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dal.jpg](//rv.wkcdn.net/http://rigvedawiki.net/r1/pds/eca09cec9db82 0eab5aceb8b_ac/gudal.jpg)

[JPG image (9.5 KB)]

영국의 동물행동학자, 환경운동가.

1934년생, 어렸을 때 소설을 읽고 아프리카로 가고 싶다는 꿈을 꾸었으며, 한편으로는 늙었다는 이유로 안락사당할 위기에 처한 말을 구해 주는 등 행동력이 높았다고 한다.

1952년 고등학교를 졸업하였으나 대학에 갈 돈이 없어서 비서, 영화제작사 등에서 고졸아르바이트를 했다. 1956년 5월 케냐에 있던 학교 친구가 초대를 했고, 케냐로 갈 배삯과 생활비를 벌기 위해 웨이트리스로 일했다. 한 달 정도 친구네 농장에서 지내던 중, 지역 주민이 구달의 동물에 대한 관심을 알아보고 루이스 리키 박사에 대해 이야기해주었다.

루이스 리키 박사는 케냐 나이로비의 국립 자연사 박물관장이었다. 구달은 그의 비서가 되었다.[1]

몇 년 동안 비서일을 하던 그녀를 눈여겨 본 리키 박사는 그녀에게 침팬지에 대한 관찰과 연구를 추천했고 그 제안에 기뻐한 제인은 자신의 어머니를 데리고 침팬지 서식지로 떠나게 된다.

헌데 침팬지가 난폭하고도 조심성이 많은지라 몇 개월 동안 모습을 감추는 통에 제인은 매일매일 숲에 가서 침팬지를 찾다가 우여곡절 끝에 침팬지들을 만나게 되었다. 침팬지 무리를 관찰하던 그녀는 차츰차츰 그들을 이해하면서 새로운 사실들을 발견하기도 한다.

all02.jpg](http://content.time.com/time/photoessays/2009/10qjanegoodall/10q _janegoodall_02.jpg)

[[JPG external image]](http://content.time.com/time/photoessays/2009/10qjane goodall/10qjanegoodall_02.jpg)

(제인 구달, 20대 중반)

그간 모은 자료들을 기초로 학계에 발표하고 영국으로 돌아와 학위를 따내는 와중에 침팬지들이 위기에 처하려 한다는 것을 알고 침팬지들의 진실에 대한 강의를 여럿 열고 현지 주민들에게 숲과 그것을 둘러싼 생태계의 중요성에 대해 교육을 받도록 함으로써 숲과 침팬지들의 존속을 인정받게 만든다.

구달은 1962년까지 아무 학위도 없었다. 하지만 1962년~1965년에 학사 학위 없이 곧바로 케임브리지 대학교 박사 과정에 입학한다. 이걸 허락받은 사람은 그때까지 8명밖에 없었다.

현재도 침팬지의 존망과 지구환경의 중요성을 설파하기 위해 활발한 활동을 벌이는 중. 나이를 먹으면서도 침팬지에 대한 사랑과 이해, 지구 생태계에 대한 헌신을 놓지 않고 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2014년 8월호에 젊은 시절의 사진과 이야기가 나왔다. 옛날도 지금도 굉장한 미인이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2010년 10월호에서는 그녀의 침팬지 연구에 대한 심도있는 기사를 내보냈다.

서울대 장대익교수의 제인 구달의 인간의 그늘에서 오디오강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