이 부족한 건지 자체 더빙작들은 사실상 이 피디가 혼자서 다 연출하고 있다. 애니맥스 개국 이후 한동안은 외주 제작사들이 더빙을 맡아오다가 2007년 7월 제로의사역마를 시작으로 간간이 더빙을 연출해왔다. 하지만 타 외주에 비해 자체 더빙 횟수는 손에 꼽히는 편.

I&T나 프로웍스 등의 외주사들이 개국 초기부터 이런 저런 발퀄리티 더빙을 양산해 욕을 먹고 있는 와중에도 꿋꿋이 양질의 더빙작들을 뽑아 많은 팬들에게 얼마 안 되는 희망이라 불리며 호평을 받아왔다. 우선 자사에서 연출하다 보니 제작비 지원을 많이 받는지 중복캐스팅이 외주에 비해 덜한 편이며, 성우진들도 매번 거의 비슷비슷한 성우진으로만 때우는 소위 말하는 자기네 사단식 캐스팅을 저지르는 외주사들과는 달리 이 피디의 경우에는 특정 성우들에게 편향되지 않고 다양한 극회별 성우들을 골라 캐스팅 밸런스(?)를 잘 맞춰준다는 장점이 있다.

대표 연출작인 크게휘두르며흑의 계약자만 봐도 외주 제작에서 더빙했을 때 나타나는 중복 더빙이 거의 없이 많은 성우들이 참여했으며 퀄리티 또한 상당히 높고, 노다메 칸타빌레, 딸기 마시마로, 현시연[2] 역시 평균급 이상 수준이다. 닌자의왕에서는 자체 더빙임에도 위 작품들에 비해 중복이 상대적으로 부각되기는 했지만 그리 심각한 수준은 아니며, 번안한 주제가도 투니버스 못지 않을 정도로 퀄리티가 매우 양호한 편.

다만, 역시 완벽이란 없는 건지 첫 자체 연출작인 제로의사역마에서 [루이즈]( /wiki/%EB%A3%A8%EC%9D%B4%EC%A6%88%20%ED%94%84%EB%9E%91%EC%86%8C%EC%99%80%EC%A6 %88%20%EB%A5%B4%20%EB%B8%94%EB%9E%91%20%EB%93%9C%20%EB%9D%BC%20%EB%B0%9C%EB%A6 %AC%EC%97%90%EB%A5%B4)의 문선희라는 미스 캐스팅을 저질러 한때 꽤 논란 거리가 되었다. 그러나 제로의 사역마의 경우 일단은 전은정 PD의 첫 연출작이고 루이즈 외에 다른 주조연들은 그리 나쁘지 않은 데다가 중복도 적은 편이라는 걸 감안하면 어느 정도 넘어가주자는 의견도 있다.

하여간 이렇게 웬만한 외주사보다 더빙 연출을 괜찮게 뽑아 신뢰도를 꾸준히 쌓은 덕에 팬들 사이에선 일단 믿고 보자고 하거나 아예 '애맥의 히든카드' 정도로 인식이 된 듯? 일단 애니맥스에서 신작이 방영된다 하면 '이건 자체 더빙으로 가야 산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니...장편작이나 등장인물이 많은 작품이면 백빵 이런 반응이 나온다고 보면 된다. 아니면 외주사를 심정희, 계인선 PD가 있는 CIC 미디어로 영입하라고 하거나

2. 기타 ¶

혹시 BL을 좋아하는게 아닐까 하는 얘기가 돌고 있다. 일단 이 피디의 담당작 중에서 유독 야시꾸리한(...) 분위기를 풍기는 작품일수록 기합이 잔뜩 들어가 있어서 이런 의혹을 받고 있는 듯. 덕분에 애니맥스의 웬만한 BL 속성 애니들은 어지간한 막장 아닌 이상 투니버스



대원방송보다 퀄리티가 뛰어난다는 점이 있다. 오덕 피디인 심정희 피디처럼 빠심으로 일하는 거다라는 추측도 나오는데, 명탐정 코난 재더빙판 방영 당시 KBS판과 투니버스판 성우진이 미묘하게 섞인 걸 두고 팬들이 '이거 분명 피디의 취향대로 캐스팅한 거다'란 말이 나올 지경이면 정말 사실일 수도...

여담으로 2013년 7월에 Free!가 방영이 된 게 이 피디가 강하게 밀어서 그렇게 됐다 카더라. 근데 정작 Free!는 자막 방영인데다가, 자막 종합편집도 이 피디가 아니라 당연하게도 제이포스트가 맡았다. 안습.

더빙 연출력이 나름 괜찮은 편임에도 불구하고 애니맥스가 2014년에 들어서 매니아 애니 더빙을 일절 포기했기 때문에 더 이상 일거리가 없어져 서정은처럼 퇴사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팬들이 많다.그래서 아예 대원방송으로 이직해 망해가는 대원을 살려냈으면 하는 사람들이 있기도...

하지만 최근에는 제이포스트가 연출한 자막 방영작의 프로듀서를 맡고 있기 때문에 일거리가 완전히 없진 않은 듯하다.

3. 연출작 ¶

굵은 글씨는 팬들에게 매우 호평받은 작품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