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_55.jpg

[JPG image (174.3 KB)]

23523452.jpg

[JPG image (122.7 KB)]

倉橋 京子
라이트노벨《도쿄레이븐스》의 등장인물. 애니메이션의 성우는 키타무라에리.

Contents

  1. 소개
  2. 작중 행적

1. 소개 ¶

음양학원의 동급생. 츠치미카도의 분가이자 음양술의 명가인 쿠라하시의 영애. 처음에는 츠치미카도 하루토라를 탐탁지 않게 여겼지만 곧 화해하고 이후 동료들 사이에서 무드메이커가 된다. 본인도 1학년부터 호법식을 다루는 등 나츠메 못지 않은 재능의 소유자.

2. 작중 행적 ¶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에 있는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츠치미카도 나츠메를 남자라 착각하고 어렸을 때부터 좋아했지만 재회한 시점에서 나츠메가 그때의 만남도 약속도 기억하지 못하자 내심 슬퍼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나 나츠메 쪽에서 쿄코에게 마음을 엶에 따라 자신도 과거는 예전 일로 치고 지금의 나츠메에게 대쉬하기로 마음먹는다.[1]

이후 천방지축 스즈카마저 감싸안으며[2] 일행의 분위기를 붙잡아주던 쿄코가 흔들리기 시작한 것은 쉐이버 폭주 사건으로 나츠메의 여장이 들킨 때였다. 당시 쿄코는 좋아하던 사람이 사실은 여자라는 경악, 놀라지 않는 하루토라와 토우지, 스즈카를 보며 자신과 텐마만 몰랐다는 것을 알고 느낀 소외감, 그리고 약속을 잊어버리고 있던 사람이 하루토라라는 사실에 대한 슬픔과 분노를 동시에 느끼며 도저히 참지 못해 결국 "거짓말쟁이!" 라고 외치고 만다. 그렇게 흔들리는 자신을 어떻게든 추스리며 일행과의 관계를 다시 회복시키고[3]
그런데 곧바로 카라스바 사건이 터지고, 그 충격과 더불어 쌍각회의 수장이 누구인지를 알게 되면서 쿄코의 동요는 극심해져갔다. 그런 복잡한 심경으로 뛰어든 것이 음양청 침입과 하루토라 구출이었다. 그렇게 급변해가는 주변 환경에 혼란해하던 쿄코는 별점술의 재능을 개화해, 하루토라에게 "나츠메가 기다리고 있어." 라는 한마디를 남기고 쓰러지고 만다.

2부에서는 조용히 음양학원에 계속 다니고 있으며 학원장에서 물러난 할머니 쿠라하시 미요와 같이 지내는 중이다. 보디가드라는 명목 하에 붙은



식신을 통해 일거수일투족이 아버지에게 감시당하고 있어, 텐마를 비롯해 주변 사람들과는 거리를 두고 고독하게 지내고 있다. 쿠라하시 겐지에게 아직 들키지 않은, 차후 강력한 카드가 될 별점술의 재능을 제어하기 위해 감시당하지 않는 쿠라하시 저택 내에서 할머니에게 가르침을 받고 있으며 그 이외의 주술에도 계속해서 정진하고 있다. 1부 이후 1년 반이 지난 시점(11권)에 드디어 별점술의 요령을 잡기 시작한다.

미요의 도움을 받아 일이 터졌을 때 나츠메가 어디에 있을지, 그리고 텐마가 가장 먼저 움직일 것이라는 정보 등을 별점술로 확인한 뒤 사건이 터지자마자 집안을 탈출하여 텐마와 합류해서 나츠메를 픽업하러 이동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