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장창(竹長槍) 무예도보통지 1권에 기록된 무예로 자루가 길므로 자세는 아주 단순하며, 대나무를 여러 겹 붙여 만든 긴 창으로 주 용도는 적의 기병을 막는데 쓰였다. 그리하여 상당수의 자세는 적과 적의 말을 위협하는 자세로 구성되어 있다.

영화 '브레이브 하트'에서처럼 상대의 기병이 사정거리 안으로 들어오면 곧장 창을 세워 적의 예봉을 꺽는다. 특히 찌른 후에 창을 뽑으며 급히 물러나는 백원타도세가 중요한 특징이다.

길이는 20척[1]이고 창날의 길이는 4척이다.[2] 대쪽들을 모아 아교로써 붙이고 단면을 원형으로 다듬은 다음, 심줄로써 고정하고 옺칠로 마감한다.

긴데다가 대나무이기 때문에 연해서 의외로 무기로서의 평가는 낮으며 심지어 척계광조차도 회의적이고 당시 기록된 무예도보통지 안의 평가도 매우 낮은 편에 속한다. 쉬이 구하고 편하게 만들 수 있다는 장점 외에는 그리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는 무기이자 무기술. 다만 가볍고 연하기에 장창과는 또 다른 운영의 묘가 있기는 하다. 급하면 써야지 별수있나

사실 자루가 대나무인거 밖에는 딱히 그렇다할 개성도 특징도 없는, 무예도보통지 관련 단체에서도 관심없을 정도로 평범한 무기이기도 하다

대중매체에서도 나오는 경우가 없다시피하지만, 중세를 배경으로 한 터키게임 마운트 앤 블레이드에서 아랍문화권을 모티브로 한 사라니드의 무기로 나온다. 급 낮은 징집병들이나 들고나오는 싸구려무기라 취급이 좋지 않지만 멀티플레이에서는 공짜로 받을 수 있는 장창이기에 상대 진영에 기병이 있을때 견제목적으로 들고 다닐만 하다. 공짜기때문에 걸리적거린다 싶으면 버려도 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