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명 : Haplopelma albostriatum

버로우성 입문 타란튤라 중 하나. 다리 무늬가 인상적인 타란튤라이다. 배회성과 버로우성을 띄는 종으로, 환경에 따라 달라진다. 서식지는 동남아시아쪽이라고 한다. 들어온지 꽤나 오래된 편인 타란이다.

타이제브라 일명 타제라 불리는 이 종은 버로우+개 같은 성격+보통의 먹성이라는 쓰리콤보 때문에 초보자를에게 있어서 그다지 추천하지 않는 종이라 할 수있다.

열대지방에서 사는 종이라 전기방석이 필수 아이템이라 할 수 있고 고온다습한 환경을 유지시켜줘야한다. 이때 주의해야될 점이 있는데 고온다습한 환경과 그늘진 곳이라는 요인이 겹쳐서 먹이 찌꺼기를 빨리 치워주지 않으면 흰색의 곰팡이균이 피어나는건 식은 죽 먹기. 곰파이는 타란튤라에게 여러모로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며 경우에 따라서 서폐에 곰팡이가 펴서 사망에 이르기까지 하는 경우도 있었다.

타이제브라는 버로우를 하면 굴 입구를 높히 올리는 경우가 있는데 그 높이가 상당하여 사육통을 바꿔주거나 새로 입양한 후 기르다 보면 굴 입구가 사육통 뚜껑에 닿아서 뚜껑을 열때마다 집이 훠손되는 일이 다반사. 집을 훼손하는 행동은 모든 동물들에게 있어서 스트레스를 주는 행동이므로 먹이줄때의 경우 말고는 뚜껑을 열어서 집을 훼손하는 일은 삼가하자.(물론 뚜껑까지 안올리고 적당한 선에서 타협보는 착한 녀석들도 있음)

Haplopelma속이 다 그렇듯이 타제도 성격이 정말 개같다 못해 한대 쳐주고싶을 정도. 타제가 만든 굴 입구를 핀셋으로 살살 건드리면 파바박 하고 전광석화 처럼 올라와서는 물거나 위협하는 자세를 취한다. 다행인것은 타제가 속한 Haplopelma속은 털을 날리는 일이 극히 드물어서 먹이를 준 후 몸이 간지럽다거나 하는 일은 없다.(화이트니같은 뉴월드 종들은 통만 건드려도 배에있는 털을 털어서 상당히 거슬린다.)

초보자들이 타제를 처음 기를 때는 먹이 반응 때문에 상당히 실망할 수 있는데 타제라는 녀석이 화이트니셀먼 , 버미즈, 골덴니 같은 먹보가 아니라서 한번에 밀웜을 여댓마리씩 쳐묵쳐묵하는 녀석이 아니다. 덤으로 스트레스를 받으면 먹이반응이 더 둔해진다.잘 먹고 잘 자라는걸 원하면 앞의 네마리를 기르던가
하지만 관리 잘 해주고 쓸데없이 건드려서 스트레스만 주지 않는다면 먹이를 순식간에 낚아채서 끌고 들어가는 진귀한 장면을 볼 수 있다.

타이제브라는 다리마다 다크블루를 바탕으로 선명한 줄무늬 두개가 세로로 있는데 이것이 타이제브라의 발색 감상의 백미라 할 수 있다. 배의 고급스러운 호랑이 무늬는 덤.

타란튤라가 국내에 보급되지 않았을때는 Haplopelma속이 그랬듯이 상당한 고급,고가종에 속했으나 현재는 많이 보급이 된 편으로 가격이 많이 낮아진 상태. 브리딩도 많이되어서 타란튤라 카페 장터에서 스파이더링이나 유체를 합리적인 가격에 입양할 수있다.(절대로 싼게 아니다.)

이 종을 키우고 싶다면 타란튤라의 사육에 있어서 기초적인 상식은 필수이며 어느정드의 노하우와 경험이 필요하다.[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