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1. 개요
  2. 교육 및 자대배치
  3. 임무 및 난이도

1. 개요 ¶

대한민국 육군분류식 주특기번호 225 101.[1] 병기병과에 속하는 주특기이다. 같은 계열 특기로 주특기번호 225 102 탄약검사/정비[2], 주특기번호 225 103 탄약처리[3]등이 있다.

일반 야전부대에서도 탄약 소요 발생시 탄약고에서 직접 불출하고 그에 관련된 업무를 하다보니 일반적인 군복무를 한 사람들은 연대본부 또는 대대본부에서 근무하는 행정병 계열로 잘못 인식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유형[4]``[5] 있지만, 몰려 들어가 있는 숫자로만 따진다면 2군지역에 위치한 초대형 탄약창들, 그리고 1군 및 3군 지역에 있는 탄약보급소로 가는 병사 숫자가 압도적으로 많다. 다만 탄약창/보급소로 가면 거의 다 탄약관리병들이라 일반적으로 군복무를 마친 사람들은 탄약관리병이 얼마나 힘든지 잘 모른다. 이 보직의 어려움은 대부분 담당하는 일의 규모에 비해 인원이 적다는 데에서 오기 때문이다.

2. 교육 및 자대배치 ¶

본래 이 주특기를 배치받으면 2000년도 이전에는 부산에 있던 육군 기술병과학교에서 6주간, 이후 대전에 위치한 육군군수학교(구 육군종합군수학교)로 간 후 2주간 주특기 실무과정 관련 후반기 교육을 받게 되었으나, 2005년까지만 후반기교육을 실시하다가 2006년 군번부터는 주특기 부여와 동시에 자대로 직행, 자대에서 주특기 업무 교육을 함께 하면서 복무하도록 규정이 변경되었다가 일선에서 특기병 교육을 요구하면서 2009년부터 탄약관리병 주특기 교육과정이 다시 생긴 듯하다. 현재는 2주동안 주특기 교육과정을 받고 자대로 배치된다.

참고로 탄약관리 특기로 지원했거나 혹은 분류된 훈련병이 '육군군수사령부'로 분류되었다면 군수사 본부행의 꿈은 아예 접어두자. 100% 예하 탄약창 탄약중대행이기 때문.

3. 임무 및 난이도 ¶



저장된 탄약 관리 및 손질/불출, 탄약고를 포함한 주변시설 관리가 주된 업무...이지만 공병만큼은 아니더라도 사실상 노가다 병과다.(…)

단일 주특기 중에서 가장 많은 종류의 탄약을 접하기 때문에 가장 폭넓은 탄약 지식을 가지는 주특기이며, 탄약부대에 근무하는 병사의 경우 모든 복무 사항이 가급 보안사항으로 분류되어 이를 일체 발설 및 배포를 하지 말 것을 간부 및 선임병에게 귀가 따갑게 듣는다. 전투부대에 배속된 탄약관리병도 마찬가지라서 비취 인가에 준하는 수준의 신원조회가 이루어진다. 사실 자기 주특기 분야에만 익숙하면 되는 보통 병사들과 달리, 탄약관리병은 자기 부대에서 다뤄야 하는 모든 종류의 탄약의 기본적인 취급방법을 알아야 하기 때문에, 의외로 공부를 많이 해야한다.[6]

잘 모르고 얼핏보면 탄약 내보내고 들여놓는 일과 탄약고 상태 관리만 잘 하면 되는 땡보...로 인식할 수도 있으나 해외불출탄 작업이나 탄약 불출 작업이 있는 경우 상대편에서 원하는데로 파레트와 재작업을 해줘야한다. 즉 형식에 맞는 파레트에 형식에 맞게 탄약들을 재배치한다. 가장 가벼운 탄약이 몇십키로라도 적게는 탄약고 하나를 전부, 많게는 두 세개의 탄약고에서 작업을 해야한다.

그 다음으로 많이 하는 작업은 바로 제초작업과 보수공사이다, 가장 큰 중형탄약고 정도만 되어도 앞마당과 후사면 면적이 연병장 반 정도는 되기 때문에(…), 짬이 덜되면 갈퀴 혹은 예초기를 들고 하루종일 후사면을 뛰어다녀야한다. 몇몇 부대에서는 아예 분대하나를 예초병으로 운용하는데, 이 예초병들은 진짜 주특기가 아니라 부대 자체에서 임시로 편성된 주특기라고 할수 있다.

기상악화나 장마철이 오면 산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후사면을 비닐로 뒤덮는 작업을 하지만, 가끔씩 장마로 산사태가 일어나 그대로 무너져 탄약고까지 덮치는 경우가 생긴다. 그런 경우 지옥을 보게 된다. 한여름에 산사태로 무너진 흙을 포대에 담고 다시 후사면에 퍼서 올려야한다(.....) 물론 탄약고 진입로는 한계가 있으므로, 사람 손으로 하게 된다(....) 그런 탄약고가 한 두개가 아니라 수십개다. 신이시여. 대부분 그렇게 무너져 내린 산사태는 거의 몇달을 해야하는 작업인지라 탄약병이 장마를 보면 가을까지 일거리가 또 생겼구나 라고 한탄한다.

그렇다고 겨울이 오면 편한건 아니다. 대부분 장병들이 눈을 싫어하는데, 탄약병들은 더 싫어한다. 웬만한 사단보다 훨씬 넓은 주둔지를 겨우 중대인원이서 제설작업을 하기때문에 까딱하단 조기기상해서 하루종일 못들어올수도 있다. 가끔 주말이나 전투 휴무일일지라도 눈이 오면 탄약고 지역에 올라가서 눈을 치워야한다(....) 그리고 눈 다 치웠다고 끝나는 게 아니다. 눈을 치워도 탄약고에 얼음이 생기는 경우가 다반사이므로 눈을 치운 다음날에는 얼음을 깨러 다녀야한다. 게다가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눈이 내려버리면 나중에 도로가 얼어버려서 겨울 내내 미끄러워질 수도 있다, 탄약고 지역자체는 어느때라도 탄약 불출이 가능해야하므로 어떻게해서든 녹여야 한다. 러시아의 제설장비가 정말로 부러워진다.

즉 탄약관리병의 계절별 작업을 말하자면
봄 ,여름 초(장마이전)-해외불출탄 작업
여름 중후반,가을-예초기및 후사면 보수공사
겨울-제설작업 및 얼음깨기.
이렇게 된다.

또한 소총탄부터 굵직한 포병용 탄약까지 위험하다 싶은 것은 전부 다 다루는 탓에, 탄약고 위험급수는 못해도 2급(대피거리 781미터 이상)인 경우가 대다수. 때문에 '불'과 관련된 모든 것이 작업시 엄격하게 통제하게 되며(육군 탄약관리 야전교범에도 불가피하게 불을 일으키게 될 일이 있을 경우의 안전거리를 탄약고에서 최소 30미터 이상은 떨어질 것을 권고), 특히 탄약고 지역 내에서 작업하다가 쉬면서 힘들다고 담배라도 피웠다간 선임병에게 말 그대로 쳐맞거나 간부에게 걸려서 징계사유가 되기 십상. 탄약고 진입지역 앞에는 담배와 라이터를 꺼내서 보관하는 곳이 따로 있다. 잘 모르는 야전부대 소속 병사들이 훈련용 탄약 실으러 왔다가 잘 걸린다.

듣도보도 못한 탄약 이름과 종류, DODIC넘버(미 국방성 식별부호Department Of Defence Identification Code)와 같은 것들이 짬이 차면서 익숙해지고, ROKA, USA, WRSA와 같은 약자와 탄약 로트 번호, 심하면 상자 모양만 봐도 이 탄약이 누구네 것인지 무엇인지 얼마나 된 건지 등등을 한눈에 식별할 수 있게 된다.

탄약 정식명칭이 길다보니 전부 약어(ex: 고폭탄->HE, 백린연막탄->WP)로 말하는 경우가 대다수이며, 어떤 경우에는 DODIC넘버에 따른 동일 탄약의 서로 다른 탄종(KA071과 KA068 같은)을 구분해내고 한 상자당 무게와 탄약 발수, 해당 장비까지 줄줄줄 말하는 인간이 있는 경우도 있다.(…)

한국군이 관리하는 미군탄약, 그리고 미군에서 임대한 탄약[7] 양이 상당하고 대부분을 탄약부대에서 관리하기 때문에, 탄약부대에서 복무하는 탄약관리병이라면 높은 확률로 자주 미군들과 조우하게 되는데(특히 하화장) 무시해라.(…) 아무 것도 안하고 뒹굴거리는 녀석들을 보면서 이것들이 정말 세계 최강이라는 미군이 맞는지 의심하게 될 것이다. 물론, 그래도 열심히 하는 병사는 열심히 한다.
다만, 안 그런 경우가 더 많아서 어쩌다보면 한국군 일반병에게 갈굼받는 미군 장교를 발견할 때도 있다(...)

탄약 뿐만 아니라 그것을 저장하는 탄약고도 함께 관리하는것이 업무이기 때문에 짬이 늘어갈수록 노가다에서 필요한 기초 스킬들(콘크리트를 친다던가, 내부 격벽 보수를 한다던가)을 일반인 이상 수준의 능력을 습득하고, 대폭 향상되어서 전역하는 경우가 대다수라 각종 연장 사용에 능한 모습을 보이게 된다.[8] 심지어 전기톱도 아무렇지 않다는 듯이 쓰는 경우도 있다.

경계근무는 경비중대가 따로 편성되어있어 이쪽이 집중적으로 경계를 담당하지만 일부 탄약창의 경우 부대 면적이 너무 커서 이들만으로는 담당이 되지않아 탄약중대 병사들이 근무를 담당하게 된다.[9] 단, 일반전투부대에서 서는 탄약고 근무는 없다(...) 근무 자체가 탄약고가 모여있는 부대 전체를 보호하기 때문. 일부 탄약창에선 탄약 중대에서 탄약고 근무를 서기도 한다. 같은 부대(탄약창)라도 중대에 따라 다르며, 탄약고 근무를 서는 경우는 해당 중대에서 관리하는 '특별 관리 탄약고'가 있는 경우에만 탄약고 근무를 서게 된다. 자신이 탄약관리병을 지원했으며 후에 자신이 속한 중대에 '특별 관리 탄약고'가 있다면, 힘내길 바란다. 수정한 필자는 있...었다.

전투부대에 복무한 사람들에게 여러모로 편해 보인다는 오해를 사기 쉽지만 이쪽도 나름대로 힘든 주특기. 그리고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탄약은 무겁다. 정말 무겁다. 게다가 무겁다고 막 다뤘다간 대참사가 일어나는 물건이다.

어떤 주특기, 어떤 자대로 전입을 가던지 군대가 편한 사람은 단 한명도 없다는 사실을 잘 이해하고 말하는 자세를 가지도록 하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