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1. 기본 개념
  2. 악용
  3. 오용
  4. 추가바람을 사용하기 전에 숙지해야 할 것
  5. 관련 문서

본 단어의 불필요한 사용을 자제하시기 바랍니다.[1]

1. 기본 개념 ¶

위키 작성 중 자신이 정확하게 모르는 부분이 생겨 쓰기 힘들 때 사용하는 단어. 작성중에 꼭 필요한 내용이 있는데 자신이 해당 자료를 찾지 못했을 때 사용한다.

2. 악용 ¶

당초 위와 같은 목적으로 사용되었던 단어지만, 이후 본래의 의도와는 다르게 [문서는 만들고 싶은데 조사해서 자세하게 쓰기는 귀찮으니](/ wiki/%ED%8E%98%EB%A5%B4%EB%A7%88%EC%9D%98%20%EB%8C%80%EC%A0%95%EB%A6%AC) 문서만 만들어놓고 남에게 떠넘기는 용도로 악용되기 시작했다.

문서를 대충 작성한 뒤 추가바람이라고만 써놓고 후속 작성을 남에게 미루는 무책임한 투고자가 많이 늘어나기 시작한 것이다. 어느 정도 작성을 해놓은 뒤 부족한 부분만 요구하면 그래도 괜찮은데, 아예 자신이 만들기를 원하는 문서를 등록한 뒤 내용은 거의 없이 추가바람만 덜렁 써놓고 남이 추가해 주기만을 하염없이 요구하는 이용자가 늘어났다. 그뿐만 아니라 비슷한 유사 단어들이 양산되면서 리그베다위키를 난잡하게 만드는 데 일조하기 시작했다.

더욱 큰 문제는 악용 사례에서 보이는 추가바람이라는 단어를 "나는 귀찮으니 위키에 문서 한 개를 덮어두고 차례를넘기겠다"라는 의도로 써놓았다는 것이 버젓하게 보여, 해당 문서를 본 사람이 이를 불쾌하게 여기고 내용을 추가하는 것을 꺼리게 하기 때문에 문서 수정 참여율을 더욱 저조하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추가바람이 사용된 이후의 또 다른 문제는 추가바람이라는 말이 사용된 이후 추가바람이라고 써 있지 않은 문서에 대해선 타인의 수정율이 상당히 줄어드는 현상이 생겨나기 시작한 것이다. 아마도 "작성자가 추가를 요청하지 않았으니 나중에 작성자 측에서 알아서 수정하겠지..." 식으로 생각하는 듯 하다.

실제로는 리그베다 위키는 작성중이 아닌 경우라면[2]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추가바람, 수정바람이라고 쓰여 있지 않은 문서도 다른 투고자의 추가적 투고나 수정을 언제나 열어 놓고 있다. 이 언급이 없다고 해도 오류가 있다면 수정하고 추가해도 무관하다.

처음 리그베다 위키에 발을 들여놓은 위키러가 잘 모르고 추가바람의 링크를 수정 기능의 아이콘인 줄 알고 클릭하는 경우도 있는데, 추가바람을 아무리 클릭해도 여기로 들어오게 될 뿐 수정되는 건 아무 것도 없다. 수정 기능은 문서 타이틀의 오른쪽에 있는 메뉴 중 "종이에 펜을 덧대는 아이콘"이나 "문서 열람 중 E키"니 참고하자. 더욱 자세한 사용법을 알기 위해 리그베다 위키 기본방침을 숙지하는 것이 바람직한 위키 생활에 도움이 될 것이다.



2015년 4월 기준 추가바람의 역링크는 약 2960개로, 이는 평균적으로 문서 95개당 1개꼴이며 링크 안 된 추가바람까지 합하면 더 높아질 것이다. 한편 그 중에는 이하의 오용 사례에 해당하는 것들도 있다.

3. 오용 ¶

악용 사례와는 달리 문서를 충실하게 작성했음에도 굳이 문서 최하단에 추가바람을 덧붙이는 사례. 위키라는건 언제나 마음이 통하는 사람이 생기면 추가/수정되기 마련이다. 굳이 추가바람이라고 써놓지 않아도 위키의 모든 문서는 기본적으로 추가바람 상태라는 소리. 다시 언급하자면 추가바람이란 자료나 지식의 미비로 문서 중에서 특정 내용에 대해 더 이상 자세히 기재할 수 없을 때 사용하는 단어이다.

4. 추가바람을 사용하기 전에 숙지해야 할 것 ¶

5. 관련 문서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