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 검술(Medieval European Martial Arts)
유럽 중세시대의 서양검술과 전투술.

Contents

  1. 중세 검술의 개요
  2. 중세 검술의 시스템
  3. 중세 검술의 종류

1. 중세 검술의 개요 ¶

유럽 역사에서 중세시대라고 하면 서로마 멸망인 476년부터 콘스탄티노플이 함락된 1453년까지이지만, 검술 문서가 남아있어 구체적인 복원이 가능한 것은 1280년에 제작된 것으로 알려진 I.33문서부터이다. 이 문서는 소드&버클러 검술을 수록하고 있으며 이 문서가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검술 문서라고 할 수 있다.

중세 검술 문서는 대부분 14세기 말~15세기의 것이며, 이 때의 중세 검술은 명실 상부하게 롱소드(Longsword)검술을 중심으로, 소드&버클러, 아밍소드(Arming Sword), 창술, 단검술, 폴암술, 봉술, 장검&단검과 연동되는 유술인 캄프링엔(Kampfringen)등을 종합적으로 수록하고 있는, 명실 상부한 종합 무술이다.

15세기 검술서의 중심이자 현대 중세 검술 시스템의 중심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롱소드 검술은 후대의 사브르검술등과는 비교할 수 없는 고도로 발전된 검술적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후대의 검술과의 가장 큰 특징은 우선 공격, 방어가 따로 들어가는 근대 검술과는 달리, 공격과 방어가 거의 하나로 이어지는 검술 시스템을 가지고 있다. 또한 상대의 반응을 보고 한수 먼저 예측하여 선공을 가하는 반박자, 상대의 공격에 함께 공격을 넣어 방어와 반격을 일체화시키는 한박자 방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또 직선화된 스텝을 가진 18세기 이후의 검술과는 달리 몸의 좌우가 번갈아 나가고 측면이동과 방향전환에 매우 유리한 다각적인 스텝을 가지고 있다. 또한 15세기 당시는 전신갑주를 착용하고 전쟁하는 것이 매우 많았으므로 그 점에 특화된 갑주 검술을 평복 검술과 따로 구분하여 가르친다. 또 당시의 독일계 문서에서는 이른바 재판결투에 대비한 다양한 노하우를 전수하는 등, 당시의 사회상을 엿볼 수 있는 항목들이 존재한다는 점도 특징이다. 검술 마스터들은 군주에게 복무하는 기사 계급이 포함되어있고, 자신들의 무술을 기사도적인 기예(Knightly Arts)라고 칭했기에 검술 자체는 기사도적인 군용의 성향을 근본에 두고 있으나, 돈을 받고 검술을 가르치는 민간 검술 강습과 검술 길드 또한 활발했으므로 상류층으로부터 평민에게까지 두루 퍼져있었던 셈이다.

당시의 검술 문서에 수록된 다른 무기, 즉 아밍 소드나 창, 폴암류 같은 무기들은 이 롱소드 검술의 시스템으로 다루도록 되어 있다. 즉 롱소드 검술만 배우면 다른 무기들의 사용법도 어렵지 않게 이해할 수 있도록 되어 있으며, 16세기부터의 경향인 특정 무기들에 특화되는 무술적 경향과는 달리, 전쟁터에서의 적응을 위해 롱소드 검술을 중심으로, 사용될 수 있는 대부분의 환경과 무기들에 대한 통합적 숙지를 가능케 하는 것 또한 이 중세 검술의 특징이다.

중세 검술의 가장 큰 양대 검맥은 독일 검술과 이탈리아 롱소드 검술이다.

2. 중세 검술의 시스템 ¶

이 시기의 검술은 맨몸의 검술(Blossfechten)갑옷을 걸친 상태에서의 전투술(Harnischfechten), 마상 무술(Rossfechten)을 구분해서 두루 다루었다. 맨몸 검술로 다루는 롱소드가 검술의 기본이 되며, 갑주 전투술은 당시 발전한 플레이트아머를 상정하고 있기 때문에 일반적인 검술로는 상대하기 힘드므로 하프소딩과 레슬링, 단검, 폴암이 갑주 전투술의 핵심이 된다. 적어도 단검 이상의 무기를 들고 싸우기 때문에 맨손 격투는 타격기는 보조적 기술에 그치는 반면, 유술기와 레슬링(Kampfringen, Abrazare)의 비중이 심대하게 컸다. 레슬링을 잘 못하지만 검술을 잘하는 사람보다 검술은 보잘것없어도 레슬링을 잘하는 사람이 더 위협적으로 여겨질 정도이다.

"여기 가르침을 전한다. 젊은 기사여, 신을 경애하고 숙녀에게 예의를 갖추어라. 기사답게 행동하고 기예를 익혀 너의 명예를 전장에서 드높여라. 레슬링을 잘 걸고 랜스와 창과 검과 단검을 익혀서 능수능란하게 다루어라. 바르고 강하게 공격을 가하고 달려들어라 - 이것을 이해하는 자는 방어만 하는 자를 경멸할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네가 이해해야 하는 것은, 모든 기술에는 그 간격와 박자, 강함과 약함이 있다는 점이다."
- 지크문트 링엑

이 말은 무술을 익히는 자가 갖추어야 하는 도덕론을 논할 뿐만 아니라, 검술의 핵심을 나타내는 말이기도 하다. 강하게 공격을 가하라는 것은 최선의 힘과 일격을 가할 수 있는 최선의 방향을 중시하는 발언이고, 달려들라는 것은 내딛으면서 공격하는 보법과 공격의 조화를 가리키는 말이다- 이를 이해하면 수동적으로 싸우는 자를 능히 비웃을 수 있게 된다. 또한 간격과 박자가 무술의 핵심 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으며, 강함과 약함은 격돌에서 상대의 밸런스를 파악해서 그에 걸맞는 기술을 사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3. 중세 검술의 종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