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노기어스에 등장하는 형벌.

세바트에서 일찌기 흉악범죄자에게 이용되고 있던 극형중 하나로로 대상을 재우고 산 채로 카본수지로 굳혀버리는 처리. 즉 죽어도 죽은게 아니며 살아도 산것이 아니다.

500년전 솔라리스전쟁시에 가젤법원과 결탁한 원로원은 소피아의 목숨과 교환한 에 대해서 집행이 예정되었지만 라칸이 만을 탈출시켜서 실패. 더군다나 그 잔혹함때문에 현 제파 정권에서는 사실상 폐지되고 있다가 웡 페이퐁이드의 발아를 두려워하여 결국 사용하고 말았다.

그것조차 박살낼정도로 이드가 미친듯이 강했지만.

표현을 보면 기동무투전 G건담영구동결이라는 형벌이 떠오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