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1. 드럼의 일종
  2. 사무라이 스피리츠 시리즈의 등장 캐릭터
  3. 탐앤탐스
  4. 금속제 타악기

4.1. 구별 문제

4.2. 탐탐

4.3.

4.4. 이름이 비슷한 다른 타악기들

ion=1)]

1. 드럼의 일종 ¶

톰톰 항목 참조. 4의 악기와는 다르다.

ion=2)]

2. 사무라이 스피리츠 시리즈의 등장 캐릭터 ¶

탐탐(사무라이 스피리츠 시리즈) 항목으로

ion=3)]

3. 탐앤탐스

ion=4)]

4. 금속제 타악기 ¶

타악기

체명악기 트라이앵글 ·



심벌즈 · 캐스터네츠 · 탐탐/공 · 실로폰 · 글로켄슈필 · 첼레스타 · 마림바 · 비브라폰 · 튜블러벨 · 워터폰 · 카혼 · 피들스틱
핸드벨 · 엠비라 · 윈드차임 · 글라스하모니카 · 우드블록 · 템플블록 · 목탁 · 클라브스 · 기로 · 마라카스 · 셰이커[1] · 카우벨 · 아고고벨 · 채찍 · 꽹과리 ·

막명악기 팀파니 · 베이스드럼 · 스네어드럼 · 탬버린 · 톰톰 · 테너드럼 · 봉고 · 콩가 · 장구 · 소고 · 태고 · 사물북 · 소리북 · 젬베 · 다르부카기타

현명악기 피아노 · 심발롬 · 양금 · 하프시코드

기명악기 호루라기 · 경적 · 윈드 머신

\----

ww.percussionclinic.com/images/instruments/orch/tamtam.jpg)

[JPG external image]

영어/독일어/[프랑스어] (/wiki/%ED%94%84%EB%9E%91%EC%8A%A4%EC%96%B4)/이탈리아어: Tamtam 또는 Gong

아시아 지방에서 유래한 금속제 타악기. 한자로는 동라(銅囉)라고 표기하기도 한다. 서양식 평균율 체계처럼 정확하지는 않지만 나름 음정이 있는 것에서부터 무음정 악기까지 굉장히 다양하다. 일반적으로 악기 전체가 치는 충격으로 소리를 내므로 '이디오폰(체명악기)' 으로 분류한다.

ion=5)]

4.1. 구별 문제 ¶

워낙에 종류가 다양하고, 음정이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와 호칭 문제가 지금껏 통일되고 있지 않아 수많은 이론 서적들에도 상반된 의견들이 실려있는 상황이다. 여기서는 일단 음정이 불확실하고 직경이 큰 악기를 탐탐이라고 하고, 비교적 여러 가지 크기로 나뉘어 음정을 연주할 수 있는 작은 형태의 악기를 공이라고 임시 구별한다.[1]

ion=6)]

4.2. 탐탐 ¶

청동으로 만든 커다란 원형 징의 일종인데, 치는 중앙면과 가장자리에는 광택을 내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 앞에서 보기에는 그냥 평평해 보이지만, 뒷쪽을 보면 모서리를 구부려놓아 약간 패인 모양새다. 사이즈는 다양한데, 흔히 10~60인치 사이의 제품들을 많이 쓴다. 윗동에 끈을 얽어맬 수 있는 구멍이 두 개 뚫려 있고, 여기에 끈을 넣어 철제 스탠드에 매달아놓고 친다.

일반적으로 단단한 타원형 말렛이 감긴 탐탐 전용 채로 쳐서 연주하는데, 작게 칠 경우 굉장히 낮고 굵은 울림의 소리가 난다. 세게 칠 때는 금속의 파열음이 섞여서 굉장히 큰 소리가 나는데, 소리를 더 크게 하기 위해 타점 한두 박자쯤 전에 양손에 채를 잡고 아주 살짝 트레몰로를 한 뒤 때리기도 한다. 클갤러 ㅎㅇ

작은 음량을 내기 위해 더 부드러운 재질의 베이스드럼용 펠트채나 여타 다른 채를 사용하기도 하고, 스트라빈스키의 발레 '봄의제전' 에서처럼 앞면에 트라이앵글용 금속채를 빠르게 그어 날카로운 금속성 사운드를 얻기도 한다.

서양 클래식 작품에서는 주로 대규모 관현악이나 취주악에 많이 쓰는데, 특히 특유의 어두운 음색 때문에 장례용 음악이나 오페라의 비극적/충격적인 장면 등에 단타로 쳐서 전면에 내세우는 식으로 나온다.

음색에 특히 많은 투자를 하는 2차대전 이후의 서양 현대음악 같은 경우, 음향학과 관련 기술의 발달로 주조할 때 어느 정도 음정을 조절할 수 있다고 한다. 특히 중국의 우한 지방에서 특별 주문을 받고 만드는 탐탐이 각광받고 있다. 다만 가격대가 꽤나 메롱인 것이 문제.

ion=7)]

4.3.

탐탐보다는 크기가 작은 형태의 징인데, 그냥 탐탐 모양의 축소판인 것도 있고 중앙면이 혹처럼 불룩 튀어나온 형태의 것도 있다. 후자의 경우 그 모양새를 가리켜 영어로는 '니플 공(nipple gong)', 독일어로는 '부켈공(Buckelgong)' 이라고도 부른다.

'구별 문제' 항목에 쓴 것처럼 비균등하지만 음정을 낼 수 있는데, 통상 3~7개의 크기가 다른 여러 공들을 스탠드에 걸어놓고 친다. 치는 채도 탐탐 전용 채에서부터 펠트채, 고무채, 가죽채, 나무채, 트라이앵글채 등 다양하다.

서양에는 주로 인도네시아의 가믈란 음악이 소개되면서 그 여파로 많이 보급되었는데, 주로 20세기 근대음악에 많이 활용되었다.

ion=8)]

4.4. 이름이 비슷한 다른 타악기들 ¶

드럼 세트에 스네어드럼, 베이스드럼과 함께 편성되는 갖가지 규격의 북을 톰톰(tom-tom)이라고 한다. 하지만 탐탐이나 톰톰이나 읽는 경우에 따라 발음이 비슷해서 자주 혼란을 빚곤 한다.[2]

그리고 공의 경우 간혹 '슬릿 공(slit gong)' 이라는 악기와 혼동되는데, 이 악기는 '슬릿 드럼' 이라고도 불리는 아프리카 민속 타악기다. 통나무를 잘라 틈을 낸뒤 속을 파서 연주하는 목제 타악기이므로 이것도 혼동 주의.

권투 경기에서 각 라운드의 시작을 알릴 때 치는 종도 '라운드 공(round gong)' 으로 부르기도 하고, 사이렌이 없던 시대에 소방차 등 위급 상황에 쓰이는 차량이나 기구에 달아놓은 종도 '공' 이라고 부른 바 있다. 다만 이들 사례는 악기라기 보다는 일종의 소음 도구처럼 취급되는 듯 하다.

\----