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da.com/CKD%20Logo2.gif)

[GIF external image]

최광도(崔光道) CKD(CHOI KWANG DO)
1970년대 초창기 태권도 시범단 이었던 최광조(崔光照, 1942~ ) 씨가 1987년 창시한 신흥 무술.

최광조 총재는 일찌기 소년 시절부터 무술을 배웠는데, 체구가 왜소했기 때문에 해방과 6.25 직후 헬게이트 혼란한 시대에 자기방어의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이다.
대구 이동주 관장에게 권법을[1] 배웠고, 군대에서 무술 사범으로 활약했다. 이때 최홍희 총재의 명성을 듣게 되고 제대 이후 최홍의 총재를 만나 ITF 태권도 사범이 되었다.

1967년 태권도 시범단의 일원으로 동남아시아를 순방하며 태권도를 전파했다.
그러나 최홍희 총재가 국내 태권도 계의 파벌 싸움에서 밀리게 되고 결국 해외로 나갔고, 이후 북한과 접촉하며 ITF를 키우려고 하자 6.25를 겪은 인물로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어 이후 최홍희 총재와 결별하고 독자행보를 하게 된다.

태권도 사범이었던 최강도 총재가 자신의 이름을 딴 무술을 만든 이유는 부상 때문이었다. 최홍희 총재를 따라 전 세계를 돌며 시범을 보이고 수련을 했는데, 이 와중에 무리한 시범과 수련으로 몸이 망가졌던 것.[2] 오죽하면 하도 파스를 붙여서 사람들이 메디슨 최 라고 부를 정도였다고 한다(...)

이 부상은 계속 악화해서 결국 무릎을 쓰기 어려울 정도가 되었는데, 시범은 커녕 일상생활도 힘들어졌다. 이렇게 고통에 시달리다 못해 한때는 자살까지 결심했었다고 하는데, 결국 부상과 싸우기로 결심하고 평생 수련한 태권도를 접고 줄곧 재활 운동에 매진한다. 인체해부학, 근육학, 생리학 등을 조금씩 공부하며 차츰 건강을 회복했는데, 이때[3] 얻은 지식과 경험을 통해 수련자가 장기적으로 수련해도 몸에 무리가 오지 않는 건강한 무술 사실상 재활운동의 개념으로서 만든 것이 최광도다.

이 와중에 역학적으로 문제 없는 무술 동작에도 큰 관심을 가졌는데, 때문에 펀치를 제대로 칠 경우 펀치 추진력의 가장 큰 힘이 어깨나 팔이 아닌 다리와 허리 회전에서 나온다는 것을 알게 된 다던지 하는 성과도 있었다.

노년에 부상 경력도 있는 본인 몸으로도 강력한 기술들을 무리없이 펼칠 수 있는 것을 보여주며 전 세계를 돌며 세미나를 열고 있기도 하다. 반면 다치지 않는 무술로서 대련을 금지시키고 있다. 얼마전 대전 카이스트에서 열린 최광도 세미나에서

“우리가 나이가 먹기 때문에 에너지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에너지가 없기 때문에 늙는 것”

이라는 명언을 했다.

.com/images/GMC1.jpg)

[JPG external image]

최광도의 특징이라면 태권도나 가라데처럼 관절 전체를 다 뻗는 동작이 없다.[4] 또 그런 일환으로 최광도의 주먹기술은 중국무술의 권추에 가까운 형태다. 최광도 총재는 옛날 정보가 부족하던 시절 무술인답게 중국무술을 참조하지는 않았으나 몸에 무리가 가지 않는 동작을 무술과 접목시키다보니 유사한 점이 생겨났다고 한다.[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