タワーオブヘブン 타워오브[1] Celestial Tower[2]

하나 지방의 포켓몬타워라고 할 수 있는 장소. 고스트 타입인 불켜미, 그리고 40년 전 리조트데저트에 불시착했다가 깜눈크곤율랭 무리에게 쫓겨나 여기서 노숙(…)중인 외계종 포켓몬 리그레가 거주하는, 사실 분위기 상 별로 호러 스팟 같진 않은 곳이다.[3] 등장 포켓몬이 불켜미와 리그레밖에 없는데다 3층엔 간호사 트레이너가 있어 특공 노력치 수련에 매우 좋은 곳이기도 하다.

BW2에서는 2층의 트레이너인 학원 끝난 아이 미영(モモコ/Alberta)을 이기면 여자아이가 "져서 대실망… 왠지 나른해졌어……." 라는 말을 하는데 다시 2층을 재 방문하면 그 여자아이가 사라져 있는 모습도 볼 수 있다.[4] 단 [호러 이벤트는 아니고](/w iki/%ED%9B%BC%EC%9D%B4%ED%81%AC%EB%8B%A4%20%EC%9D%B4%20%EB%B3%91%EC%8B%A0%EB%9 3%A4%EC%95%84), 이후 궐수시티 포켓몬 센터에서 다시 만날 수 있다. 아마 자기 불켜미에게 기력을 뺏겨(…) 쉬고있는 듯 하다.

특이하게 3층 이상의 트레이너들은 대쉬버튼(B버튼)을 누를 때마다 보는 방향을 바꾼다(간호사, 방금 배틀한 트레이너제외)
뒤어지게 무서운 보라타운, 송화산에 비해서 BGM이 좋다. 전작 D/P의 로스트타워처럼 맑은 BGM을 가지고 있고 이것들은 또 애니메이션 BGM으로 쓰이기도 했다.[5]

스토리 중엔 궐수시티체육관관장 풍란이 상처입은 새 포켓몬이 여기 불시착한 걸 도와주려 출타중인 걸 쫓아가야 하는 역할 외엔 없다. 엔딩 후 챔피언 노간주가 타계한 자신의 첫 포켓몬[6]의 명복을 비는 장면도 볼 수 있긴 하다.

BW2에선 스토리 중 정상에 올라갈 필요는 없고, 궐수체육관을 이기기 위한 레벨 업 수행장 정도다. 다만, 행복의알은 여기서 주박사에게 받아야한다. 엔딩 후 특정 이벤트를 거치고 나면 여기 맨 위에서 엠라이트(레벨 65)를 잡을 수 있다. [7] 그 외에도 기하시티 리조트에 애인이랑 같이 있는 한 바람둥이(…)의 부탁으로 종을 울리러 가는데 그 전 애인이 방해(…)하는 막장드라마스러우면서도 고전 포켓몬리그를 패러디[8]한 듯한 이벤트가 있다.스콧 필그림 이 전 애인 사천왕(…)은 순서대로 불 타입-> 노멀 타입 -> 얼음 타입 -> 강철 타입의 멤버들로 승부를 걸어오며, 1층 올라갈 때마다 포켓몬 레벨이 2씩 오르고 멤버도 한 마리씩 더 가지고 나온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