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1. 소개

1.1. 자막 제작 PD로 전환 (2006년~2012년)

1.2. 더빙 제작 PD로 복귀, 그리고 본격적인 흑역사의 시작 (2013년 이후)

  1. 연출작

2.1. 더빙 연출

2.1.1. 애니메이션

2.1.2. 외화

2.2. 자막 연출

2.2.1. 일본 애니메이션

2.2.2. 미국 애니메이션

2.2.3. 외화

1. 소개 ¶

과거 양질의 명작을 뽑아냈지만 2013년 이후 평가가 수직하강중인 PD

CJ E&M으로 합병되기 전 케이블 TV 1위 MPP(복수 방송 채널 사용 사업자)였던 '온미디어 외화재제작팀'의 연출 PD로, 같은 계열사의 투니버스 작품의 더빙을 담당하기도 했다.2003년까지만 해도 주로 더빙 연출을 했던 PD로, 드래곤 드라이브에선 이계윤의 연기 미스와 카드캡터 체리 극장판 1기의 몇몇 성우진 교체 등 미묘하긴 했으나 투하트, 작은 눈의 요정 슈가, 엔젤릭레이어, 헌티드정션, 트윈스피카같이 적절한 캐스팅으로 많은 고퀄리티 작품을 뽑아내 나름대로 좋은 평가를 받았었다.

그러나 미도리의나날에서 베테랑 음악감독까지 뒀는데도 전반적으로 엉망인주제가와 화폐 단위 원화로 바꾼 애니맥스식 애매한 로컬라이징직역체가 강한 번역, 결정적으로 1화의 무삭제 사건 때문에 팬들에게 이런저런 쓴소리를 듣게 된다. 물론 더빙퀄리티는 최방옥 PD의 이전 연출작 못지 않게 훌륭했으나 다른 면에서



흑역사가 된 셈. 더빙은좋았다

1.1. 자막 제작 PD로 전환 (2006년~2012년) ¶

이후 이 시기를 기점으로 주로 자막 연출을 담당하게 되었다는 추측이 나도나, 사실은 회사 내 업무 변동에 따른 것이었다고.[1] 그래서 성우갤러리에서는 최방옥 PD가 담당하는게 거의 열이면 아홉은 자막 방영이라는 딱지도 붙은 모양.

그러나 자막 PD로 전향한 이후로도 마리아님이 보고 계셔(통칭 '투니미테')에서 오역을 뛰어넘은 창작, 간간히 보이는 오타, 외래어 표기법/일본어에 맞춘 캐릭터 이름 표기(도도시마코, [다케시마 쓰타코](/wiki /%ED%83%80%EC%BC%80%EC%8B%9C%EB%A7%88%20%EC%B8%A0%ED%83%80%EC%BD%94), 마쓰다이라도코, 가토 게이(...) 등), 학년 오타, 호칭 무시, 느낌표의 무한 남용, 일관성 없는 에피소드 제목 번역[2] 등을 포함한 방송사고급 3류 자막으로 모든 시청자들을 아연실색하게 만들었다. 특히나 발번역으로 한없이 까이던 애니맥스대원방송도 아니고, 다른 두 방송사에 비해 더빙과 번역에 대한 신뢰도가 훨씬 높았던 투니버스가 벌인 짓이었다는 점 때문에 실망감과 아쉬움이 더더욱 컸다.

그래도 마리미테 한 번 거하게 말아먹어서 정신을 차렸는지 이후 방영된 작품들은 비교적 괜찮은 퀄리티의 자막을 선보였지만, 고스트헌트마인탐정 네우로에서는 여주가 남주에게 반말 쓰는 것을 존댓말로 바꿔서 반응이 좀 미묘했다.[3]

2007년 아바타 아앙의 전설, 2011년 레터비로 잠깐씩 더빙연출로 복귀. 역시 짬밥은 어디 안가는지 안정된 퀄리티를 선보였으나 이후에도 소속 회사의 업무 특성상, 계속 자막연출에 매진하였다.

여기까지는 그래도 논란이 별로 없었겠지만...

1.2. 더빙 제작 PD로 복귀, 그리고 본격적인 흑역사의 시작 (2013년 이후) ¶

연이어 맡은 더빙작 3개의 연이은 병크로 논란이 된 PD.[4]

2013년 드라마큐브의 한자와나오키로 외화 더빙을 담당했는데 주인공의 성우인 남도형의 경우 연령대가 별로 안 어울리고, 배우의 풍부한 감정에 비해 무게감도 부족하고 연기도 밋밋해서 별로 평가가 좋지 않다. 또한 엄상현도 SBS 외화시절 때 욕먹었던(...) 시절의 연기를 보여줘서 둘 다 미스캐스팅이라는 반응. [5]그나마 하성용, 소연, 강구한, 윤성혜, 정유미, 유강진이 받쳐주긴 했지만 수준이 수준이었던 터라 비판이 많이 나왔다.

2014년에는 토리코 3기를 맡았다. 2기때 유선주 피디가 오역을 전혀 못 잡아내는 발연출을 시전해서 귀추가 주목되는중. 그와 동시에 건담 빌드 파이터즈도 맡았는데 전작들에 나왔던 성우들이 나오지 않고 무려 1화부터 자문자답 중복캐스팅이 보이는데다 성우진과 노래 빼고 조금은 불안하다는 평부터 시사도 안했냐, 이제 한물 갔냐는 반응이 나올 정도. 특히 CiC의 건담 더빙작이라 불만이 더 심하였다.

여기까지 비판이 많은 이유는 크레딧 미갱신, 자문자답 배치, 미스 캐스팅으로 요약이 가능하다. 중복이야 국내 애니 방송사 자체가 적자가 비일비재하니 그렇다 쳐도, PD의 역량이 관여하는 저 세가지는 결정적으로 무성의하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자주 드러나며 정도가 심해졌다. 심지어 대원방송조차 크레딧은 매화 꾸준히 갱신하고 있고, 중복이 심해도 주역에 자문자답을 배치하는건 정말 손에 꼽을 정도이다. [6]

그러나 비판과는 별개로 김영은 성우의 건담 빌드 파이터즈 녹음종료 후기를 보면 매화 훈훈한 분위기속에서 녹음했다고 하며 마지막화엔 직접 최방옥 PD가 베앗가이를 들고와 증정식을 하는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고 한다.

그리고 2014년 10월 카툰네트워크 신작인 히어로 뱅크의 연출을 맡았는데, 일본 현지에서 2014년 4월부터 방영중인걸 따끈따끈하게 들여왔음에도 불구하고 성우진의 절반 가까이가 건빌파에 나왔기 때문에 식상한 사단식 캐스팅을 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아니 최방옥 덕분에 CIC 타 PD들의 식상한 캐스팅까지 한꺼번에 까발려졌다.[7]

이 시점에서 CiC에서 크게 호평을 받았던 심정희, 유선주, 계인선 PD 전부 활동이 뜸해지고 최방옥 PD 혼자 신작을 연이어 맡으면서 더욱 비판받는 상황. 다른 PD가 더빙퀄을 위해 초호화 캐스팅을 하기 때문에 돈을 아끼려는 측면의 문제도 추측이 가능하지만 이런 사항을 배제해도 PD 본인의 문제점도 적지 않은데다 위의 히어로 뱅크의 문제 때문에 비판이 가속되는 상황이었다. 투니버스에서의 연출작은 몇몇 옥의 티를 제외하면 대체로 퀄리티가 높았던[8] 걸 감안하면 CiC에서의 연출을 기점으로 연출성향이 무성의하게 바뀐 게 아닌가 싶다.

사실 전체적인 더빙력이나 로컬은 좋은 PD다. 중복 캐스팅과 사단은 사실 더빙 자체의 재정 문제로도 분류가 가능하기 때문에 이런 점을 고려한다면 양질의 퀄리티를 내는 PD. 건빌파도 중복을 제외한 연기, 로컬라이징, 주제가 번안 선택은 호평이었다. 다만 패러디를 아예 작정하고 밀고, 캐스팅 목록도 빠지는 등 그 사소한 조금이 계속되자 마이너스가 된 아쉬운 PD라고 볼 수 있다.

2. 연출작 ¶

※ 표시는 주의해야 할 작품들. 2013년 이후 작품들이 죄다 저 표시인 건 기분 탓
진한 표시는 전체적인 더빙작들 중에서도 호평받은 작품들.

2.1. 더빙 연출 ¶

2.1.1. 애니메이션 ¶

2.1.2. 외화 ¶

2.2. 자막 연출 ¶

2.2.1. 일본 애니메이션 ¶

2.2.2. 미국 애니메이션 ¶

2.2.3. 외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