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동신세기 건담 X의 등장인물. 성우는 히로세마사시

신지구연방군의 특수부대 대장으로 프리덴 포획 작전을 지휘하였으며 제 7차 우주 전쟁 때 콜로니 낙하 작전으로 자신의 아내와 딸이 사망하자 뉴타입을 미워하고 있었다.

첫 등장 당시 얼굴에 책을 덮고 자고 있는 모습을 본 샤기아가 시험삼아 총을 겨누자마자 샤기아의 머리 바로 옆을 쏴서 경고하는 것으로 그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를 나타냈다.

해적들에게 공격당한 인근의 어부로 위장하여 프리덴에 침투하지만 티파의 예지 능력으로 인해 프리덴에 오기 전 부터 이미 정체가 탄로나 있었기 때문에 포획 작전은 시작하기도 전에 좌절되고 만다. 사실 위장 자체는 완벽했기 때문에 만약 티파가 없었다면 작전은 성공했을지도 모른다.

이후 프로스트 형제가 프리덴을 습격하면서 혼란스러운 와중에 탈출하여 부하들을 먼저 보내고 자신은 남아서 수류탄으로 자폭하려 했으나, 티파가 달려들어서 지금 죽어서는 안 된다고 설득하자 망설이다가 자폭하지 못하고 붙잡히게 된다.

붙잡힌 이후에는 심문을 받지만 끝까지 입을 열지 않았다. 이후 구조한 에닐에게서 목적지를 알아냈기 때문에 심문할 필요는 없어졌지만 개인적인 이야기를 원하는 쟈밀과 대화 하게 되는데, 여기서 쟈밀을 포함한 뉴타입 모두에게 원한이 있다는 것이 드러난다. 이후 프리덴이 존다 에프터 섬을 공격하는 와중에 탈출하여 브릿지를 점거해서 프리덴을 건담 DX새틀라이트캐논의 사정권으로 움직이게 만드는 것으로 프리덴이 신연방군에게 항복하게 만든다.

프리덴이 항복한 이후 뉴타입 연구소로 끌려가기 전의 티파와 잠시 이야기 하는데, 사실 그는 쟈밀니트에 의해 아내와 딸이 사망한 것이 아니라 콜로니 낙하 전에 이미 혁명군에게 살해당한 것을 알고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그 사실을 인정하지 못해서 콜로니를 향해 방아쇠를 당긴 쟈밀에게 그 원한을 갚으려고 한 것이었다.

이 대화에서 티파에게서 앞으로 동료들을 만나지 못하는 꿈을 꾸었으며 자신의 꿈은 현실이라는 말을 듣고는 뉴타입이 틀리는 것을 보고 싶다는 이유로 가로드를 도와 DX의 수송선에 침투한다.

이후 적이 던진 수류탄을 발로 차서 되돌리는 등의 활약을 하면서 가로드와 같이 DX가 있는 격납고에 도착하지만 컨트롤러가 없어서 DX를 움직일 수는 없었기 때문에 탈취에는 실패하고 탄약이 떨어지면서 위기에 처하게 된다. 마침 쟈밀이 도착하여 위기에서 벗어나나 싶었지만, 모두가 안심한 사이에 돌입해온 신연방군 병사들의 공격을 몸으로 막아서 사망한다.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가로드에게 '잘못을 되풀이 하지마' 라는 말을 남겼고, 가로드는 이를 떠올리고는 새틀라이트 캐논으로 신연방군이 아닌 존다 에프터 섬을 날려버리는 것으로 싸우지 않고 이기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